깜깜해 깜깜해

그림 야규 겐이치로 | 옮김 고향옥 | 하세가와 세스코

출간일 2013년 2월 15일 | ISBN 978-89-491-1802-4

패키지 보드북 · 변형판 180x180 · 24쪽 | 연령 1세 이상 | 가격 10,000원

도서구매
깜깜해 깜깜해 (보기) 판매가 9,000 (정가 10,000원) 수량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책소개

아기 동물들이 펼치는 신나는 ‘그림자 까꿍놀이’

어둠 속에 숨은 아기 동물은 누구일까?

 

어둠 속에 숨은 아기 동물들이 ‘불이 켜졌다, 꺼졌다’ 하는 상황에서 펼치는 그림자 까꿍놀이를 담은 아기 그림책 『깜깜해 깜깜해』가 (주)비룡소에서 출간되었다. 아기 동물의 그림자가 나타난 후 아기 새 삐삐, 아기 개구리 꽁꽁이, 강아지 멍멍이, 아기 고양이 냥냥이, 아기 원숭이 키키가 까꿍놀이하듯 차례로 등장하는 단순하고 반복적인 구성은 유아들의 기대감과 흥미를 돋운다. 유아들은 그림자 모양을 보고 특징을 찾아 어떤 동물인지 맞혀 가는 과정에서 인지 능력을 키울 수 있다. 또한 동물들의 울음소리에서 따온 아기 동물들의 이름과 깜깜 깜깜 등 반복되는 텍스트는 리듬감 있게 읽혀서 읽고 듣는 재미를 주며, 어휘력을 향상시켜 줄 것이다. 깜깜함과 대비되는 노랑, 빨강, 주황 등 밝고 선명한 색을 입은 아기 동물들의 모습은 아이들의 시선을 끌어당기기에도 충분하다. 이 책을 따라 그림자 까꿍놀이를 즐기다 보면 어둠에 대한 막연한 두려움도 자연스럽게 극복할 수 있을 것이다.

편집자 리뷰

■ 깜깜해도 무섭지 않아!

 

어둠 속에 아기 동물이 숨어 있다. 아기 동물의 까만 그림자만 또렷하다. 깜깜해, 깜깜해! 깜깜 깜깜. 불 좀 켜 줄래? 책장을 넘기면 아기 새 삐삐가 불빛을 밝히고 환하게 웃고 있다. 연이어 반복되는 구성으로 아기 개구리 꽁꽁이, 강아지 멍멍이가 등장한다. 다음 장에 등장한 아기 동물의 그림자는 오른쪽 스위치를 누르고 있다. 근데 웬일인지 불이 켜지지 않는다. 이게 아닌가…… 다시 왼쪽 스위치를 누르니 불이 켜졌다! 그림자의 주인공은 바로 아기 고양이 냥냥이. 냥냥이를 칭찬해 주고 다음 장을 펼치면, 꼬리가 긴 동물의 그림자가 비춰져 있다. 누구일까? 그건 바로 바나나를 양손에 든 아기 원숭이 키키였다. 환하게 웃고 있는 키키에게 바나나 맛있게 먹으라는 인사를 건네 준다.

유아들이 좋아하는 까꿍놀이가 불이 꺼졌다 켜졌다 하는 상황 속에서 ‘그림자 까꿍놀이’로 펼쳐진다. 단순하고 반복적인 구성은 유아들이 기대감을 갖고 책장을 넘기게 한다. 유아들은 그림자 모양을 보고 동물의 특성을 찾아 어떤 동물인지 맞힐 수 있고, 불이 켜지면 아기 동물과 그림자 모양을 비교하며 인지 능력을 키울 수 있다. 동물들의 울음소리에서 따온 삐삐, 꽁꽁이, 멍멍이, 냥냥이, 키키 등 아기 동물들의 이름과 반복되는 의성어는 소리 내어 읽고 듣는 재미를 준다. 또한 리듬감 있게 읽혀서 유아들의 어휘력도 길러 줄 것이다. 깜깜한 밤과 어둠을 무서워하는 유아들은 그림자 까꿍놀이를 통해 어둠을 무섭지 않게 받아들이고 막연한 두려움도 자연스럽게 극복할 수 있을 것이다.

 

■ 알록달록 귀엽고 사랑스러운 아기 동물들

 

노랑, 빨강, 주황 등 밝고 선명한 색을 입은 아기 동물들의 모습은 깜깜함과 대비된다. 판면을 가득 채운 귀엽고 사랑스러운 아기 동물들은 제각기 개성 있게 표현되었다. 부리가 큰 아기 새, 장화 신은 아기 개구리, 물고기 모양 신발을 신은 아기 고양이, 바나나를 품에 안은 아기 원숭이까지 특징을 살펴보는 재미도 크다. 또한 아기 동물들이 불을 끄기 위해 누르고 당기는 스위치는 동물들의 위, 아래, 왼쪽, 오른쪽에 배치되어 단조로움을 피했다. 아이와 문답을 주고받으며 스위치의 위치를 찾아보는 등 다양한 놀이가 가능한 그림책이다.

작가 소개

야규 겐이치로 그림

1943년에 미에 현에서 태어났다. 우리 몸에 대해서 공부하고 그리기를 좋아하는 화가이다. 『응급처치』,『깜깜해 깜깜해』,「와하하 선생님, 왜 병에 걸릴까요?」시리즈 등에 그림을 그렸고,『콧구멍 이야기』, 『발바닥 이야기』, 『젖의 비밀』, 『오줌을 연구하자』,『심장은 왜 뛸까?』,『백 살까지 산다고?』등을 쓰고 그렸다.

고향옥 옮김

동덕여자대학교 일어일문과를 졸업하고, 일본 나고야대학교에서 일본어 일본 문화를 공부했다. 현재 한일 아동문화 연구회에서 어린이 문학을 공부하고 있다. 「와하하 선생님, 왜 병에 걸릴까요?」 시리즈, 『응급 처치』, 『구리와 구라의 헤엄치기』, 『집 나가자 꿀꿀꿀』, 『바이바이』 등 여러 권을 번역했다.

"고향옥"의 다른 책들

하세가와 세스코

1944년 시마네 현에서 태어났다. 그림책 『강둑의 맞춤 옷가게』, 『우산 씌워 줄게요』 등에 글을 썼다.

 

독자리뷰(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