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물이 나타났다

원제 LE MONSTRE QUE PERSONNE N’A VU

다니엘 포세트 | 그림 에르베 르 고프 | 옮김 최윤정

출간일 2007년 3월 16일 | ISBN 978-89-491-6090-0

패키지 양장 · 변형판 152x220 · 28쪽 | 연령 6~10세 | 가격 6,500원

도서구매
괴물이 나타났다 (보기) 판매가 6,750 (정가 7,500원) 수량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책소개

잘못된 소문만 믿고 벌어지는 숲 속 동물들의 한바탕 괴물 소동

『칠판 앞에 나가기 싫어』,『선생님하고 결혼할 거야』등으로 이미 국내에서도 잘 알려진 다니엘 포세트의 새 책이 출간되었다. 다니엘 포세트는 여행을 다니며 보고 듣는 것들 모두를 기록해 두고 그것들을 소재로 글을 쓴다고 한다. 아이들에 대한 호기심과 애정이 풍부한 작가는 아이들의 심리와 생활을 생생하고 재치 있게 그려내는 것으로 잘 알려져 있다.『괴물이 나타났다』는 이런 작가의 재치와 유머를 한껏 발휘한 작품이다. 에르베 르 고프의 선명하고 생생한 그림이 읽는 재미를 더한다.

편집자 리뷰

아무도 보지 못한 괴물, 눈 덩이처럼 불어나는 소문

눈 나쁜 두더지 부인은 안경이 없으면 아무것도 보이지 않는다. 옆에 앉아 있는 토끼조차 알아보지 못한다. 두더지 부인이 일을 하다 안경을 찾고 있는데 어디선가 소리가 들린다. “으흠, 맛있겠다.” 자기를 잡아먹는다는 줄 알고 두더지 부인은 깜짝 놀라 부리나케 숲으로 도망친다. 곧 무시무시한 괴물에 대한 소문이 온 숲에 퍼진다. 뾰족한 귀에 커다란 입, 이빨은 칼날처럼 날카롭고, 입에서는 불을 뿜어낸다는데……. 세상에 듣도 보도 못한 끔찍한 괴물은 걸리는 건 뭐든지 잡아먹는다고 하지만 직접 괴물을 본 사람은 아무도 없다. 두더지 부인 옆에 있던 토끼도 보지 못한 괴물이 도대체 어디서 나타났다는 건지.

두려움은 바로 마음에서 생긴다는 사실을 작가는 눈 나쁜 두더지 부인을 통해 유머러스하고 재치 있게 보여주고 있다. 사실 두더지 부인이 괴물이라고 생각한 것은 옆에서 데이지 꽃을 먹고 있던 귀 큰 토끼였던 것이다. 또한 괴물에 대한 소문이 개구리 부인, 거위 선생님, 노루 씨 등 숲 속 동물들을 거치면서 과장되고 부풀려지는 과정을 반복과 점층 기법을 사용하여 재미있게 그려냈다. 아무도 보지 못한 괴물로 인해 벌어지는 한바탕 소동을 보면서 아이들은 사람들의 입을 통해 잘못된 소문이 만들어질 수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고, 남의 말을 전할 때 조심해야 한다는 사실을 자연스럽게 깨닫게 될 것이다.

동물들의 특징과 표정을 생생하게 그려낸 삽화

크레용으로 그린 듯한 선명하고 단순한 그림으로 동물들의 표정과 몸짓을 생생하게 살려냈다. 아이들이 좋아하는 두더지, 개구리, 오리, 멧돼지, 노루 등 다양한 동물들이 괴물 이야기에 놀라 눈을 동그랗게 뜨고 입을 쫙 벌린 채 벌벌 떨며 달아나는 장면들은 웃음을 자아낸다. 또한 소문이 점점 부풀려지면서 귀만 뾰족하고 컸던 괴물 그림자가 날카로운 이빨과 손톱을 가진 거대한 괴물로 변하는 과정을 생생하게 그려 내어 공포에 싸인 동물들의 심리를 공감하며 읽을 수 있게 도와준다.

작가 소개

다니엘 포세트

1954년 프랑스 북부의 불로뉴쉬르메르에서 태어났으며, 문학 교사이자 동화 작가이다. 마다카스카르에서 6년간 체류한 그녀는 그 나라에 대해서, 무엇보다 그곳의 아이들에 대해 이야기하고 싶어서 글을 쓰게 되었다. 요즘은 사진기와 공책을 들고 지구 곳곳을 여행하며 보고 들은 것들을 모두 기록해 두었다가 그것을 소재로 하여 동화를 쓴다. 아이들과 어른들을 위한 글쓰기 교실도 운영하고 있다. 지은 책으로『칠판 앞에 나가기 싫어』,『선생님하고 결혼할 거야』,『할아버지 나무』등이 있다.

에르베 르 고프 그림

1971년 프랑스 브르타뉴 지방에서 태어났다. 캥페르 미술 학교에서 학위를 받은 뒤, 플라마리옹 출판사의「페르 카스토르」시리즈와 밀랑 출판사의 어린이 책에 그림을 그렸다. 2000년에 뤼에이 말메종 일러스트레이션 상과 브리브라가이야르드 어린이 책 상을 받았다. 쓰고 그린 책으로『우리 아기 책 Mon livre de bebe』이 있고, 그린 책으로는『여행을 하고 싶은 허수아비 L’épouvantail qui voulait voyager』,『마술사의 비밀 Le secret du sorcier』등이 있다.
 

최윤정 옮김

연세대학교 불문과를 졸업하고 파리3대학에서 박사과정을 수료하였다. 모리스 블랑쇼의 『미래의 책』, 조르쥬 바따이유의 『문학과 악』 등을 우리말로 옮겼으며, 어린이책 비평서인 『책 밖의 어른 책 속의 아이』『슬픈 거인』 들을 썼다. 그 밖에 『내가 대장하던 날』『놀기과외』『칠판 앞에 나가기 싫어!』 등 많은 어린이책을 번역하였다. 현재 중앙대학교에서 학생들을 가르치고 있으며, 어린이문학 평론가로 활동하고 있다.

"최윤정"의 다른 책들

독자리뷰(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