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승호·방시혁의 말놀이 동요집 2

최승호 | 방시혁 | 그림 윤정주

출간일 2013년 4월 3일 | ISBN 978-89-491-2045-4

패키지 양장 · 변형판 210x210 · 72쪽 | 연령 2~6세 | 가격 16,000원

도서구매
최승호·방시혁의 말놀이 동요집 2 (보기) 판매가 14,400 (정가 16,000원) 수량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책소개

대중음악 최고의 작곡가 방시혁의 곡과
우리나라 대표 시인 최승호의 동시로 만나는 두 번째 말놀이 동요집
중학교 1학년 교과서 수록 동시「오솔길」포함 20곡

『최승호‧방시혁의 말놀이 동요집 2』는 랩과 세계 여러 나라 전통음악을 동시와 접목시킨 신나고 흥겨운 곡들을 담아내어, 1번보다 좀 더 새롭고 과감해졌다. 반복되는 리듬과 가사, 양념처럼 들어간 추임새들이 아이들의 흥미를 북돋울 것이다. 이 동요집은 2AM「죽어도 못 보내」, 백지영「총 맞은 것처럼」등 수많은 히트곡을 작곡하며 우리나라 대중 음악계를 이끌고 있는 작곡가 방시혁의 두 번째 동요집이다. 새로운 도전을 위해 방시혁 작곡가는 어린이집, 유치원을 방문하여 현직 교사들과 아이들의 반응을 살피고, 동시 선정부터 작곡, 편곡, 연주, 가창까지 전 과정을 프로듀싱하며 심혈을 기울였다. 재미난 동요를 반복하여 듣다 보면 아이들은 우리말의 맛과 재미뿐 아니라 음악적 다양성을 온몸으로 느끼고 배울 수 있을 것이다.
2005년 3월 출간 이후, 15만 부 이상 판매고를 올리며 독자들의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는「최승호 시인의 말놀이 동시집」시리즈 다섯 권에서 고르고 골라 만든 20곡의 동요가 CD에 담겨 책과 함께 제공된다. 책 말미에는 악보를 첨부하여 동요를 연주하면서 즐길 수 있도록 했다. 새싹 만화상 은상을 수상한 윤정주 작가의 재치와 유머 넘치는 삽화가 책에 재미를 더한다.

편집자 리뷰

대중음악 최고의 작곡가 방시혁의 곡과
우리나라 대표 시인 최승호의 동시로 만나는 두 번째 말놀이 동요집
중학교 1학년 교과서 수록 동시「오솔길」포함 20곡

『최승호‧방시혁의 말놀이 동요집 2』는 랩과 세계 여러 나라 전통음악을 동시와 접목시킨 신나고 흥겨운 곡들을 담아내어, 1번보다 좀 더 새롭고 과감해졌다. 반복되는 리듬과 가사, 양념처럼 들어간 추임새들이 아이들의 흥미를 북돋울 것이다. 이 동요집은 2AM「죽어도 못 보내」, 백지영「총 맞은 것처럼」등 수많은 히트곡을 작곡하며 우리나라 대중 음악계를 이끌고 있는 작곡가 방시혁의 두 번째 동요집이다. 새로운 도전을 위해 방시혁 작곡가는 어린이집, 유치원을 방문하여 현직 교사들과 아이들의 반응을 살피고, 동시 선정부터 작곡, 편곡, 연주, 가창까지 전 과정을 프로듀싱하며 심혈을 기울였다. 재미난 동요를 반복하여 듣다 보면 아이들은 우리말의 맛과 재미뿐 아니라 음악적 다양성을 온몸으로 느끼고 배울 수 있을 것이다.
2005년 3월 출간 이후, 15만 부 이상 판매고를 올리며 독자들의 꾸준한 사랑을 받고 있는「최승호 시인의 말놀이 동시집」시리즈 다섯 권에서 고르고 골라 만든 20곡의 동요가 CD에 담겨 책과 함께 제공된다. 책 말미에는 악보를 첨부하여 동요를 연주하면서 즐길 수 있도록 했다. 새싹 만화상 은상을 수상한 윤정주 작가의 재치와 유머 넘치는 삽화가 책에 재미를 더한다.

최고의 작곡가이자 프로듀서 방시혁이 만든 수준 높은 동요집
방시혁 작곡가는 첫 번째 동요집과 차별화되면서도 완성도 높은 작품을 만들기 위해 오랜 시간 고민하고 실험한 결과 새로움과 재미를 모두 갖춘 두 번째 동요집을 내놓았다. 이번 동요집에서는 기존 동요 형식의 곡뿐만 아니라 랩과 세계 여러 나라 전통음악 등을 활용한 좀 더 과감하고 신선한 음악들을 선보인다. 반복되는 리듬과 가사, 양념처럼 들어간 추임새들이 흥미를 더한다. 작곡가는 어린이집, 유치원을 방문하여 현직 교사들과 아이들의 반응을 살피고, 작곡뿐 아니라 편곡, 연주, 가창까지 전 과정을 프로듀싱하며 심혈을 기울였다. <오랑우탄> <판다> <파랑 도깨비>처럼 신나고 재미난 동요와 <날치> 같이 서정적이고 아름다운 곡들이 번갈아 나오며 듣는 내내 귀를 기울이게 한다. 아이들은 새로운 동요들을 접하며 동시의 재미뿐 아니라 음악적 다양성을 온몸으로 느끼고 배울 수 있을 것이다.

동요를 들으며 우리말의 재미와 한글도 배운다!
『최승호‧방시혁의 말놀이 동요집 2』는 동요를 들으며 자연스럽게 한글까지 익힐 수 있도록 기획되었다. “콩쿙쿵큥킁킹콩쿙” “판다를 판다 판다를 판다” “우당탕 탕탕 우당탕 탕탕” “깨비 깨비 도깨비 파랑 도깨비” 등 문장과 단어가 반복되는 동요를 따라 부르다 보면 우리말의 소리와 리듬이 주는 재미를 온몸으로 익힐 수 있을 것이다. 텍스트 크기 또한 기존 동시집에 비해 커서 자연스럽게 글자에 관심을 갖도록 도와준다. 아이들은 말놀이 동요를 통해 다양한 낱말을 익히고 그 소리와 뜻을 요모조모 맛보면서 우리말의 맛과 특성도 배울 수 있다.

동요집에 재미를 더해 주는 생생하고 유머 있는 삽화
새싹 만화상 은상을 받은 윤정주 작가의 익살맞으면서도 생생한 삽화가 동시에 재미를 더한다. 섬세한 펜 선에 가벼운 수채물감을 사용한 삽화는 등장인물들의 표정과 몸동작을 재치 있고 생생하게 살려 내 동시에 쉽게 다가갈 수 있게 하며, 동시가 놓칠 수 있는 작은 재미들을 보완해 준다. 익살맞고 유머 있는 상황 연출들은 읽는 내내 웃음 짓게 만든다.

작가 소개

최승호

1954년 강원도 춘천에서 태어나 1977년《현대시학》으로 등단했다. 시집으로는『대설주의보』,『세속도시의 즐거움』,『그로테스크』,『아무것도 아니면서 모든 것인 나』,『고비』등이 있고, 그림책으로는『누가 웃었니?』,『내 껍질 돌려줘!』,『이상한 집』,『하마의 가나다』,『수수께끼 ㄱㄴㄷ』,『구멍』이 있다. 동시집으로는『최승호 시인의 말놀이 동시집 1(모음 편), 2(동물 편), 3(자음 편), 4(비유 편)』,『펭귄』이 있다. 1982년에 오늘의 작가상, 1985년에 김수영문학상, 1990년에 이산문학상, 2000년에 대산문학상, 2003년에 미당문학상을 받았다. 현재 숭실대학교 문예창작학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최승호"의 다른 책들

방시혁

1972년에 태어났다. 작곡가이자 빅히트엔터테인먼트 대표이다. 서울대학교 미학과를 졸업하고, 작곡가로 활동하며 2AM「죽어도 못 보내」, 옴므「밥만 잘 먹더라」,백지영「총 맞은 것처럼」,「내 귀에 캔디」등 수많은 히트곡을 작곡했다. 2009년 제1회 멜론 뮤직 어워드 송 라이터상을 받았고, 2010년에는 엠넷의 가장 영향력 있는 스타 20인에 선정되었다. 현재 MBC 스타오디션 프로그램 ‘위대한 탄생’의 멘토로도 활약 중이다.

윤정주 그림

1971년 서울에서 태어나 홍익대학교 회화과를 졸업했다. 제 2회 신한 새싹 만화상에서 은상을 수상했으며, 그린 책으로는『누가 웃었니?』,『내 껍질 돌려줘!』,『으앙, 오줌 쌌다!』,『애벌레가 애벌레를 먹어요』,『신기한 시간표』,『께롱께롱 놀이노래』,『연이네 설맞이』,『천하무적 조선 소방관』,『최승호 시인의 말놀이 동시집 1(모음 편), 2(동물 편), 3(자음 편), 4(비유 편)』,『펭귄』등이 있다.

"윤정주"의 다른 책들

독자리뷰(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