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빠와 엄마와 딸의 10일간

이가라시 다카히사 | 옮김 이영미

출간일 2011년 11월 25일 | ISBN 978-89-491-9222-2

패키지 반양장 · 변형판 · 476쪽 | 연령 15세 이상 | 가격 8,500원

시리즈 아딸 2

도서구매
아빠와 엄마와 딸의 10일간 (보기) 판매가 7,650 (정가 8,500원) 수량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책소개

일본 드라마 「아빠와 딸의 7일간」의 후속작
이번에는 가족 세 명 모두 뒤바뀌었다!

 

가족 간의 거리감과 애정을 매우 경쾌하게 그린 작품.
책을 읽은 후 가족의 소중함을 절실히 알 수 있다.- 일본 아마존 독자 서평

청춘 소설에서부터 현대사회에서 벌어지는 끔찍한 사건을 다룬 서스펜스는 물론, 시대 소설까지 폭넓은 소재와 다양한 스타일로 다채로운 작품 세계를 선보이고 있는 일본 작가 이가라시 다카히사의 『아빠와 엄마와 딸의 10일간』이 까멜레옹에서 출간되었다. 작가는 2002년『리카 リカ』로 제2회 호러서스펜스 대상을 수상하며 작가로 데뷔하였고, 지난 2007년, 작가의 대표작 『아빠와 딸의 7일간』이 일본에서 드라마로 방영되면서 문학성과 대중성을 고루 갖춘 작가로 인정받았다. 신작을 발표할 때마다 새로운 성격의 작품들을 선보여 독자와 방송가의 기대를 한몸에 받는 작가의 이번 작품은 『아빠와 딸의 7일간』의 후속작이다.
전작에서 아빠와 딸의 몸이 뒤바뀌었다가 다시 돌아온 후 이 년이 지나는 동안 아빠는 여전히 소심한 샐러리맨으로 살아간다. 또 대학 입학을 앞두고 있는 딸 고우메, 잔소리가 끊이지 않는 엄마는 여느 가정에서나 볼 수 있는 평범하고 평온한 일상을 보낸다. 그러던 중 고우메의 대학 입학식 날, 뜻하지 않는 벼락 사건은 이 세 가족의 운명을 ‘아빠→엄마, 엄마→딸, 딸→아빠’로 또다시 뒤바꿔 놓는다. 이후 열흘 동안 언제 다시 자신의 몸으로 돌아올지 모른 채 서로의 일상생활을 경험하게 되고, 그간 알지 못했던 각각의 삶에 녹아들어 좌충우돌 고군분투하는 모습이 눈물겹다.

편집자 리뷰

서로의 마음을 이해하는 역지사지의 마음

나는 아내처럼 이렇게 순수하게 고맙다는 말을 해 본 적이 있을까?

아빠는 하루 종일 집에서 리모콘으로 텔레비전 프로그램 선택하는 게 일인 엄마가 한심스럽다. 딸은 회사에서 인정받지 못하는 아빠가 무능력해 보이고, 엄마는 정신이 온통 남자친구에게만 쏠려 있는 딸이 못마땅하다. 이렇게 서로의 행동이 답답하고 불만투성이인 이 가족에게 가장 필요했던 건 서로를 이해하고 있는 지금 그대로의 모습을 존중하는 거였다. 그리고 우연찮게 벌어진 벼락 사건으로 인해 아빠는 엄마가 하는 집안일이라는 게 끊임없는 노동의 연속인지 알게 되고, 딸은 아빠가 얼마나 정직하게 일하는지 알게 된다. 또 엄마는 그동안 어린애 취급하던 딸이 성장하여 어른이 되어 가는 모습에 대견해한다. 서로가 몰랐던 부분을 공유하고, 지속적인 대화를 통해 서로의 입장을 이해하게 되는 가족의 모습에서 억지스럽지 않은 잔잔하고 훈훈한 감동이 전해진다.

 

 

그날 아침, 우리는 과연 무엇을 했을까? 신이시여, 대체 제가 무슨 죄를 저질렀단 말입니까!

 

어느 날 갑자기 다른 사람의 모습으로 변해 버리는 것은 그것을 당하는 본인들에게는 참으로 끔찍하며 고통스러운 경험이다. 더욱이 그 변신의 원인과 되돌릴 수 있는 방법도 모른 채 상대방이 되어 하루하루를 살아가야만 하는 상태에서는 더욱 그렇다. 그러나 소설 속의 주인공들은 이 경험을 심각하고 무겁게 받아들이지 않는다. 대신 내가 아닌 상대의 입장에서 느끼고 생각하며, 더 나아가 상대를 이해하고 인정할 수 있는 좋은 경험으로 만들어 버린다. 이는 바로 작가의 익살스러운 코믹 터치로 인해 가능한 일이었다. 작가는 가족 세 사람의 몸이 서로 바뀌는 판타지를 통해 가정주부로서의 애환과 샐러리맨으로 살아가는 안타까움, 새내기 대학생이기에 할 수 있는 일탈 행동에 이르기까지 유쾌하게 그려낸다.

 

줄거리


전차 전복 사고로 아빠와 고우메의 몸이 바뀐 지 이 년이 지나고, 고우메가 대학생이 되었다. 그리고 입학식 당일, 갑작스러운 벼락 사고로 이번에는 엄마와 아빠와 고우메, 세 사람이 모두 뒤바뀌었다. 아빠가 된 고우메, 엄마가 된 아빠, 고우메가 된 엄마가 열흘 동안 좌충우돌 드라마가 펼쳐진다

작가 소개

이가라시 다카히사

1961년 도쿄 출생으로 세이케이 대학 문학부를 졸업한 후 출판사에서 근무했고 2002년 『리카 リカ』로 제2회 호러서스펜스 대상을 수상하며 작가로 데뷔했다. 그 밖의 주요 작품으로는 『1985년의 기적 1985年の奇跡』, 『2005년의 로켓보이즈 2005年のロケットボ一イズ』, 『교섭인 交涉人』, 『FAKE』, 『TVJ』 등이 있다.

독자리뷰(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