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늘을 산 총각

글, 그림 이수지

출간일 2021년 5월 14일 | ISBN 978-89-491-0149-1

패키지 양장 · 변형판 125x250 · 28쪽 | 연령 5세 이상 | 가격 20,000원

도서구매
그늘을 산 총각 (보기) 판매가 18,000 (정가 20,000원) 수량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책소개


상세웹마지막최종본

편집자 리뷰

초등 4학년 국어교과서에 수록된 옛이야기

‘보스턴 글로브 혼 북 명예상’ 수상,

‘뉴욕 타임스 우수 그림책 선정’ 작가

이수지의 독특한 병풍 그림책

        ”다들 썩 나가! 이 그늘은 내 그늘이다!“

    욕심쟁이 부자 영감과 지혜로운 총각의 한판 승부!

■ 이수지의 현대적 감각으로 재탄생한 색다른 전래동화

세계적 이목을 받고 있는 이수지 작가의 신작『그늘을 산 총각』이 ㈜비룡소에서 출간되었다. 초등 4학년 국어교과서에도 실린 옛이야기로, 심술 맞고 욕심 많은 영감과 능청맞은 총각의 신경전이 흥미롭게 전개된다. 널리 오랫동안 구전되어 온 전래동화인 만큼 구수하고 찰진 말맛을 살렸고, 이에 이수지 작가의 현대적 감각이 덧입혀졌다. 병풍처럼 쫙 펼쳐지는 독특한 형식의 그림책으로, 나무와 그늘의 배경이 입체적으로 표현되어 구성의 극적인 재미를 더했다.

“다들 썩 나가! 이 그늘은 내 그늘이다! 여기 이 땅도 나무도 내 것이니 그늘도 당연히 내 것이다!” 그늘에서 쉬고 있던 사람들을 싹 내쫓은 부자 영감은 당당하게 혼자 벌러덩 눕는다. 이 얼토당토아니한 말에 슬쩍 반기를 든 총각이 슬쩍 솔깃한 제안을 한다. “혹시, 이 그늘을 제게 파시겠습니까? 그럼 제 마음대로 해도 되지요?” 이런 멍청한 총각을 다 봤나 하며 냉큼 “좋다, 네가 산다면, 네 그늘이다.”를 외친 부자 영감. 과연 누가 멍청한 것인지 흥미진진 이야기가 펼쳐진다. 주로 주고받는 대화 형식으로 진행되는 이야기는 한 장 한 장 넘길 때마다 밀고 당기는 긴장감이 있어 이야기의 몰입도가 크다. 또 말 한마디 한마디에서 총각의 재치와 부자 영감의 우둔함을 비교하는 재미도 크다. 물욕으로 가득 찬 권력자 앞에서 지지 않고 당당히 맞서는 총각의 이야기를 통해 우리 선조들의 유쾌, 통쾌한 지혜를 배울 수 있다.

■ 색과 면, 재미난 구성으로 아이들의 상상력을 자극하는 그림책

나무와 그늘이 주된 배경인 이 책은, 초록과 보라의 대비로 이루어져 있다. 하나하나 넘기며 읽은 다음 쫙 펼치면 나무를 중심으로 그늘이 쭉 이어지는 구성이다. 앞뒤 양면 인쇄로, 앞장은 총각과 영감의 실랑이가 주인 낮, 뒷장은 서서히 해가 지면서 짙어지는 그늘을 보라로 표현했다. 인물들도 모두 그림자처럼 표현되어 그 동작에 더욱 집중할 수 있다. 나무 그림자를 따라 앉았다, 누웠다, 뛰었다, 굴렀다 하는 주인공 총각의 동작은 무척이나 경쾌하다. 구체적인 인물의 표정이나 배경의 묘사 대신 색과 면이 주를 이루며 진행되는 이 책은 아이들의 상상력을 더욱 확장시킨다.

작가 소개

이수지 글, 그림

1974년 서울에서 태어났다. 한국과 영국에서 회화와 북 아트를 공부하고, 세계 여러 나라에서 그림책을 펴냈다. 『토끼들의 밤』으로 스위스의 가장 아름다운 책 상을 수상했고, 볼로냐국제아동도서전 올해의 일러스트레이터에 선정되었다. 『파도야 놀자』는 2008년 뉴욕 타임스 우수 그림책으로 선정되었고, 미국 일러스트레이터 협회 올해의 원화전 금메달을 받았다. 『이 작은 책을 펼쳐 봐』로 보스턴 글로브 혼 북 명예상을 수상했고, 한국인 최초로 2016년 한스 크리스티안 안데르센 상 최종 후보에 올랐다. 작품으로는 『동물원』, 『나의 명원 화실』, 『열려라! 문』, 『검은 새』, 『거울속으로』,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아빠, 나한테 물어봐』 등이 있다.
독자리뷰
등록된 리뷰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