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에서 배우는 더불어 살아가기

마을 뒷산에 옹달샘이 있어요

김성호 | 그림 이승원

출간일 2015년 8월 10일 | ISBN 978-89-491-0353-2

패키지 양장 · 변형판 225x260 · 40쪽 | 연령 6세 이상 | 가격 11,000원

도서구매
마을 뒷산에 옹달샘이 있어요 (보기) 판매가 9,900 (정가 11,000원) 수량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책소개

자연에서 배우는 ‘더불어 살아가기’

취재부터 마지막 채색까지 1년 6개월, 두 작가의 치열한 정성이 오롯이 새겨진 생태 그림책 

멀리 떠나지 않아도 자연은 우리 가까이에 있다. 우리가 조금만 관심을 기울이면, 아파트 화단에도 가로수 보도블록 틈새에도 작은 생명들이 살아간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자연과 인간이 더불어 살아가는 모습을 세심한 관찰과 아름다운 감성으로 담아내는 「자연은 가깝다」시리즈에서 『늦어도 괜찮아 막내 황조롱이야』,『가로수 밑에 꽃다지가 피었어요』에 이어 세 번째 신간 『마을 뒷산에 옹달샘이 있어요』가 (주)비룡소에서 출간되었다.

이 그림책은 철따라 옹달샘에 모여드는 작고 여린 생명들의 생태 이야기를 담고 있다. 우리 아이들에게 더불어 살아가는 삶의 아름다움을 전해 주고, 자연 현상에 대한 호기심과 탐구심을 불러일으켜 준다.

*유치원 누리과정 : 자연탐구 영역-자연현상 알아보기, 생명체와 자연환경 알아보기

편집자 리뷰

■ 치밀한 관찰과 따뜻한 감성으로 엮은 옹달샘 생태 이야기

이 그림책은 김성호 작가가 어느 겨울날 우연히 찾은 옹달샘에서 시작되었다. 생명과학 교수이자 생태학 책을 꾸준히 집필하고 있는 작가가 새를 찾으려고 숲을 살피다가 여러 종류의 새들이 한곳에 모인 놀라운 광경을 본 것이다. 새들이 모인 곳은 바로 옹달샘이었다.작가는 그날부터 비바람과 뜨거운 햇볕, 살을 에는 추위와 싸워야 했다. 사계절 내내 옹달샘을 빠짐없이 지켜보고 기록하느라 꼬박 일 년이 걸렸다. 작가는 옹달샘을 찾은 날이면, 몇 시간이고 꼼짝하지 않고 살폈다. 그렇지만 옹달샘을 지켜보는 시간이 결코 지루하지 않았다고 한다. 봄, 여름, 가을, 겨울 따라 작은 옹달샘을 찾는 갖가지 생명체들을 만날 수 있었기 때문이었다. 작가는 옹달샘에서 만난 멧토끼, 어린 고라니, 철새와 텃새가 보여 주는 작은 행동 하나하나까지도 치밀하게 관찰하며 생태 정보를 모았다. 그렇게 직접 수집한 생태 정보를 바탕으로 자신만의 독특하고 서정적인 감성을 담아 이야기를 풀어냈다. 우리가 잘 알지 못했던 옹달샘의 놀라운 생태 세계로 안내해 줄 것이다.

 

■ 자연의 색이 담긴 섬세한 그림

화가는 옹달샘과 숲에서 찾아볼 수 있는 생명의 다양성과 관계성을 종이 위에 고스란히 옮겨 놓았다. 옹달샘에 찾아오는 작은 동물들, 여러 가지 새들이 물을 마시며 물장구를 치는 몸짓들, 옹달샘 언저리에 생겨나는 이끼까지 사계절이 훌쩍 다 지나도록 보고 또 보았다. 나무 하나, 돌멩이 하나, 작은 생명체들이 움직인 자리까지 직접 본 그대로 구성하기 위해 조금이라도 흐트러진 부분은 지우고 다시 그리는 것을 주저하지 않았다. 그렇게 생명력과 생동감이 담긴 멋진 스케치를 한 장면씩 완성해 나갔다. 취재부터 전체 스케치까지 1년 6개월이라는 시간이 지나고 마침내 스케치에 색을 입히는 마지막 단계가 남아 있었다. 화가는 자연의 색을 그대로 종이에 새기고 싶었다. 꼼꼼하게 색을 고르고 부드럽고 섬세한 붓질로 자연의 색감을 아름답게 종이에 담아냈다. 아이들은 이 그림책을 찬찬히 살펴보는 것만으로도 자연에 대한 호기심과 탐구심이 생겨날 것이다.

 

■ 자연에서 배우는 ‘더불어 살아가기’

가뭄이 이어지던 겨울날, 김성호 작가는 서로 다른 종류의 새들이 하나밖에 없는 옹달샘을 두고도 다투지 않는 모습을 보았다. 새들은 마치 번호표를 받은 것처럼 옹달샘 둘레에서 기다렸다가 차례로 물을 마시고 날아갔다고 한다. 새들이 보여 주는 가슴 뭉클한 모습을 이야기 속에 담았다. 욕심내지 않고 옹달샘을 드나드는 새들의 모습을 통해 아이들은 ’더불어 살아가는 법’을 자연스럽게 배우게 된다.

글 작가는 말한다. 새들과 친구가 되는 것은 그리 어려운 일이 아니라고 말이다. 실제로 작가는 자신이 일하고 있는 학교 뒤 숲 가장자리에 옹달샘 하나를 만들었다. 저절로 솟는 샘이 아니니 물도 계속해서 부어 주고, 겨울이면 살얼음도 걷어 주어야 한다. 번거롭게 여겨질 수도 있지만, 그 덕분에 새들을 가까이에서 보는 즐거움을 사계절 내내 누리고 있다. 지금 바로 옹달샘 하나를 집 밖에 만들어 보자. 머지않아 새들이 곧 찾아올 것이다.

작가 소개

김성호

연세대학교 생물학과에서 공부했다. 지리산과 섬진강이 곁에 있는 서남대학교 교수로 일하면서 본격적으로 생명을 품고 있는 자연에 좀 더 깊은 관심을 두기 시작했다. 그래서 예리한 관찰력과 생명을 향한 감출 수 없는 사랑이 글로 듬뿍 담겨 있다. 쓴 책으로는『큰오색딱따구리의 육아일기』,『동고비와 함께한 80일』,『까막딱따구리 숲』,『나의 생명 수업』,『바쁘다 바빠 숲새의 생활』들이 있다.

이승원 그림

1977년 서울에서 태어났다. 서양화를 공부했고, 어느 날 우연히 보게 된 그림책이 좋아 어린이책에 그림을 그리기 시작했다. 2006년에는 볼로냐 국제아동도서전에서 올해의 일러스트레이터에 선정되기도 했다. 그린 책으로『경복궁』,『둥지상자』,『우리 풀꽃 이야기』,『궁녀 학이』,『성주신 황우양』,『생각하는 떡갈나무』,『꿈을 찍는 사진관』,『나는 청각도우미견 코코』등이 있다.

독자리뷰(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