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북선이여, 출격하라!

햇살과나무꾼 | 그림 이상규 | 감수 노영구

출간일 2009년 11월 6일 | ISBN 978-89-491-8753-2

패키지 반양장 · 변형판 165x230 · 112쪽 | 연령 9~12세 | 가격 8,500원

도서구매
거북선이여, 출격하라! (보기) 판매가 7,650 (정가 8,500원) 수량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책소개

두근두근 모험 이야기와 생생한 역사 자료의 만남
신비한 마법의 두루마리를 펼치면 시작되는 한국사 탐험

편집자 리뷰

비룡소의 새로운 역사 동화 시리즈 「마법의 두루마리」 3권 『거북선이여, 출격하라!』가 나왔다. 이 시리즈는 호기심 많은 두 형제 준호와 민호 형제가 지하실에서 발견한 마법의 두루마리를 통해 석기 시대, 삼국 시대, 조선 시대 등 우리 역사의 현장으로 떠나는 역사 모험 이야기다. 독자들은 준호, 민호의 모험을 함께하며 다양한 한국사 지식을 얻을 수 있다. 원시 시대 한반도의 자연 환경과 원시인들의 생활을 다룬 1권 『석기 시대로 떨어진 아이들』, 고려의 활발한 대외 무역상을 보여 준 2권 「고려의 시장에서 만난 아라비아 상인」에 이어 3권 『거북선이여, 출격하라!』에서는 임진왜란이 한창인 조선 시대로 가서 용맹한 이순신 장군과 거북선, 조선 수군의 모습을 지켜보게 된다.   

■시간을 넘나들며 만나는 흥미진진한 한국사
「마법의 두루마리」 시리즈는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어린이 책 전문 기획실 햇살과나무꾼이 글을 썼다. 햇살과나무꾼은 지금까지 린드그렌, 코닉스버그 등 외국 유명 작가들의 동화를 우리나라에 번역하여 소개하는 한편, 「손에 잡히는 옛 사람들의 지혜」 시리즈 등 여러 권의 어린이 역사·과학물을 집필해 왔다. 지금까지의 경험을 살려 어린 독자들이 한국사를 놀이하듯 재미나게 익힐 수 있도록 모험 동화와 역사 상식이 조화를 이루는 어린이 책을 만들고자 「마법의 두루마리」 시리즈를 기획했다. 각자의 개성이 살아 있는 캐릭터와 긴장감을 놓지 않는 줄거리, 그리고 철저한 자료 조사와 사실 확인을 통해 어린이들이 우리 역사를 보다 가깝고 편하게 접할 수 있도록 배려한 시리즈다.
그림은 다수의 어린이 역사물에 삽화를 그려 온 화가 이상규가 맡았다. 또한 각권마다 그 시대를 전문 분야로 하는 역사학자의 고증을 거쳐 내용을 정확성을 높였는데, 3권은 우리나라 전쟁사의 권위자인 국방대학교 노영구 교수가 감수했다.  
 
■대조적인 두 형제가 벌이는 좌충우돌 재미난 모험 이야기
이 시리즈의 주인공 준호와 민호는 서로 다른 성격을 가진 형제들이다. 형인 준호가 소심하고 꼼꼼한 성격의 역사광인데 비해 동생인 민호는 활달하고 행동이 앞서는 말썽꾸러기이다. 준호, 민호 형제가 때로는 실수를 연발하며, 또 때로는 서로의 장점을 발휘하며 역사의 현장들을 종횡무진 누비는 모습은 이 시리즈가 이야기 자체로서의 재미도 갖추고 있음을 보여 준다. 또한 준호, 민호가 비밀리에 벌이는 모험에 관심을 갖는 옆집 소녀 수진이의 존재와, 형제가 이사 온 집에서 예전에 살다가 갑자기 사라져 버렸다는 할아버지의 존재는 앞으로 더욱 흥미로운 사건들이 전개될 것을 예감하게 한다.

■초등학생의 독서 능력을 고려해 적절히 구성한 역사 지식
「마법의 두루마리」 시리즈는 사건의 전개와 주인공들의 대화 속에서 다양한 역사 정보가 자연스럽게 제시된다. 그리고 본문 곳곳에 박스 형태로 추가 정보를 배치하여 독자들이 이야기를 읽다가 궁금한 점은 따로 자료를 찾아볼 필요 없이 바로 이해할 수 있도록 배려했다. 나아가 본문 뒤에는 ‘준호의 역사 노트’라는 제목으로 부록이 담겨 있다. 이것은 주인공 준호가 과거 여행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온 뒤 직접 찾아본 정보들을 정리해 놓은 공간으로서 독자들이 해당 시대에 대해 익혀 두어야 할 역사 상식을 심화 학습할 수 있다.
앞으로 계속 출간될 예정인 이 시리즈는 석기 시대부터 일본 강점기까지 한국사의 주요 사건들을 폭넓게 다루게 된다. 또한 이순신, 안중근, 장보고, 정조 대왕 등 초등학교 교과서에 나오는 인물들을 한층 쉽고 재미있게 보여 주며 각 시대 다양한 계층들의 사람들이 어떻게 살아갔는지 생생하게 체험할 수 있다.

■3권 거북선이여, 출격하라! – 줄거리
과거로의 모험이 거듭될수록 마법의 두루마리와 신기한 모래시계에 대한 준호와 민호의 궁금증은 점점 커져만 간다. 부모님을 비롯해 다른 사람에게 들키지나 않을까 조심해야겠다는 다짐도 잠시, 둘은 다시 지하실로 내려가 두루마리를 펼친다. 이번에 도착한 곳은 임진왜란이 한창인 조선 시대 경상도 사천의 한 바닷가. 바다와 산 구석구석이 모두 일본군 천지다. 준호와 민호는 산등성이에 진을 친 일본군에게 모습을 들키기 직전, 다행히 조선군의 척후병 청년을 만나 몸을 피한다. 청년을 따라 마을로 내려간 준호와 민호는 왜군이 쓸고 지나간 마을의 처참한 모습에 할 말을 잃는다. 그때 어디선가 전투를 알리는 조선 수군의 북소리가 들린다. 둘은 상황을 파악하기 위해 척후병 청년을 따라 서둘러 절벽 위로 올라간다. 그런데 이게 웬일인가. 26척이나 되는 조선 수군의 배가 고작 12척밖에 안 되는 일본군의 배를 보고 놀란 듯 바다 저 멀리 달아나는 게 아닌가. 일본군이 조선 함대를 추격하기 시작하자 준호와 민호는 안타까운 마음에 발을 동동 구른다. 잠시 후 청년의 눈이 날카롭게 빛난다. 해가 지면서 밀물과 함께 거북선을 앞장세운 조선 수군이 일본군을 향해 돌진하기 시작한 것이다. 조선 수군을 이끄는 이순신 장군은 해안가와 산등성이에 겹겹이 진을 친 왜군을 바다로 끌어낸 뒤 물때가 바뀌기를 기다려 총공격을 퍼부었다. 준호와 민호는 이순신 장군과 거북선을 좀 더 지켜보고 싶었지만, 어느새 모래시계의 모래가 다 흘려내려 현재로 돌아온다. 하지만 집에는 생각지 못한 불청객이 기다리고 있었으니, 준호와 민호는 이사 오던 날 집의 비밀을 알려 주던 여자아이에게 마법의 두루마리에 대해 들키고 마는데…….

작가 소개

햇살과나무꾼

동화를 사랑하는 사람들이 모여 만든 곳으로, 세계 곳곳에 묻혀 있는 좋은 작품들을 찾아 우리말로 소개하고 어린이의 정신에 지식의 씨앗을 뿌리는 책을 집필하는 어린이책 전문 기획실이다. 지금까지 <나는 선생님이 좋아요<, <나니아 연대기>, <내 이름은 삐삐 롱스타킹>, <내 친구가 마녀래요>, <클로디아의 비밀>, <화요일의 두꺼비>, <프린들 주세요>, <학교에 간 사자>, <내가 나인 것>, <멋진 여우씨>, <워터십다운의 열한 마리 토끼들> 들을 우리말로 옮겼으며, <위대한 발명품이 나를 울려요>, <가마솥과 뚝배기에 담긴 우리 음식 이야기>, <악어야, 내가 이빨 청소해 줄까>, <우리나라가 보여요> 들을 썼다.

"햇살과나무꾼"의 다른 책들

이상규 그림

어려서부터 만화 그리기를 좋아해서 신한은행 새싹 만화 공모전에서 입상하여 만화가가 되었다. 지금은 어린이를 위한 그림을 그리고 있다. 『네버랜드 미아』, 『숲자연학교에 가자!』, 『새를 보면 나도 날고 싶어』 같은 책에 좋은 그림을 그렸다.

"이상규"의 다른 책들

노영구 감수

서울대학교 국사학과를 졸업하고 동 대학원에서 박사 학위를 받았습니다. 현재 국방대학교 교수로 재직 중이며 지은 책으로 『정조대의 예술과 과학』(공저), 옮긴 책으로 『양반』 등이 있습니다.

독자리뷰(1)
도서리뷰 작성하기

매월 리뷰왕 5분께 비룡소 신간도서를 드립니다.

도서 제목 댓글 작성자 날짜
마법의두루마리3 '거북선이여, 출격하라!'
유정민정맘 2013.9.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