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영문학상 수상 함민복 시인이 쓰고 볼로냐 라가치상 수상 작가 염혜원이 그린 바닷속 생물들에 관한 엉뚱하고 기발한 동시!

바닷물 에고, 짜다 (개정판)

함민복 | 그림 염혜원

출간일 2020년 6월 26일 | ISBN 978-89-491-8170-7

패키지 양장 · 변형판 140x210 · 100쪽 | 연령 6세 이상 | 가격 11,000원

시리즈 동시야 놀자 7 | 분야 동요/동시

도서구매
바닷물 에고, 짜다 (개정판) (보기) 판매가 9,900 (정가 11,000원) 수량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책소개

김수영문학상 수상자 함민복 시인이 쓰고
2009 볼로냐 라가치상 수상 작가 염혜원이 그린
바닷속 생물들에 관한 엉뚱하고 기발한 동시 43편

“가만히 들여다보면 펄에는 생명체들의 자국이 가득해요.
자신들이 살아가는 모습을 그려 놓은 그 자국들은 아름다운 시 같지요.” – 함민복 시인

 

아이들 손에 꼭 잡히는 귀여운 크기로 새롭게 단장한 「동시야 놀자」 7권에서는
생김새와 습성이 독특한 바다 생물들의 이야기를
재치와 유머 가득한 상상력으로 풀어낸 함민복 시인의 시에
볼로냐 라가치상과 에즈라 잭 키츠상을 받은 염혜원 작가가 그림을 그렸다.

강화도 바닷가에서 살며 시를 짓는 함민복 시인에게
바다와 갯벌, 물고기, 어부들은 누구보다 친한 친구이다.
시인은 그들이 들려주는 재미나고 감동적인 이야기들을
장난꾸러기 아이 같은 엉뚱하고 순수한 마음으로 동시에 담아냈다.

편집자 리뷰

■ 재미난 동시와 떠나는 신나는 바다 여행

부리가 주걱처럼 생긴 저어새, 높이뛰기 선수 숭어, 꼭 밤송이처럼 생긴 성게, 수염이 몸보다 긴 새우, 희한하게 앞으로 걷는 밤게, 수영보다 걷기를 잘하는 짱뚱어, 바다 낚시꾼 아귀……. 이 동시집에는 생김새나 습성, 이름이 특이해 아이들의 호기심을 자극하는 바다 생물들의 재미난 이야기가 가득하다. 또 물고기들 때문에 울고, 웃는 바닷가 어부들의 삶과 생활도 엿볼 수 있어 마치 실제로 바다 여행을 다녀온 듯하다.

강화도 바닷가에서 살며 시를 짓는 함민복 시인에게 바다와 갯벌, 물고기, 어부들은 누구보다 친한 친구이다. 시인은 그들이 들려주는 재미나고 감동적인 이야기들을 장난꾸러기 아이 같은 엉뚱하고 순수한 마음으로 동시에 담아냈다. 특히 도요새가 찍어 놓은 발자국, 소라가 온몸으로 기어간 길 등 생명체들이 펄에 그려 놓은 삶의 흔적들이 아름다운 시처럼 느껴져 이 동시집을 쓰게 되었다. 바다의 생명력과 말랑말랑하고 부드러운 갯벌을 사랑하는 함민복 시인은 이 동시집을 통해 아이들도 바다 생물에 더 관심을 갖고, 그들을 사랑하고, 그들의 이야기에 귀 기울여 주기를 바란다고 한다.

짱뚱어

나 물고기 맞아

수영 실력은 간신히 낙제 면했고
펄에서 기어 다니는 데는
일등

나 진짜 물고기 맞아

 

■ 동시와 춤을 추듯 잘 어우러진 삽화

그림책 『어젯밤에 뭐했니?』로 2009년 볼로냐 라가치상을, 『야호! 오늘은 유치원 가는 날』 로 2013년 에즈라 잭 키츠상을 받은 세계적인 작가 염혜원의 익살맞으면서도 서정적인 삽화가 동시 읽는 재미를 더한다. 입을 쩍 벌리고, 신발을 신고, 앞치마를 두른 물고기들의 과장되고 재미난 표정과 행동들은 유머 있고 엉뚱한 시들을 더욱 유쾌하게 들려주는 반면, 은은한 배경을 살린 잔잔한 그림들은 서정적인 동시를 더욱 따뜻하고 감동적으로 전해준다. 색연필의 따뜻하고 깊이 있는 색과 수채화 물감의 밝고 맑은 색이 어우러져 보는 내내 동시 속으로 빠져들게 만든다.

작가 소개

함민복

1962년 충북 충주에서 태어났다. 서울예전 문예창작과를 졸업하고 1988년《세계의 문학》으로 등단했다. 1998년 오늘의 젊은 예술가상을 수상했고, 2005년 김수영문학상을 수상했다. 지금은 강화도에 머물며 시를 쓰고 있다. 시집으로『우울씨의 1일』,『자본주의의 약속』,『모든 경계에는 꽃이 핀다』,『말랑말랑한 힘』이 있고, 산문집으로『눈물은 왜 짠가』,『미안한 마음』이 있다.

염혜원 그림

서울대학교 서양화과를 졸업하고 같은 학교 대학원에서 판화를 공부했다. 뉴욕 스쿨 오브 비주얼 아트에서 일러스트레이션을 공부했고, 지금은 브루클린에서 살면서 그림책 작업을 하고 있다. 『어젯밤에 뭐했니?』로 2009년 볼로냐 라가치상 픽션 부문 우수상을 수상했다. 그 밖의 작품으로는 『쌍둥이 담요 The Twins’ Blanket』, 『무서운 늑대들은 없어 There Are No Scary Wolves』가 있고, 『꼬부랑꼬부랑 할머니』, 『바닷물 에고, 짜다』, 『뭐든지 무서워하는 늑대』, 『대나무숲에 사는 잉어』 등에 그림을 그렸다.

 

독자리뷰
도서리뷰 작성하기

매월 리뷰왕 5분께 비룡소 신간도서를 드립니다.

등록된 리뷰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