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법의 술

옛날옛날강도깨비비꼬아찔아찔끔찔끔찍끔찍

원제 Der Wunschpunsch

미하엘 엔데 | 그림 레기나 켄 | 옮김 한미희

출간일 2001년 12월 3일 | ISBN 978-89-491-7050-3 (89-491-7050-7)

패키지 양장 · 변형판 150x215 · 268쪽 | 연령 10~13세 | 가격 9,000원

시리즈 비룡소 걸작선 15 | 분야 읽기책

도서구매
마법의 술 (보기) 판매가 8,100 (정가 9,000원) 수량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책소개

<모모>의 작가 미하엘 엔데의 마법의 동화
한해가 저무는 날, 온 누리에 기적이 있기를!

어느 해 12월 31일, 해가 바뀌기 전에 마법사 이르비처와 돈의 마녀 티란야는 지옥 대마왕에게 약속한 일을 모두 끝내야 했어요. 바로 바다와 땅과 하늘을 오염시키고, 전염병을 퍼뜨리는 것. 만약 실패한다면? 신의 가호가 있기를! 이제 유일한 희망은 소원을 들어 주는 ‘마법의 술’ 뿐이에요. 드디어 마법사와 마녀가 ‘마법의 술’의 주문을 외우기 시작했어요. “술 중의 술아, 나의 소원을 들어 다오. 스모그와 배기가스로 어지러워진 사계절은 옛 질서를 다시 찾으리. 딸꾹-!”

편집자 리뷰

『모모』,『끝없는 이야기』의 작가 엔데의 새로운 마법 판타지 동화

“주인공은 판타지 안에서 그 곳이 보여지도록 여기저기 돌아다닌다. 그리고 달라진 자의식을 가지고 다시 외부 현실로 되돌아온다. 그러면 현실은 바뀌어 있거나 적어도 현실이 새롭게 보이거나 새롭게 느껴지게 된다.” -미하엘 엔데 『모모』,『끝없는 이야기』등 엔데의 주요 작품들이 보여주듯 엔데는 신비하고 흥미진진하지만, 가볍지 않은 판타지 동화를 쓰는 작가이다. 엔데의 환상 세계는 현실과 맞닿아 있다. 『마법의 술』처럼 현실을 유지하기 위해 환상 세계 안에서 모험을 하기도 하고, -자연의 변화(오염)를 막기 위해 비현실적인 동물들이 생사를 건 모험을 한다.―『끝없는 이야기』에서처럼 환상세계를 유지하기 위해 현실세계의 인물이 투입되기도 한다. 엔데의 환상 세계는 현실을 위한 세계이다. 현실에서의 고민과 현실에 대한 불만이 토로되고 희화화되는 장소이다. 즉 엔데의 판타지는 현실을 지우기 위한 수단이 아니라 현실을 더욱 또렷이 보여 주기 위한 수단이 된다.

인간에 대한 경고의 메시지

엔데는 『마법의 술』 곳곳에 자신이 세상에 하고자 하는 메시지들을 배치해 놓았다. 환경오염과 이에 대한 인간들의 무관심, 가난과 전쟁과 국가이기주의 등은 모두 현실 세계에서 일어나고 있거나 일어날 수 있는 일들이다. 그리고 이 모든 일들은 실제로는 사악한 마법에 의한 것이 아니라, 인간들의 이기심과 무관심에서 비롯된 것이다. 즉, 현실 세계에서의 마법사와 마녀는 바로 인간이다. 하지만 또한 사악한 힘을 제지하려는 의지의 영웅 마우리치오와 야콥일 수도 하다. 평범하고 힘없는 존재이지만 의지와 열정 하나로 목적에 도달하는 사람 말이다. 엔데는 사악한 마법사와 이를 제지하려는 두 동물들의 대결을 통해 현실 세계에서 인간이 취할 수 있는 두 가지 길과 그 결과를 보여 준다. 바로 선과 악. 그리고 악은 절대로 선을 이길 수 없다는 것. 마녀와 마법사의 비참한 결과는 현실 세계에서 일어나는 인간의 이기적인 행동에 대한 경고의 메시지이다. 엔데는 사회적인 메시지와 판타지 사이에 재미를 가미하는 것도 잊지 않는다. “옛날옛날강도깨비비꼬아찔아찔끔찔끔찍끔찍”이라는 제목에서 단박에 느낄 수 있듯이 새로운 단어의 조합과 얼토당토않지만 그럴싸한 화학공식들과 과학 상식들은 책의 무게 중심을 잡아 준다. 자칫 무거워질 수 있는 주제를 재미있게 만들어 주고, 가벼워질 수 있는 부분에서는 정확한 지식으로 현실감을 갖게 해 준다. 또한 웬만한 번역가라면 포기했을지도 모르는 부분에서도 기지 넘치는 번역으로 엔데의 글맛을 살린 번역은 이 책을 충분히 느낄 수 있는 데 한 몫을 한다.

작가 소개

미하엘 엔데

1929년 남부 독일 가르미슈-파르텐키르헨에서 초현실주의 화가인 에드가 엔데와 역시 화가인 루이제 바르톨로메의 외아들로 태어났다. 아버지가 나치 정부로부터 예술 활동 금지 처분을 받아 가족 모두가 어려움을 겪었지만, 부모의 예술가적 기질은 엔데에게 큰 영향을 끼쳤다. 글, 그림, 연극 활동 등 다양한 영역을 넘나드는 엔데의 예술가적 재능은 그림뿐만 아니라 철학, 종교학, 연금술, 신화에도 두루 정통했던 아버지의 영향이 특히 컸다. 이차 세계 대전 즈음, 발도르프 학교에서 수학하다 아버지에게 징집 영장이 발부되자 학업을 그만두고 가족과 함께 나치의 눈을 피해 도망했다. 전후 뮌헨의 오토 팔켄베르크 드라마 학교에서 잠깐 공부를 더 하고서는 곧바로 진짜 인생이 있는 세상 속으로 뛰어들어, 연극 배우, 연극 평론가, 연극 기획자로 활동했다. 1960년에 첫 작품 <기관차 대여행 Jim Knopf und Lukas der Lokomotivefhrer>을 출간하고 “독일 청소년 문학상”을 수상함으로써 본격적으로 작가의 길을 걷게 된다. 1970년엔 <모모 Momo>를, 1979년엔 <끝없는 이야기 Der unendliche Geschichte>를 출간함으로써, 세계 문학계와 청소년들 사이에서 엔데라는 이름을 확실히 각인시킨다. 엔데는 이 두 소설에서 인간과 생태 파국을 초래하는 현대 문명 사회의 숙명적인 허점을 비판하고, 우리 마음 속에 소중히 살아 있는 세계, 기적과 신비와 온기로 가득 찬 또 하나의 세계로 데려간다. 1995년, 예순다섯에 위암으로 눈을 감았다.

레기나 켄 그림

-

한미희 옮김

이화여자대학교 독문학과를 졸업했다. 연세대 독문학과에서 석사와 박사 학위를 받았고, 홍익대학교에서 박사 후 과정을 마쳤다. 옮긴 책으로는 <모모>, <하이디>, <베를린에서 보낸 편지>, <마법의 술>, <찔레꽃 공주>, <루소>, <카를 융-생애와 학문>등이 있다.

"한미희"의 다른 책들

독자리뷰(1)
도서리뷰 작성하기

매월 리뷰왕 5분께 비룡소 신간도서를 드립니다.

도서 제목 댓글 작성자 날짜
내가 제일 좋아하는 작가 미
손은영 2007.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