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간 부채 파란 부채

임정진 | 그림 홍성지

출간일 2007년 4월 6일 | ISBN 978-89-491-9121-8

패키지 양장 · 변형판 · 32쪽 | 연령 5세 이상 | 가격 9,000원

도서구매
빨간 부채 파란 부채 (보기) 판매가 9,900 (정가 11,000원) 수량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책소개

구수하고 익살맞은 입말과 현대적인 그림으로 다시 만나는
유머와 해학이 담긴 한국 전래동화

오랫동안 어린이 책을 써 왔던 임정진 씨가 구수하고 재미난 입담으로 옛 이야기의 말맛을 한껏 잘 살려 그림책 글로 풀었다. “들어가라, 들어가. 줄어라, 줄어.”, “신통하고 방통하네. 신기하고 요상하네.”처럼 리듬 있는 글과 현실감 있는 대화문으로 한참 글을 읽기 시작하는 아이들에게 읽는 재미를 더한다.
이야기의 기복을 더욱 더 실감나게 표현한 과장되고 익살스러운 인물 표현과 다채로운 색을 사용한 홍성지 씨의 그림은 현대적인 느낌으로 매우 색다르게 다가선다. 더욱이 흥미진진한 이야기 속에 선조들의 교훈과 지혜가 담겨 있어 생각 거리를 제시해 준다.

편집자 리뷰

코가 쑥쑥 늘어났다 줄어드는 신기한 요술 부채

어느 날, 나무꾼은 신기한 요술 부채를 줍는다. 빨간 부채를 살살 부치면 코가 길쭉해지고 파란 부채를 살살 부치면 코가 다시 쑥쑥 줄어든다. 마냥 신이 난 나무꾼은 부채를 가지고 자랑을 하다 묘한 꾀가 떠오른다. 부잣집 영감 잔치에 간 나무꾼은 몰래 영감의 코를 늘여놓고 코를 줄여 주는 대신 재산의 절반을 대가로 받는다. 큰돈을 벌어 놀고먹던 중 심심해진 나무꾼은 장난삼아 코를 구름까지 뚫도록 길게 만든다. 화가 난 옥황상제는 천도나무 끝에 꽁꽁 묶으라고 했다가 갑자기 풀어 주는데…….

신기한 힘을 가진 요술 부채를 매개로 재미난 사건이 벌어진다. ‘요술’이라는 흥미로운 점이아이들의 호기심과 상상력을 자극한다. 또 빨간 부채, 파란 부채라는 대비 구조로 되어 있어 이해하기도 쉽다. 늘어났다 줄어들었다 하는 움직임과 색의 이미지가 덧붙여져 쉬우면서도 재미나다. 특히 예나 지금이나 일상생활에서 쉽게 접할 수 있는 물건인 ‘부채’라서 더욱 친숙하게 다가선다. 그 덕에 허황된 이야기로만 들리지 않고 현실에서 일어날 법한 가까운 일로 느껴진다. 해학과 유머가 잔뜩 묻어난 이야기 속에 옛 조상들의 지혜가 잘 녹아 있다. 누구에게나 행운은 찾아올 수 있다. 하지만 그 행운을 지혜롭지 못하고 과한 욕심으로 써 버린다면 오히려 ‘독’이 된다는 교훈이다.

 

세련되고 현대적인 그림으로 되짚어 보는 우리 옛이야기

경쾌하고 표정이 살아 있는 그림은 이야기의 강약을 더해준다. 옷, 장신구, 배경 등 상식을 깨고 과감하게 작가의 개성대로 표현했다. 콜라주가 섞인 현대적인 감각에 크레파스와 펜 등을 살려 생략할 부분은 생략하고 세세하게 풀어내서 묘사할 부분은 작고 귀엽게 처리했다. 또 커졌다 작아졌다 하는 코를 극대화하기 위해 다양한 구도에서 과감한 시선 처리를 한 것도 큰 재미를 준다.

작가 소개

임정진

수줍음이 너무 심해서 하고 싶은 말이 있어도 울기만하던 딸 부잣집 맏딸이 글쓰는 일을 하고 있습니다. 잡지사, 방송국, 광고 쪽 일도 해 보고 지금은 어린이, 청소년들이 읽을 책을 쓰면서 더 재미나게 살 수 없을까 늘 궁리합니다. 지은 책으로는 『나보다 작은 형』,『개들도 학교에 가고 싶다』,『강아지 배 씨의 일기』,『지붕 낮은 집』,『발 끝으로 서다』,『빨간 부채 파란 부채』 등이 있습니다.

 

홍성지 그림

방바닥에 엎드려 예쁜 여자 그림들이 마치 살아 있는 사람인 양 목소리까지 꾸며 내어 그림을 그리던 여자아이가 있었습니다. 그 여자아이는 어른이 된 지금도 이 세상 모든 색깔로 그림을 그리고 싶어 합니다. 또 재밌고 예쁜 것들과 만나려고 여기저기 돌아다니기도 하지요. 여자아이가 커서 만든 그림책으로는 『오늘은 무슨 날?』, 『빨간 부채 파란 부채』등이 있습니다.

독자리뷰(6)
도서리뷰 작성하기

매월 리뷰왕 5분께 비룡소 신간도서를 드립니다.

도서 제목 댓글 작성자 날짜
부채..
2 쇼앤슈 2012.9.2
시원한 부채 만들기
1 박보경 2012.7.23
건방이 하늘을 찌른 나무꾼
임은정 2012.1.4
빨간부채 파란부채 - 부채 만들기
4 김지영 2009.8.28
빨간부채 파란부채
3 정원교 2009.7.6
이 책은 '그림으로 펼쳐지는
허차윤 2007.4.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