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 테니얼 John Tenniel 뒤로

1820년에 태어났다. 루이스 캐럴의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와 『거울 나라의 앨리스』 ,단 두 권의 삽화로 어린이 문학에서 가장 뛰어난 삽화가라는 명성을 얻었다. 이 두 권은 글과 그림의 조화가 완벽하게 조화를 이루는 책으로 손꼽힌다. 테니얼은 빅토리아 여왕이 등극하기 바로 전 해에 태어났다. 주로 영국 대영 박물관과 런던탑에서 중세 시대의 책과 갑옷을 연구하며 오랜 시간을 보냈다. 그는 순수 미술을 하고 싶어 했고, 삽화가의 길은 꽤나 우연의 길이라고 스스로 여겼다. 1848년 『이솝 이야기』에 처음으로 삽화를 그리기 시작한 그는 곧 큰 성공을 거두고 당시의 사회상과 정치를 풍자하는 잡지 《펀치 Punch》의 고정 삽화가로 자리를 잡으며 영국 정치 사회에 영향을 끼친다. 1864년 테니얼을 처음으로 캐럴을 만나 둘은 그 후 팔 년 동안 두 권의 책을 함께 작업하면서, ‘이상한 나라’를 그려내는 데 때로는 격렬한 논쟁을 벌이기도 했다. 캐럴 역시「앨리스의 땅속 모험 Alice\’s Adventures Under Ground」에 그림을 그려 본 적이 있는 데다, 자신이 쓴 책의 그림은 어떠해야 한다는 데 대한 확고한 신념이 있었다.

관련도서
연령 11세 이상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10년 2월 26일 | 정가 10,000원
구매하기
거울 나라의 앨리스 (보기) 판매가 9,000 (정가 10,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연령 7~13세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05년 5월 25일 | 정가 10,000원
구매하기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보기) 판매가 9,000 (정가 10,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독자 한마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