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 루이스 캐럴

연령 7~13세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05년 5월 25일 | 정가 10,000원
구매하기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보기) 판매가 9,000 (정가 10,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이 이야기는 총 12장으로 나누어져있고 순수한 여자 아이, ‘ 앨리스 ‘ 의 꿈 이야기 입니다.
여느 때 처럼 언니와 강둑에 나온 앨리스는 지루함을 견디지 못하고 책을 읽고 있는 언니의 무릎을 베고 잠이 듭니다.
꿈 속에서 앨리스는 조끼를 입고 시계를 보며 말까지 하는 토끼를 보고 따라가려다 깊은 굴에 빠집니다. ( 거의 모든 사람들이 그렇듯 앨리스도 자신이 잠든 사실을 인식하지 못하고 이상한 꿈을 현실이라고 받아들입니다. )
먹으면 몸이 커지는 케이크, 들고 있으면 순식간에 작아져버리는 부채 때문에 놀라다가도 시간이 지나니 두 종류의 버섯으로 몸의 크기를 자유자재로 조절하는 놀라운 적응력을 보여줍니다.
쥐 앞에서 고양이 이야기를 하는 실수를 하기도 하고 그 쥐를 따라가다가 동물들과 함께 코커스 경주를 합니다.
그 경주가 끝나고 앨리스는 동물들 앞에서 자신이 키우는 고양이 다이나에 대한 이야기를 하는데 그 이야기를 들은 동물들은 겁을 먹고 하나둘 사라집니다.
외롭게 혼자 남은 앨리스는 방황하다가 황당한 공작 부인의 집에서 나와 체셔 고양이의 말을 듣고 3월의 토끼가 있는 곳으로 향합니다.
그 곳에서 모자 장수와 3월의 토끼, 겨울잠쥐를 만나 차를 마시며 이야기를 나누다가 여왕을 만납니다.
여왕은 조금이라도 자신의 마음에 들지않거나 실수를 하는 사람에게 ”저들의 목을 쳐라” 라는 말을 하는 무서운 습관이 있습니다.
그 무서운 여왕에게 앨리스는 크로케 경기 제안을 받아 플라밍고를 들고 고슴도치를 치는 이상한 경기를 하게 됩니다.
경기가 끝나고 가짜 거북이가 부르는 노래를 듣다가 하트 여왕이 만든 파이를 훔친 하트 잭을 판결하는 재판에 참여해 여왕과 언쟁을 하던 앨리스는 도망카드 병사들을 피해 도망가다가 잠에서 깹니다.
앨리스는 이상했던 꿈을 하나도 빠짐없이 언니에게 들려주고 언니도 잠깐동안 앨리스가 있었던 이상한 나라를 경험하고 앨리스의 미래를 상상하며 이야기는 막을 내립니다.
이 책은 제목을 들으면 모르는 사람이 없을 정도의 명작이지만 저는 읽기 전까지 이 책의 내용을 정확히 알지 못했습니다.
하지만 이번에는 빠져들어 꼼꼼히 읽었기 때문에 자신이 멍청해진 것은 아닌지 걱정되어 학교에서 배운 시를 외우거나 곤란한 상황에 처했는데도 엉뚱한 혼잣말을 하는 귀여운 앨리스가 기억에 남을 것 같습니다.
중간중간의 삽화가 조금 더 구체적인 상상을 할 수 있게 해주고 이해를 도와 좋았습니다.
또 장점 중에 하나는 옮긴이의 말을 봐도 알 수 있지만 이 책에서는 유명한 시나 노래가 반대로 나오거나 말장난이 꽤 많았는데 모두 잘 느껴졌다는 것 입니다.
번역을 하기 때문에 지금까지 읽은 대부분의 책들에선 이 부분이 많이 빠진 것 같았지만 이 책은 정말 하나도 빠짐없이 표현되어 있어서 재미있었고, 원작의 느낌을 최대한 살리려는 번역가 님의 노력이 느껴졌습니다.
마지막으로 옮긴이의 말을 통해 이 책에서 등장하는 동물들이 현학적이거나 소심한 인물, 독재자나 무식한 인물의 전형이며 당시 영국 사회를 비판하기 위한 요소였다는 점을 알게 되었습니다.
추천 연령 : 중학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