꼬랑쥐의 간절한 소원을 들어준 신비한 떡집의 비밀

소원 떡집_만복이네 떡집 3

김리리 | 그림 이승현

출간일 2020년 4월 29일 | ISBN 978-89-491-6205-8

패키지 양장 · 변형판 148x215 · 84쪽 | 연령 7세 이상 | 가격 9,500원

도서구매
소원 떡집_만복이네 떡집 3 (보기) 판매가 8,550 (정가 9,500원) 수량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책소개


장군이네+소원떡집_웹페이지

편집자 리뷰

20만 부 판매! 『만복이네 떡집』

10년 만의 후속작 2, 3권 동시 출간

새로운 캐릭터의 등장과 드디어 밝혀지는 신비한 떡집의 비밀!

 

 

◆ 이유 있는 초등 베스트셀러! 「만복이네 떡집」 시리즈 완간

초등학교 3학년 국어 교과서 수록 도서로, 2010년 출간 이후 누적 20만 부가 판매된 『만복이네 떡집』의 후속작 『장군이네 떡집』과 『소원 떡집』이 비룡소에서 출간되었다. 『만복이네 떡집』은 마음과는 달리 입만 열면 나쁜 말과 행동이 튀어나와 욕쟁이, 심술쟁이로 불리던 만복이가 신비한 떡집을 만나 겪는 달콤한 변화를 그린 동화다. 전래동화를 읽는 듯한 쫄깃한 글맛에 아이들의 현실적인 문제를 짚고 마음을 따듯하게 감싸안는 감각적인 이야기로 저학년 문학의 표본이 될 만한 작품으로 평가 받으며 어린이 독자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원래 단행본으로 집필되었지만, 이야기의 결말에 등장한 ‘장군이네 떡집’으로 인해 후속권을 써 달라는 아이들의 목소리가 현장에서 꾸준하게 이어졌다. 10년 만에 동시 출간된 후속작 두 권은 독자들의 열렬한 응원에 대한 작가의 응답이기도 하다.

화가 이승현이 『만복이네 떡집』에 이어 두 권의 삽화를 맡았다. 구수한 선과 색감으로 개성 강한 판타지 분위기를 자아내며 글과 찰떡같은 하모니를 만들어 낸다.

 

◆ 자기 긍정, 자존감 회복, 치유. 세 권으로 완성된 탄탄한 세계관과 메시지

『만복이네 떡집』이 표현이 거칠고 부정적이던 만복이가 신비한 떡집을 만나 점차 긍정적으로 변화하는 과정을 그렸다면, 『장군이네 떡집』은 텅 빈 복주머니를 타고 태어나 잘하는 것도 없고 잘되는 일도 없어서 자존감이 낮던 장군이가 신비한 떡집을 만나 긍정과 행복으로 가득찬 아이가 되는 과정을 그렸다. 『소원 떡집』은 볼품없이 태어나 사람이 되기를 꿈꾸던 꼬랑쥐가 아이들에게 소원 떡을 나눠 주는 배달원이 되어 자기 자신뿐만 아니라 상처 입은 아이들을 치유하는 여정을 보여 준다. 이 세 권의 이야기 끝에는 다음 이야기를 이어받는 주인공이 등장한다. 따라서 따로 읽어도 한 작품을 온전히 즐길 수 있지만, 세 권을 순서대로 읽으면 이야기가 더욱 풍성해지고 ‘자기 긍정’, ‘자존감 회복’, ‘치유’로 완성되는 작품의 세계관을 깊이 느낄 수 있다.

 

◆ 『소원 떡집』-꼬랑쥐의 간절한 소원을 들어준 신비한 떡집의 비밀

소원 떡이 필요한 아이들에게 떡을 배달해 주면

사람이 되게 해 준다고?

유달리 작은 몸집과 앞니를 가지고 태어난 꼬랑쥐는 무리와 어울리지 못하고 언제나 혼자다. 쥐답게 살 수 없을 바에야 사람이 되어 자유롭게 살기를 꿈꾸던 꼬랑쥐는 사람 손톱을 먹고 사람이 되었다는 먼 조상의 이야기를 듣게 된다. 그리고 그날부터 아이들 손톱을 찾아 먹으며 사람이 되게 해 달라고 간절한 소원을 빈다. 그러던 어느 날 꼬랑쥐는 이상한 떡집을 발견한다. 가게 앞 푯말에는 아이들에게 신속 정확하게 ‘소원 떡’을 배달해 주면 사람이 되게 해 준다고 적혀 있다. 하지만 받을 사람의 이름이나 주소는 적혀 있지 않다. 꼬랑쥐는 소원 떡이 누구에게 필요할지 아이들 손톱 맛을 떠올려 보기 시작한다.

입만 열면 욕을 하는 만복이 손톱은 매운맛, 복 없는 장군이 손톱맛은 떫은맛, 몸이 약한 은지 손톱은 씹을 것도 없이 부서져 버렸다. 꼬랑쥐는 ‘기운이 쑥쑥 나는 쑥버무리’를 은지에게 배달해 주기로 한다. 『만복이네 떡집』과 『장군이네 떡집』에서는 두 아이가 떡집을 찾는 주체로 등장해 스스로 변화를 만들어 냈다면, 『소원 떡집』에서는 꼬랑쥐가 아이들에게 떡을 배달해 주며 자기 자신뿐만 아니라 아이들의 마음을 치유하는 과정이 그려져 있다. 아이들을 위한 ‘떡집’을 차린 삼신할머니의 마음과 꼬랑쥐의 간절한 소원이 맞닿으며 ‘만복이네 떡집’ 시리즈를 귀결하는 작가의 따듯한 메시지가 느껴진다.

 여러분도 소원이 있나요? 그럼 간절히 소원을 빌어 보세요. 오늘 밤 ‘소원 떡’을 입에 물고 여러분을 찾아갈게요. 여러분이 외롭고 힘들 때, 제가 여러분의 편이 되어 드릴게요. -작가의 말 중에서

작가 소개

김리리

중앙대학교에서 아동복지학을 공부하고, 공주교대 대학원에서 아동문학을 전공했다. 동화 「만복이네 떡집」 시리즈, 『그 애가 나를 보고 웃다』, 『내 이름은 개』, 『우리는 닭살 커플』, 『쥐똥 선물』, 『화장실에 사는 두꺼비』, 『뻥이오 뻥』, 『감정 선물 세트』, 『마법의 빨간 부적』, 「이슬비 이야기」 시리즈와 「고재미 이야기」 시리즈, 청소년 소설 『어떤 고백』 등이 있다.

이승현 그림

한국일러스트레이션학교와 서울시립대학교 대학원에서 일러스트레이션을 공부했다. 지은 책으로 용산참사 이야기『파란집』이 있으며, 그림책 『씨름』으로 한국어린이도서상 일러스트레이션 부문에서 상을 받았다. 그동안『거짓말 잘하는 사윗감 구함』, 『왕의 남자 내시』, 『나의 달타냥』, 『콩쥐엄마 팥쥐딸』, 『별난 양반 이선달 표류기 1, 2』, 『도깨비 감투』 같은 어린이 책에 그림을 그렸다.

독자리뷰
도서리뷰 작성하기

매월 리뷰왕 5분께 비룡소 신간도서를 드립니다.

등록된 리뷰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