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쟁이 손님, 거인 손님

엉뚱한 슈타니 가족 3

원제 BESUCH BEI DEN DREI STANISLAUSEN

베라 페라미쿠라 | 그림 로물루스 칸데아 | 옮김 김영진

출간일 2005년 11월 25일 | ISBN 978-89-491-7084-8 (89-491-7084-1)

패키지 양장 · 74쪽 | 연령 6~10세 | 절판

시리즈 비룡소 걸작선 46 | 분야 읽기책

책소개

오스트리아 어린이 문학상 수상작!
엉뚱하고 유쾌한 슈타니 가족과 떠나는 색다른 모험

오스트리아 빈 시에서 주는 ‘황금 영예의 메달’을 비롯한 유수의 어린이 문학상을 받은 오스트리아 동화 작가 페라미쿠라의 대표작. 이름이 같은 할아버지와 아빠, 손자 3대가 펼치는 생활 속의 모험과 경험을 어린이다운 엉뚱하고 기발한 상상과 유머로 담아냈다. 상상과 현실의 절묘한 조화, 아이들의 눈높이에 맞춘 캐릭터 설정, 리듬과 반복, 대칭 구조를 잘 살린 독특한 구성과 선명하고 만화 같은 삽화가 책읽기의 재미를 북돋운다.

편집자 리뷰

어른과 아이가 함께 펼치는 상상의 세계!

할아버지와 아빠, 손자의 이름은 모두 슈타니이다. 늘 맨발로 다니며 소시지와 오이지, 물웅덩이를 좋아하는 슈타니 세 사람은 세대는 다르지만 하나같이 순수하고 장난기 많은 아이들 모습 그대로다. 세 사람과 함께 있으면 늘 재미있고 신기한 일들이 벌어진다. 아이들이라면 한 번쯤은 해 보았을 상상의 세계가 세 사람에게는 상상이 아닌 생활 그 자체이다. 신문으로 만든 종이배를 타고 여행을 가고, 망원경으로 멀리 있는 성을 잡아당겨 성 안을 구경하기도 한다. 페인트칠할 벽에 그린 커다란 초록색 물소와 빨간색 당나귀, 파란색 벌 떼와 함께 소풍을 가고, 동화책에서나 나올 법한 거인과 난쟁이들이 집에 찾아오고, 숲 속에서는 마법이 걸린 열쇠와 흔들의자를 발견하는 등 아이들이 꿈꾸는 상상과 모험의 세계가 쉴 새 없이 유머러스하고 유쾌하게 펼쳐진다. 이 책은 상상과 현실의 세계를 구별하지 않고 자신들만의 세계를 만들어가는 아이들의 마음을 고스란히 담아냈다. 상상의 세계를 가족들의 일상생활과 자연스럽게 연결하여 너무나 사실적이고 현실적으로 그렸기 때문에 아이들은 자기도 모르는 사이 이야기 속으로 빠져들 것이다. 강렬하고 밝은 만화 같은 그림과 텍스트와 그림을 독특하고 재미있게 구성한 점도 이야기에 재미를 더한다.

자연과 함께 밝고 따뜻하게 살아가는 대가족의 모습

이 시리즈는 밝고 유쾌하게 자연 속에서 살아가는 대가족의 모습을 그리고 있다. 마치 쌍둥이처럼 늘 함께 다니며 모험을 즐기고, 때로는 말썽을 일으키기도 하는 할아버지와 아빠, 손자, 그리고 이 세 사람을 이해하고 받아주는 할머니, 엄마, 손녀의 모습에서 가족 간의 사랑과 대가족의 훈훈함을 느낄 수 있다. 멧돼지들이 배고플 것 같다며 자기도 밥맛이 없다고 말하고, 페인트칠할 벽에 그림이나 그리자고 하는 순수하고 장난기 많은 할아버지와 거기에 맞장구치는 아빠는 마치 손자와 친구처럼 그려져 있다. 실제 모습과는 다소 거리가 먼 듯해 보이지만 작가는 이런 캐릭터들을 설정함으로써, 자기 마음을 이해해 주고 함께 놀아 주는, 아이들이 원하는 할아버지와 아빠의 모습을 잘 보여 주고 있다. 대가족이 흔치 않은 요즘 대가족의 따뜻하고 행복한 모습을 경험할 수 있게 하는 이 책은 온 가족이 둘러앉아 재미나게 읽기에 안성맞춤이다.

줄거리

어느 겨울 날 꼬맹이 슈타니 집에 손님이 찾아온다. 난쟁이 세 사람과 거인 세 사람! 할아버지, 아빠, 꼬맹이 난쟁이는 하루 종일 잠만 잤고, 할아버지, 아빠, 꼬맹이 거인은 먹을 것을 달라, 따뜻한 차를 달라고 하며 슈타니 세 사람을 귀찮게 한다. 할아버지 슈타니, 아빠 슈타니, 꼬맹이 슈타니는 이제 손님이라면 지긋지긋하다. 그런데 장을 보고 돌아온 할머니가 또 손님이 찾아왔다며 밖으로 나와 보라고 한다. 하지만 이번에는 반가운 손님이다. 눈 속에 예쁜 크리스마스로스 세 송이가 피어 있었던 것이다.

작가 소개

베라 페라미쿠라

1923년 오스트리아에서 태어났다. 백화점과 건축 사무소, 출판사 등에서 일하다 1948년부터는 프리랜서 작가로 활동했다. 독자들에게 위안과 희망을 준다는 평가를 받는 그녀는 빈 시에서 주는 \’황금 영예의 메달\’ 등 많은 상을 받았다. 그녀의 작품 중『곱슬머리 아저씨의 백일몽 Das Luftschloss des Herrn Wuschelkopf』은 어린이 뮤지컬로 공연되기도 했다. 그 외 작품으로는『사랑스러운 친구 툴리 Lieber Freund Tulli』,『브라보 카스페를! Bravo Kasperl!』등이 있다. 1997년에 세상을 떠났다.

로물루스 칸데아 그림

1922년 루마니아에서 태어났다. 시각 예술 아카데미를 졸업하고 미술사와 이집트학을 전공한 그는 70대까지 빈에서 화가와 어린이 책 일러스트레이터로 활동했다. 빈 시로부터 일러스트레이션 상을 여러 번 받았고, ‘가장 아름다운 오스트리아 책들’에 선정되기도 했다.「엉뚱한 슈타니 가족」시리즈로 최고의 일러스트레이터 자리에 올랐으며, 현재 뉘른베르크에 살면서 프리랜서로 일하고 있다. 그 외 작품으로는『플롯 협주 Das Flötenkonzert』,『그려진 시간 Gezeichuete Zeit』등이 있다.

김영진 옮김

경기대학교 영어영문학과를 졸업하고, 독일 본 대학에서 영-독, 한-독 번역학 석사 과정을 마쳤다. 지금 자브뤼켄 대학에서 번역학 박사 과정에 있다. 옮긴 책으로 『열네 살의 여름』,『불꽃머리 프리데리케』, 『우리들의 행복놀이』, 『상냥한 미스터 악마』, 『내가 사랑하는 동물-고양이』,『난쟁이 바위』등이 있다.

"김영진"의 다른 책들

독자리뷰
도서리뷰 작성하기

매월 리뷰왕 5분께 비룡소 신간도서를 드립니다.

등록된 리뷰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