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데콧상 2회 수상 작가 소피 블랙올이 5년에 걸쳐 만든 아름다운 지구 안내서

지구에 온 너에게

원제 IF YOU COME TO EARTH

글, 그림 소피 블랙올 | 옮김 정회성

출간일 2020년 11월 5일 | ISBN 978-89-491-1401-9

패키지 양장 · 변형판 228x286 · 80쪽 | 연령 5세 이상 | 가격 16,000원

도서구매
지구에 온 너에게 (보기) 판매가 14,400 (정가 16,000원) 수량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책소개

상세 페이지_지구에 온 너에게_fin

편집자 리뷰

칼데콧상 2회 수상 작가 소피 블랙올이
5년에 걸쳐 만든 아름다운 지구 안내서

“『지구에 온 너에게』는 내가 열정을 가장 많이 쏟아 만든 그림책이다.” – 소피 블랙올

2020 퍼블리셔스 위클리 최고의 그림책

2020 타임지 선정 최고의 어린이책

★★★

“『지구에 온 너에게』는 소피 블랙올의 작품 중 최고다.” – 《뉴욕 타임스》

“눈부시다! 이 행성의 모두와 나눌 만한 책.” – 《퍼블리셔스 위클리》

“지금 읽어야 할 책!” – 《혼 북 매거진》

“아이들이 읽고 싶어 하는, 아이들에게 들려주고 싶은 이야기.” – 《북리스트》

“지구와 은하계 또 그 너머에 사는 아이들 모두를 위한 지구 소개서.” – 《커커스》

★★★

 

칼데콧상 2회 수상 작가 소피 블랙올의 신작 『지구에 온 너에게』가 ㈜비룡소에서 출간되었다. 소피 블랙올은 『루비의 소원』으로 에즈라 잭 키츠상을, 2016년 『위니를 찾아서』, 2019년 『안녕, 나의 등대』로 칼데콧상을 두 번 수상한 현재 최고의 그림책 작가 중 하나다. 그의 신작 『지구에 온 너에게』는 2020 퍼블리셔스 위클리 최고의 그림책에 선정되는 등 해외 언론의 주목과 찬사를 받으며 올해 출간되었다.

소피 블랙올 스스로도 ‘열정을 가장 많이 쏟아 만든 작품’이라고 고백하기도 한 『지구에 온 너에게』는 지구에 사는 우리 모두에 대한 사려 깊은 소개서다. 구상부터 제작까지 5년에 걸쳐 만들어진 이 그림책은 퀸이라는 아이가 먼 우주에 사는 외계인 친구에게 편지를 띄우는 형식을 통해 지구에 사는 70억 사람들의 다채로운 삶을 소개한다. 풍부한 색감의 일러스트로 담아낸 지구는 그 하나뿐인 행성에 살고 있는 ‘우리’를 돌아보게 하며, 함께 사는 서로서로를 돌봐야 하는 이유를 감각적으로 일깨운다. 소중한 지구와 그 지구에 사는 아름다운 생명체들에 대해 무궁무진한 대화를 나눌 수 있는 그림책이다.

 

■ 우리를 하나로 이어 줄 이야기가 필요해요!
: 전 세계를 여행하며 만난 아이들을 위해 만든 그림책

『지구에 온 너에게』는 소피 블랙올이 국제기구 ‘유니세프’와 ‘세이브 더 칠드런’을 돕기 위해 전 세계를 여행하며 만난 아이들 덕분에 탄생한 그림책이다. 말은 통하지 않지만 마음은 통하는 아이들과 나눌, ‘우리 모두에 대한 이야기’가 필요하다고 절실히 느꼈기 때문이다.

소피 블랙올이 실제로 만났던 아이, 퀸이 먼 우주의 친구에게 보내는 이 편지는 작은 침대에서 시작한다. 그리고 우주로, 땅으로, 바다로 시야가 넓어지며 사람, 동물, 날씨, 문화 등 지구 전반을 조망하고 다시 침대로 돌아온다. 마치 지구를 한 바퀴 여행하며 돌아보는 듯한 이 편지에서 나열하는 지구에 대한 소개는 다름 아닌 우리의 이야기다. 여러 모양의 집, 저마다 다른 가족, 각기 다른 날씨, 한 명 한 명 다른 생김새와 삶의 방식이 장면마다 다채롭게 펼쳐져 수많은 사람들의 다르고 또 같은 삶을 그림마다 느낄 수 있다.

“어른들은 무엇이든 척척 잘해. 아주아주 늙기 전까지는 말이야.
하지만 그땐 다 자란 아기들이 도와줄 수 있을 거야.”

  또한 더불어 사는 삶에 대한 철학이 녹아 있는 소개 글은 따로따로 떨어진 것이 아니라 앞 장과 차례로 이어진다. 서로 대구를 이루는 묘사는 지구를 둘러싼 우리가 상보적, 유기적으로 연결되어 있음을 깨닫게 한다.

 

: 오늘날 꼭 필요한 이해와 공존, 믿음의 메시지

『지구에 온 너에게』는 단순한 소개에서 그치지 않고, 인류가 지금껏 일구어 온 문화에 대한 기념이 되기도 하고 나아가 더 좋은 세상으로의 희망으로도 읽힌다. 가능성을 믿고 좋은 세상을 만들기 위해 노력해 온 인류의 모습을 곳곳에서 느낄 수 있기 때문이다. 이처럼 믿음과 희망의 메시지가 녹아 있는 『지구에 온 너에게』는 아이들이 좋아하는 우주와 외계인, 다른 생명체에 대한 호기심에서 출발한다. 우리 스스로에 대해 이야기하는 것이 때로는 이해의 첫 걸음이 되기도 하듯 아이들은 이 땅에 함께 서 있는 나, 너, 우리에 대해 차근차근 이해할 수 있을 것이다.

“하지만 바로 지금 이 순간,
우리는 지구라는 아름다운 행성에서 함께 살아가고 있어.”

  소피 블랙올은 차별과 편견을 겪고 있는 세계의 아이들이 모두 동등하게 깨끗한 물과 좋은 음식, 안전한 쉼터와 치료, 책을 누리기 바란다고 말했다. 『지구에 온 너에게』는 지구에서 만난 우리가 모두 같은 사람이고 같은 지구를 공유한다는 당연하고도 중요한 정의를 다시금 되새기며, 공존의 위기 앞에 있는 오늘날의 우리에게 꼭 필요한 가치를 선물한다.

■ 한 페이지를 10분씩 다시 들여다봐요!
: 지구에 대한 다채로운 정보로 가득 채운 압도적인 일러스트

《혼 북 매거진》이 “이 그림책의 진정한 기쁨은 활기 넘치는 일러스트에 있다.”고 평했을 만큼 『지구에 온 너에게』는 페이지마다 펼쳐지는 풍부한 일러스트가 압권이다. 소피 블랙올은 한 인터뷰에서 독자들이 책을 10분 만에 다 읽은 뒤에, 다시 돌아와 한 페이지 한 페이지를 10분씩 다시 들여다보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 줄 남짓의 짧은 문장으로 시작하는 소개는 펼침면을 한가득 채우는 풍성한 그림으로 연결된다.
2019년 칼데콧 대상 수상작인 전작 『안녕, 나의 등대』에서 그랬듯 이번 『지구에 온 너에게』도 자켓과 커버, 면지까지 책의 모든 부분이 이야기가 된다. 책을 감싸고 있는 자켓에서 퀸이 쓰고 있는 편지가 우주로 연결되고, 자켓을 벗기면 검은 우주에 살고 있는 우주 생명체들을 만날 수 있다. 앞 면지에서 적어 올린 낮의 편지는 밤에 뒤 면지의 우주선에 도달하기도 한다. 퀸이 적는 꼬불꼬불한 편지는 흐르는 강과 수로, 언 강물 등으로 책 곳곳에서 다시 한번 ‘연결’과 ‘흐름’의 이미지로 기능한다.

특히 『지구에 온 너에게』는 자연적, 지형적, 문화적으로 다양한 시각을 통해 지구를 소개하는 것이 특징이다. 소피 블랙올은 어린 시절 인포그래픽, 그중에서도 중세 지도나 근대 과학 도표를 좋아해 이를 다양하게 일러스트로 활용한 리처드 스캐리의 그림책을 많이 읽었다고 한다. 그래서 이 아이디어를 차용하여 지구의 지형, 자연, 동물과 사람들에 대한 정보를 보다 응집력 있고도 창의적으로 한 면에 표현할 수 있는 방식을 오랜 시간 고민했다. 가지각색의 새들이 한데 모여 또 하나의 커다란 새를 이루는 장면이나 아주 커다란 것과 작은 것들의 크기 대비를 느낄 수 있는 장면, 자연과 발명품을 배치한 구도는 시각적으로 큰 만족감을 준다. 거시적으로 하나의 장면을 이루되, 다시 하나하나 뜯어보면 개별적인 것에서도 새로운 발견을 할 수 있도록 설계한 그림에는 소피 블랙올이 신중하게 고민한 흔적이 담겨 있다. 또한 이 책에 나온 인물들은 대부분 실제 인물들이다. 가까이는 가족, 친구부터 작가가 전 세계에서 만난 사람들, 그리고 루스 베이더 긴즈버그와 엘라 피츠제럴드, 머라이어 캐리, 에즈라 잭 키츠의 그림책 『눈 오는 날』에 나오는 소년 등도 카메오로 등장해 같은 땅에서 살아가는 사람들을 보다 생생하고 현실감 있게 느끼도록 한다.

작가 소개

소피 블랙올 글, 그림

뉴욕 타임스를 비롯해 많은 신문과 잡지의 삽화를 그렸습니다. 『루비의 소원』으로 뛰어난 화가에게 주는 상인 ‘에즈라 잭 키츠 상’을 받았으며 전통 옷, 붓글씨, 도자기 등 중국의 문화를 잘 나타냈다는 평을 받았습니다. 『프랑스로 떠난 기린 A Giraffe for France』, 『20가지 파티 요령 20 Party Tricks』2권의 책에서 그림을 그렸습니다.

정회성 옮김

일본 도쿄대학에서 비교문학을 공부하고 성균관대와 명지대 등에서 강의했으며 지금은 전문 번역가로 활동하고 있다. 옮긴 책으로 『줄무늬 파자마를 입은 소년』, 『윌러비 언덕의 늑대들』, 『첫사랑의 이름』,  『보이』, 『북경에서 온 편지』, 『1984』, 『에덴의 동쪽』, 『리브라』 등이 있다.

 

"정회성"의 다른 책들

독자리뷰
등록된 리뷰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