올가는 괴로워

원제 Olga

준비에브 브리작 | 그림 미셸 게 | 옮김 최윤정

출간일 2002년 4월 10일 | ISBN 978-89-491-6060-3 (89-491-6060-9)

패키지 양장 · 변형판 155x220 · 60쪽 | 연령 10~11세 | 절판

수상/추천 책교실 권장 도서

책소개

일기장을 들추듯 아이의 심리를 솔직, 담백하게 풀어낸 책
프랑스 3대 문학상인 페미나 상 수상작가, 준비에브 브리작의 작품

“전부 다 엉터리들이야! 도대체 이 집에서는 뭘 해 볼 수가 없다니까!” 올가는 마음대로 할 수 있는 게 하나도 없다. 학교에 가야 하고, 하기 싫은 숙제를 해야 하고, 일찍 자야 하고. 도대체 어른들은 이해할 수가 없다. 어른이 되면 하고 싶은 걸 다 할 수 있는데, 왜 하루 종일 잠만 자거나 애들을 괴롭히는지!

편집자 리뷰

어른들은 왜 자기 생각만 하지?

아이의 독백조로 진행되는 이 책은, 아이의 머릿속에 들어 가 있는 듯한 느낌이 든다. 아이들은 뭘 원하고, 뭘 싫어하는지, 또 어떤 생각을 하는지 솔직하게 풀어내고 있다. 올가는 하고 싶은 게 많다. 고양이를 키우고, 근사한 비밀을 가지고, 자유롭게 다니고. 하지만 엄마 아빠는 이런 맘을 알아주기는커녕 “공부 해야지!”, “일찍 자야지!”, “그건 위험해!”라는 말들로 윽박지르기 일쑤이다. 더구나 하기 싫은 일들만 잔뜩 하라고 하질 않나. 아이는 이런 부모를 어떻게 생각할까? 이 책은, 때론 부모가 말하는 ‘사랑’과 ‘관심’이 아이에게 ‘잔소리’와 ‘간섭’으로 느껴질 수 있다는 걸 보여준다. 더구나 어리지만 아이들도 자신만의 생각과 세계가 있다는 걸 말해 주고 있다.

올가의 뒤죽박죽 하루

올가가 가장 좋아하는 일요일. 올가는 뭔가 신나는 일을 기대하지만 역시, 따분하기 짝이 없다. 아니, 오히려 엄마 아빠의 간섭으로 하루가 뒤죽박죽 엉망이다. 엄마는 잔소리를 해 대고, 아빠는 하나하나 간섭을 한다. 더구나 뭐든 자신의 입장에서만 생각하는 엄마 아빠. 올가는 그런 엄마 아빠가 못마땅하다. 엄마 아빠를 위해 준비한 아침 식사만 해도 그렇다. 물론 위험한 찻길을 건너 빵을 사오긴 했지만, 마구 화를 내고 벌까지 주다니. 아무튼 일요일인데도 하루 종일 방에 갇혀 있다. 올가 맘대로 할 수 있는 건 하나도 없다. 한 가지 다행인건, 같이 놀 에스테르 언니가 있다는 것. 하지만 놀이도 맘대로 되지 않고 언니가 가진 비밀에 샘까지 난다. 그래서 올가도 비밀을 하나 만들 생각을 한다. 그건, 냉장고에 있는 여러 음식을 섞어 마술 음료를 만드는 것. 아무도 마술 음료에 뭐가 들어갔는지 모를 것이다. 신이 난 올가는 음료를 엄마와 언니에게 돈을 받고 판다. 그런데 한참 그 일에 빠져 있는 올가에게 엄마가 한 마디 던진다. “올가! 숙제는 다 했니? 이제, 얼른 자야지!” 한참 마술 음료 팔기에 들떠있던 올가는 한순간 풀이 꺾이고 울음이 복받친다. 하지만 엄마는 올가의 기분과는 상관없이 슬그머니 자기 방으로 돌아간다. 올가는 엄마한테 하루 종일 당했다는 생각이 든다.

작가 소개

준비에브 브리작

파리 고등사범학교, 사범대학을 졸업했으며 국립대학교수 자격을 지니고 있다. 갈리마르에서 선집 <백지>를 출판했고 1989년부터 이야기책을 쓰고 있다. 작품으로 소설 <벽장 아줌마>, <소녀들>, 비평집 <천국에서 먼>, 어린이책 올가 시리즈 등이 있다. 1996년에 소설 <주말, 엄마를 몰아내는 사람들>로 페미나 상을 수상했다.

미셸 게 그림

미셸 게는 1947년 프랑스 리용에서 태어났다. 그래픽 디자인 학교에 다니면서 처음 그림책을 펴냈고, 정식으로 출간된 <꼬마 사냥꾼과 코끼리>는 5만 부가 넘게 팔렸다. 딸 발랑틴과 아들 가브리엘에게서 영감을 얻어 만든 <발랑틴>과 펭귄 <비분데> 시리즈를 비롯해서 독창적이면서도 단순한 이야기들로 된 그림책 수십 권을 펴냈다.

최윤정 옮김

연세대학교 불문과를 졸업하고 파리3대학에서 박사과정을 수료하였다. 모리스 블랑쇼의 『미래의 책』, 조르쥬 바따이유의 『문학과 악』 등을 우리말로 옮겼으며, 어린이책 비평서인 『책 밖의 어른 책 속의 아이』『슬픈 거인』 들을 썼다. 그 밖에 『내가 대장하던 날』『놀기과외』『칠판 앞에 나가기 싫어!』 등 많은 어린이책을 번역하였다. 현재 중앙대학교에서 학생들을 가르치고 있으며, 어린이문학 평론가로 활동하고 있다.

"최윤정"의 다른 책들

독자리뷰(2)
도서리뷰 작성하기

매월 리뷰왕 5분께 비룡소 신간도서를 드립니다.

도서 제목 댓글 작성자 날짜
올가는 괴로워를 읽고....
이정희 2007.6.21
올가는 에스테르라는 열한살난
유선재 2007.1.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