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에서 가장 무서운 내 짝꿍

이용경 | 그림 원혜진

출간일 2013년 4월 5일 | ISBN 978-89-491-6166-2

패키지 양장 · 변형판 148x215 · 54쪽 | 연령 6세 이상 | 가격 7,500원

도서구매
세상에서 가장 무서운 내 짝꿍 (보기) 판매가 7,650 (정가 8,500원) 수량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책소개

“제발 짝 좀 바꿔 주세요!”

꼬마 용 화르르의 전학으로 벌어지는
숲 속 마을 동물들의 한바탕 오해와 소동

 . 아빠곰 크앙 씨와 엄마 개구리 펄쩍 부인, 토끼 아들 두리번의 캐릭터가 유머러스하게 잘 살아 작가의 관념을 번역한 듯한 의인화 동화의 일반적 한계를 유쾌하게 뛰어넘었다. – 김진경(동화 작가)

. 능숙한 글 솜씨가 눈길을 끈다. 북극곰 남편과 개구리 아내, 토끼 아들 두리번으로 이루어진 가족의 조합은 참으로 재치 있는 설정이다. -김경연(아동청소년 평론가)

 

아이들 학교생활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짝꿍’에 대한 갈등을 재치 있는 이야기로 재미있게 풀어 낸 『세상에서 가장 무서운 내 짝꿍』이 비룡소에서 출간되었다. 『세상에서 가장 무서운 내 짝꿍』은 꼬마 용 화르르가 숲 속 초등학교에 전학을 오면서 벌어지는 소동을 경쾌하게 그려낸 의인화 동화다. 용을 본 적 없는 아이들은 전학 온 화르르가 불을 뿜을지도 모른다고 생각해 공포에 벌벌 떤다. 특히 화르르와 짝꿍이 된 새하얀 털을 가진 토끼 두리번은 공포의 전학생 때문에 매일 밤 악몽을 꾸고, 물총을 든 채 학교에 간다. 나와 다르다는 것에서 오는 아이들의 두려운 마음을 따뜻하게 어루만져 주는 『세상에서 가장 무서운 내 짝꿍』은 나와 다름을 이해하고, 함께 더불어 지내는 지혜까지 엿볼 수 있게 한다. 작가는 설교나 교훈을 억지로 가미하지 않고 오해로 벌어지는 소동과 에피소드들로 재미있게 이야기를 구성해 아이들의 공감과 흥미를 자연스럽게 이끌어냈다. 또한 학교뿐 아니라 마을의 문제로 이야기를 확장시키며 나와 다른 이웃을 어떻게 받아들여야 하는지도 곰곰이 생각해 볼 수 있는 소중한 기회를 제공한다.

편집자 리뷰

■ 낯선 친구, 이웃과 함께 잘 지내는 비법
“용은 숲 속 동물들과 어울려 살아 본 적이 없어 분명 문제를 일으킬 거예요.”
『세상에서 가장 무서운 내 짝꿍』은 조용하던 숲 속 마을에 용 가족이 이사 오면서 벌어지는 한바탕 오해와 소동을 담았다. 용과 함께 지내본 적 없는 동물들은 어른 아이 할 것 없이 낯설기만 한 용 가족을 두려워하고 경계한다. 꼬마 용 화르르와 짝꿍이 된 두리번은 혹시라도 화르르가 불을 뿜을까 봐 말도 섞지 않는다. 두리번의 엄마 개구리 부인은 이 위험한 전학생 소식을 듣자 펄쩍 뛰며 다른 학부모들과 함께 교장실에 달려가 항의를 하기에 이르고, 때마침 약수터 근처 나무들이 불에 타자 마을 주민들은 용 가족을 의심하며 대책 회의를 연다. 과연 두리번은 짝꿍 화르르와 잘 지낼 수 있을까? 화르르네 가족은 숲 속 마을에 잘 적응할 수 있을까?
북극곰 아빠, 개구리 엄마, 토끼 아들, 용 가족, 악어 교장 선생님, 두루미 마을 이장 등으로 이어지는 캐릭터들은 각자의 동물 캐릭터와 딱 들어맞게 설정돼 이야기의 생생함을 더한다. 또한 이러한 분명한 캐릭터들이 벌이는 사건과 소동들의 묘사가 생생해 이야기의 흡입력을 높인다. 마침내 결말에서 화르르네 가족을 둘러싼 오해가 풀리고 화르르네 가족이 ‘마을 소방관’으로 임명되는 장면은 우리가 낯선 존재들과 어떻게 관계 맺고 지내야 하는지를 엿보게 한다.

 

■ 보기만 해도 즐거워지는 삽화, 아이들의 마음을 사로잡다
『세상에서 가장 무서운 내 짝꿍』 그림은 유쾌하고 사랑스럽다. 동물 캐릭터를 사랑스럽게 그리기로 유명한 원혜진 화가는 이번 작품에서도 전체적으로 귀엽고 유쾌하면서도 두려움에 떠는 주인공 두리번의 심리를 재치 있게 표현해 냈다. 동물 각자가 갖고 있는 고유의 성격과 작품 속 역할들이 그림에서도 한눈에 드러나 그림만으로도 충분히 이야기를 읽어 나가는 데 무리가 없을 정도다. 둥글둥글한 먹선에 부드러운 색감으로 채색된 그림은 아이들이 그린 그림처럼 친근하고 편안한 느낌을 준다.

작가 소개

이용경

1972년 작은 농촌 마을에서 태어나 매일매일 흙강아지처럼 뛰어놀며 자랐다. 대학에서는 일본어를 공부했고 법률 관련 회사에 다녔다. 두 아이의 엄마가 된 뒤, 아이들을 위해 육아일기와 필통 쪽지를 쓰기 시작했는데, 이런 것들이 자연스레 동화 쓰기로 이어졌다. 요즘은 아파트 베란다에 작은 도서관을 만들어 놓고 어린이 책을 쓰며 지낸다. 『세상에서 가장 무서운 내 짝꿍』은 작가의 첫 책이다.

원혜진 그림

만화를 인생의 교과서로 삼으며 어린 시절을 보내고 만화가가 되었다. 『아! 팔레스타인 1, 2』로 2013년 부천국제만화대상 어린이상을 수상했다. 그린 책으로 『책으로 집을 지은 악어』, 『다른 게 틀린 건 아니잖아?』, 『프랑켄슈타인과 철학 좀 하는 괴물』, 『장보고』,『아멜리아 에어하트』, 『마을이 살아야 나라가 산다』, 『세상에서 가장 무서운 내 짝꿍』 등이 있다.

독자리뷰(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