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칼데콧 명예상 수상작! 전쟁 속에서 고양이를 돌본 아름다운 실화

행복한 고양이 아저씨

원제 The CAT MAN of ALEPPO

아이린 래섬, 카림 샴시-바샤 | 그림 시미즈 유코 | 옮김 정회성

출간일 2021년 4월 23일 | ISBN 978-89-491-1403-3

패키지 양장 · 변형판 228x273 · 40쪽 | 연령 5세 이상 | 가격 14,000원

수상/추천 칼데콧 명예상

도서구매
행복한 고양이 아저씨 (보기) 판매가 12,600 (정가 14,000원) 수량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책소개

웹 상세페이지_행복한 고양이 아저씨

편집자 리뷰

2021 칼데콧 명예상 수상작
전쟁 속에서 고양이들을 돌본 아름다운 실화

“사려 깊은 디테일과 다양한 관점으로 그려 낸 알라의 이야기는
우리를 기쁨과 희망으로 이끈다.” – 칼데콧 심사평

★★★

“전쟁과 인간성에 대해 특별한 관점으로 그려 낸 그림책.” – 《커커스 리뷰》

“신중하게 희망을 담아 전쟁을 이야기하는 놀라운 책.” – 《북리스트》

“실화의 핵심을 글에 담아냈고, 그림이 그 아름다움을 비춘다.” – 《퍼블리셔스 위클리》

“잊히고 버려진 이들을 보살피는 것이
모든 생명의 소중함을 확인하는 일임을 강조한다.” – 《혼 북 매거진》

★★★

 2021년 칼데콧 명예상 수상작 『행복한 고양이 아저씨』가 (주)비룡소에서 출간되었다. 『행복한 고양이 아저씨』는 10년째 계속되고 있는 시리아 내전 속에서 고향 알레포에 남아 고양이들을 돌본 ‘고양이 아저씨’ 알라 알자렐의 실제 이야기를 담은 그림책이다. 칼데콧상 심사 위원단은 “전쟁으로 폐허가 된 알레포의 고양이들을 돌보는 알라의 인도주의적 노력과 다양한 시각 이미지로 구현한 시미즈 유코의 그림이 우리를 기쁨과 희망으로 이끈다.”라고 평했다.

글을 쓴 아이린 래섬은 ‘알레포의 고양이 아저씨’ 이야기를 그림책으로 엮어 여러 사람과 나누고 싶었다고 한다. 하지만 시리아 사람이 아니기 때문에 한계를 느끼던 와중 시리아에서 미국으로 이민을 온 동료 작가 카림 샴시-바샤를 만나 함께 글을 썼다. 두 사람은 《스쿨라이브러리저널》 인터뷰에서 ‘알라에 대해 쓰고 싶었던 이유는 머물렀던 사람이기 때문‘이라고 밝히며, “영웅 이야기는 보통 집을 떠나는 이야기로 시작하지만, 분명히 혼돈 속에 머무르기를 선택하고 그곳의 사람들을 돕는 데 시간과 힘을 바치는 위대한 영웅이 있다.”고 말했다. 세계 여러 나라의 사람들에게 희망을 보여 준 ’고양이 아저씨‘ 이야기가 그림책으로 다시 한번 신중하게 전쟁의 비극과 생명의 소중함을 전한다.

 

■ 전 세계 인구 110명당 1명이 난민인 유례없는 시대
최대 난민 국가 시리아에서 싹튼 사랑과 희망의 씨앗

알라 아저씨는 삶의 터전인 시리아의 알레포와 알레포 사람들에 대한 애정이 크다. 전쟁이 일어나자 사람들은 너도나도 알레포를 떠나지만, 구급차 운전사인 아저씨는 알레포에 남아 다친 사람들을 구하고 위로하며 지낸다. 사랑하는 사람들이 그립고 혼란스럽기도 한 아저씨는 어느 날, 나무 위에서 울고 있는 고양이들을 발견한다. 집을 잃고 폐허가 된 길거리를 배회하는 고양이들이 자신과 닮았다고 느껴 반갑기도 하고 안타깝기도 하다. 그래서 아저씨는 이곳에서 고양이들을 지키겠다고 결심한다.

전례 없이 폭증하는 난민의 수는 전 세계 주요 쟁점으로 부상했다. 각국의 국왕, 대통령, 교황뿐 아니라 할리우드 배우 등 유명 인사들이 앞장서 오랜 시간 동안 난민 문제 해결을 위해 목소리를 내고 있다. 유엔난민기구(UNHCR) 보고서에 따르면 전 세계 인구 110명당 1명이 불가피하게 삶의 터전에서 내몰리고 있다. 특히 시리아는 10년 동안 계속된 내전으로 수백만 명의 사람들이 난민으로 떠돌고 있으며, 전 세계 난민과 국내 피란민의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사람이 일으키는 잔혹한 전쟁으로 목숨과 삶의 터전을 잃는 것은 다만 사람의 일만이 아니다. 『행복한 고양이 아저씨』는 고양이를 돌보고 있는 실존 인물의 이야기를 통해 수천 마리의 동물들 또한 죽음의 현장으로 내몰리고 있고, 도움이 필요하다는 사실에 집중한다. 주인을 잃고 떠도는 고양이들을 돌보는 알라 아저씨의 모습은 인간이란 무엇인지를 분명하게 보여 준다. 고양이만 돌보던 알라 아저씨가 전 세계에서 모인 후원의 손길로 모든 동물들, 나아가 전쟁으로 엄마 아빠를 잃은 고아들과 집을 잃은 사람들까지 돌보고 있다는 것이 그 반증이다.

BBC와의 인터뷰에서 알라 아저씨는 “나는 우리나라, 시리아에 머물고 싶습니다. 무슨 일이 있어도 고양이들과 함께 있을 겁니다. 할 수 있는 모든 방법으로 사람들을 돕고 싶습니다.” 라고 밝혔다. 쏟아지는 폭격과 위험 속에서도 도움이 필요한 존재들의 곁에 머물며 돌보는 것이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사람의 일이라고 말하는 알라 아저씨의 용기와 사랑은 또 다른 사랑과 희망의 모양을 불러들인다. 『행복한 고양이 아저씨』는 인간성을 잃어버린 전쟁 속에서 진짜 이야기되어야 하는 가치에 대해 세심하고도 사려 깊게 짚어 낸다.

 

■ 일상의 찬란함과 전쟁 속 비극의 대비
폐허에서 다시 희망으로 안내하다

그림을 그린 시미즈 유코는 9개월 반 동안 『행복한 고양이 아저씨』의 그림 작업에만 몰두했다. 직접 시리아를 가 본 적은 없지만, 수많은 참고 서적과 현장에서 뛰고 있는 사람들의 보도 계정 그리고 시리아 사람들과 풍경의 사진을 참고하여 가장 ‘실제’ 같은 알레포의 모습을 구현해 냈다. 알라 아저씨와 아이들, 자원봉사자들의 모습 또한 옷차림, 장신구까지 모두 실제 사진을 반영했다. 이처럼 사실적 표현에 집중한 것은 이 이야기가 실제 일어나고 있는, 다름 아닌 우리의 이야기이기 때문이다.

전쟁 이전의 소박하고 평화로운 알레포의 풍경으로 시작되는 이 책은 바로 다음 장에서 펼침면을 검정색으로 가득 채운다. 전쟁이 모든 것을 앗아간 어둠 속에 좌절해 있는 알라 아저씨는 고양이들을 만나고, 어두운 그림에도 하나둘 희망의 색이 싹튼다. 일상의 찬란함과 전쟁의 비극을 압도적인 그림으로 대비시킨 시미즈 유코는 기쁨의 장면으로 시작해 희망의 장면으로 마무리한다. 폐허와 비극은 그 사이에 존재할 뿐, 그림은 전쟁 이전의 찬란했던 시절을 기억하며 다시금 희망과 평화로 독자를 안내한다.

시미즈 유코는 그림책인 만큼 어린이 독자를 의식했다고 한다. 특히 어린 시절에 보스니아 전쟁을 겪은 친구가 “우리는 어린 아이였기 때문에 그저 우리가 살고 있는 현실만 알고 있었다. 아이들은 항상 재미있게 놀 수 있는 방법을 찾는다.”고 이야기한 것이 기억에 남아 전쟁을 너무 극적이지 않게 표현했다. 희망에서 다시 희망으로 향하는 그림은 장면마다 아이들과 동물들의 천진한 모습을 녹여 내 독자들에게 시각적으로 강렬한 여운을 남긴다.

작가 소개

아이린 래섬

미국 조지아주 커빙턴에서 태어나 앨라배마대학교를 졸업했어요. 2016년 ‘리 베넷 홉킨스의 전도유망한 시인상’을 받았으며, 소설과 시를 비롯하여 어린이를 위한 책을 쓰고 있어요.
irenelatham.com

카림 샴시-바샤

시리아의 수도 다마스쿠스에서 태어나 알레포에서 대학교를 졸업하고 미국으로 이민을 갔어요. 지금은 글 작가 겸 사진작가로 활동하고 있지요. arabinalabama.com

시미즈 유코 그림

일본 와세다대학교를 졸업하고 미국으로 건너가 스쿨 오브 비주얼 아트에서 미술을 공부했어요. 미국 일러스트레이터협회 금메달과 해밀턴킹상 등을 받았고, 뉴욕에서 일러스트레이터로 활동하고 있어요. yukoart.com

정회성 옮김

일본 도쿄대학에서 비교문학을 공부하고 성균관대와 명지대 등에서 강의했으며 지금은 전문 번역가로 활동하고 있다. 옮긴 책으로 『줄무늬 파자마를 입은 소년』, 『윌러비 언덕의 늑대들』, 『첫사랑의 이름』,  『보이』, 『북경에서 온 편지』, 『1984』, 『에덴의 동쪽』, 『리브라』 등이 있다.

 

"정회성"의 다른 책들

독자리뷰(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