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어

루스 A. 무스그레이브, 데이비드 두빌레, 제니퍼 헤이즈 | 옮김 조은영 | 감수 장이권

출간일 2021년 10월 11일 | ISBN 978-89-491-3216-7

패키지 양장 · 변형판 228x270 · 64쪽 | 연령 8세 이상 | 가격 13,000원

도서구매
상어 (보기) 판매가 11,700 (정가 13,000원) 수량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책소개

@상세페이지_냇지오_자연다큐백과_상어

편집자 리뷰

 책상에서 만나는 살아 숨 쉬는 자연,

TV 다큐멘터리보다 흥미진진한 대자연 교과서

 

내셔널지오그래픽 키즈 「자연 다큐 백과」 시리즈가 ㈜비룡소에서 출간되었다. 이 시리즈는 자연 및 탐사 분야에서 130여 년의 전통과 권위를 자랑하는 내셔널지오그래픽이 만든 어린이 자연 다큐멘터리 책이다. 곤충과 거미, 육식 동물, 상어 같은 동물 생태부터 화산과 지진, 날씨와 재해 같은 지구 과학, 우주 분야까지 어린이가 궁금해하고 알아야 할 모든 자연 지식을 총망라했다. 또 세계 최정상급 사진작가들이 최장 25년 동안 촬영한 놀랍고도 생생한 사진, 아이들 눈높이에 꼭 맞춘 지식 정보와 내셔널지오그래픽 탐사가들이 직접 참여한 생생한 현장 인터뷰 등 볼거리와 읽을거리를 두루 갖춘 알찬 시리즈다. 미국 초·중·고등학교에서 학습 보조 교재로 많이 사용되며 우리나라 초등 과학 교과서의 주요 주제들과도 연계된 이 시리즈는 처음 과학에 눈뜬 어린이에게 안성맞춤이다.

 

■ 초등학교 과학 교과서 연계! 아이의 교과 지식을 키워 주는 자연 다큐 백과

곤충, 동물, 지진, 태풍, 우주 등 이 시리즈의 주제는 초등 과학 교과의 기초 필수 아이템이다. 각 주제의 정의부터 주요 정보, 역사, 분류 등을 한눈에 알 수 있도록 매 장마다 핵심 내용을 짤막한 글과 풍부한 사진, 인포그래픽 등으로 구성하였다. 읽기 독립을 훈련하는 초등 저학년도 쉽게 집중할 수 있도록 글을 짧은 호흡으로 끊어 읽을 수 있는 분량이 더 매력적이다.

또 책 중간중간에 지루하지 않도록 ‘잠깐 상식’을 배치하고, 책 말미에는 지식을 확인하는 ‘도전 자연 박사 퀴즈’ 등을 구성하여 아이들이 놀이하듯 몰입하여 읽고, 지식을 확장할 수 있다.

 

■ 고화질 자연 다큐 사진과 이해가 쏙쏙 되는 인포그래픽 이미지 120장 이상!

전 세계 28개국, 23개 언어로 발간되는 매거진 「내셔널지오그래픽」은, 퓰리처상 수상자를 다수 배출한 세계 최정상급 사진작가의 수준 높은 사진으로 세계적인 베스트셀러가 되었다. 이 시리즈에서도 그 수준급 사진들을 만날 수 있다. 일반인이 직접 갈 수 없는 오지, 위험한 화산 현장, 깊은 바닷속에 이르기까지 놀랄 만큼 생생한 사진들이 120장 이상 빼곡히 담겨 있으며, 멸종된 공룡이나 선사 시대 동물을 실감 나게 재현한 그래픽, 통계와 수치를 이해하기 쉽게 표현한 인포그래픽이 적절히 배치되어 아이들의 지식 흡수를 돕는다.

 

■ 과학 전문 번역가가 옮기고, 최고의 감수진이 점검한 믿을 수 있는 자연 관찰 시리즈

이 시리즈는 이한음, 이강환, 조은영 등 생물학, 생물교육, 천문학을 전공한 과학 전문 번역가들이 우리말로 옮겼다. 다양한 생물의 이름과 개념, 과학적 원리를 어린이의 눈높이에서 정확하게 전달될 수 있도록 번역하고 초등학교 교과 과정 내용과 동일하도록 편집하였다. 또 국내 유일 내셔널지오그래픽 익스플로러 장이권 교수, 2015 개정교육과정 과학 교과 집필진 박재근, 대한민국 대표 화산학자 윤성효, 대한민국기자협회 선정 올해의 과학자 이융남, 서울교대 과학교육과 맹승호 교수 등 국내 최고 권위의 감수진이 깐깐하게 감수하여 믿을 수 있다.

 

■ 전 세계 상어 총집합! 스릴 만점 바닷속 상어 탐험

이 책에서는 공룡보다도 무려 2억 년이나 먼저 살아온 상어의 종류와 생김새 등 생태적 특징부터 뛰어난 감각과 상어를 둘러싼 오해와 진실까지 상어에 대한 모든 것을 생동감 넘치는 사진과 함께 보여 준다. 특히 적이 나타나면 풍선처럼 몸을 부풀리는 스웰상어부터 연필 길이만큼 작은 난쟁이투명상어, 바다 밑바닥과 같은 색으로 몸을 숨기고 먹잇감을 기다리는 수염상어까지 그동안 몰랐던 놀라운 상어들을 만날 수 있다는 점이 새롭다. 뿐만 아니라 번식 방법, 몸의 구조 등 초등 과학 교과 과정도 상당 부분 다루어 학습에 유익하다. 아이들 눈높이에 맞춘 쉬운 설명, 금방이라도 책을 뚫고 나올 것 같은 실감 나는 사진과 함께 상어의 세계에 풍덩 빠져 보자.

작가 소개

루스 A. 무스그레이브

상어와 다른 바다 생물들을 연구한다. 웨일타임스(Whale Times)의 이사로, 아이들과 바다의 생태와 미래에 대해 자주 이야기한다. 이 책을 쓰며 상어와 더욱 사랑에 빠졌고, 아이들이 상어와 더 친해질 수 있는 방법을 고민하고 있다.

데이비드 두빌레, 제니퍼 헤이즈

전 세계의 상어를 촬영하고 있다. 두빌레는 미국 뉴저지 해안에서 12살부터 바닷속 사진을 찍기 시작했다. 둘은 팀을 이루어 북아메리카의 카리브 제도, 오스트레일리아의 태즈메이니아, 인도네시아 바다까지 전 세계 바닷속을 탐험하고 있다.

조은영 옮김

어려운 과학책은 쉽게, 쉬운 과학책은 재미있게 옮기려는 과학도서 전문 번역가. 서울대학교 생물학과를 졸업하고, 같은 대학교 천연물대학원과 미국 조지아대학교에서 석사 학위를 받았다. 옮긴 책으로는 『별별 상어와 동물들의 판타스틱 바다 생활』, 『생물의 이름에는 이야기가 있다』, 『랜들 먼로의 친절한 과학 그림책』, 『세상에 나쁜 곤충은 없다』, 『나무의 세계』, 『인체 탐험 보고서』, 『이토록 멋진 곤충』과 「영국 자연사박물관의 애니멀 타임스」 시리즈 등이 있다.

장이권 감수

이화여자대학교 생명과학〮 에코과학부 교수, 이화여자대학교 자연사박물관 관장을 맡고 있으며, 진화적인 관점으로 동물의 행동과 생태를 연구하고 있다. 내셔널지오그래픽 탐험가로 활동하고, 2013년부터 ‘지구사랑탐사대’를 이끌며 시민들의 과학 활동을 연구한다. 현재 「동물의 행동」을 온라인으로 강의하며, 쓴 책으로 『야외생물학자의 우리 땅 생명 이야기』와 『자연덕후, 자연에 빠지다』가 있다.

독자리뷰
등록된 리뷰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