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룡소]조금만 기다려봐-기다려는 ‘좌절’ 아닌 ‘설레임’과 준비의 시간

시리즈 비룡소의 그림동화 237 | 글, 그림 케빈 헹크스 | 옮김 문혜진
연령 5세 이상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16년 2월 10일 | 정가 13,000원
수상/추천 뉴욕 타임스 선정 외 8건
구매하기
조금만 기다려 봐 (보기) 판매가 11,700 (정가 13,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비룡소] 조금만 기다려 봐

2016 칼데콧 명예상 수상
2016 닥터수스 명예상 수상
2016 미국 도서관 협회 ‘주목할 만한 도서’ 선정
뉴욕 타임스 ’2015 주목할 만한 도서’선정
펴블리셔스 위클리 ’2015 베스트북 20 그림책’ 선정
아마존 웹서점 ’2015 베스트북 그림책’선정

 

 
알고보면 더욱 재미난 그림책
아이들에게 기다림이 무엇인지 먼저 물어봤어요
고개를 내저으면서 싫다고 합니다
기다림은 자신이 원하는 것을 당장 가질 수도,할 수도 없다는 좌절을 의미하는 것이죠
이 책에는
긍정적인 인내심과 자제력을 따뜻한 글과 그림을 통해 스스로 깨달게 해주는데요
함께 기다리는 즐거움을 아이들은 자연스럽게 배울 수 있어요
점박이 올빼미,
우산 쓴 꼬마 돼지,
연을 든 아기 곰,
썰매 탄 강아지 그리고 별 토끼가 나란히 서있어요
친구들은 무언가를 기다리고 있었지요
이 작고 귀여운 장난감들이 기다리는 것은 무엇일까요?
점박이 올빼미는 달님을
우산 쓴 꼬마 돼지는 비를
연을 든 아기 곰은 바람을
썰매 탄 강아지는 함박눈을
별토끼는 특별히 무언가를 기다리지 않았어요
그저 창밖을 바라보며 기다리는 것이 좋아거든요
  친구들이 왜 이것을 기다리고 있는지, 울 아이들은 어떤 상상을 하고 있을지,
 속마음 넘넘  궁금하드라구요
달을 좋아해서,
눈싸움을 하고 싶어서,
택배기다리고 있는 토끼,,,ㅋㅋ
대답도 제각각이죠~
여러분도 기다림의 이유 궁금하시죠?
 아이와 ‘조금만 기다려 줘’ 책을 통해 만나보시면 좋을 듯 싶어요
어느 날 멀리서 찾아온 코끼리 아저씨
친구들은 함께여서 행복했지요
코끼리아저씨가 부서졌네요
다시는 볼 수가 없답니다
 그 후의 친구들의 감정에 대한 언급은 없어요
울 애들은 이 부분에서 속상,허전,미안함을 느꼈다고 해요
미안함은 지켜주지 못해 미안하다고,,,맘 씀씀이가 순수하고 아름답죠,,
각자 좋아하는 것을 구름으로 상상하고 있어요
그림을 보고 있으니 울 아이모습이 겹쳐지더라구요
같은 곳으로 시선을 옮겨 눈높이를 맞춰보기도 했어요
나도 모르게 웃음을 짓게하는 마법같은 그림책이예요
창밖 세상을 마주하는 장난감들
친구들은 놀랍고 신기하고 재미난 것들을 보았는데…
자연이 주는 놀라움과 처음보는 신기한 풍경들
무지개,번개,고드름,불꽃….
장남감들의 표정변화로 느끼는 다양한 감정을 공유해보세요
이 책은 아이들의 무한 상상 에너지를 마구마구 불러일으키기 충분한 그림책인 거 같아요
어느 날 얼룩 고양이가 찾아왔어요
고양이 속 또 고양이,
 그속에 또 고양이,,,또또 고양이,…
하나 인 줄 알았던 고양이가 다섯이 되었어요

이제 친구들은 열이 되었어요

그리고 함께여셔 행복했답니다

▲이 뒷모습을 보면 나도 조용히 끼여앉아 같이 기다리고 싶었어요

 

또 무언가 두근두근 재밌고

행복한 일이 일어나기를 기다리면서요

 

작가는

다섯친구들이 예상하지못한 일들이 일어나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는 이야기를 통해 

 우리가 살아가면서 보고 듣고 경험하는 모든 것들 사이에 

기다림이 있다는 걸 말해주고 싶었나봅니다

 

 

 

 

이 기다림이 길어질수록 

바라던 일이 이루어지는 순간 느끼는 행복감도 커진다는 걸 비로소 알게되겠죠~

 

 

너무 따뜻하고 예쁜 그림들

글은 그저 이해를 도울 뿐 

아이들이 마음 껏 상상의 나래를 펼칠 수 있는 하얀 여백이 많은 그림책

 
첨엔 이 여백들이 어색했지만
저또한 작가의 의도를 한 번더 생각해보고 되고,
다음 이야기를 유츄하는 여유로움을 주는 공간으로 여겨지더라구요
늘 빠쁘고 일상에 지친 저에게
‘함께여서 행복하다’는 글귀가 무척 와닿는 책이였어요
 
울 귀염둥이들과 함께여서 엄마는 행복하다고 말해주었습니다
 
 
갑자기 얼룩고양이가 많아지자 놀라면서 악당이 쳐들어왔다고 하네요
뭐든 착한 놈,나쁜 놈으로 구별하는 만화영화를 많이 봐서 그런 거 같아요
“기다리라고 하면 어때?”
“싫어?”
 전 평소 아이들에게 너무 많은 기다림을 요구한 거 같아요
단순히 ‘기다려!’가 아닌
기다리는 걸 설레임과 준비의 시간으로 여길 수 있도록
대화를 통해 기다림이 또 하나의 즐거움으로 여겨지게 만들어줘야겠어요
##
간식을 준비하는 동안
아들은 어떤 빵이 만들어질지 엄마와 이야기 하면서 즐거운 상상을 하는 법을 알게되었어요

 

 
아직은 기다림에 익숙치않은 막내는 그만 서러움에 울고 말았어요
 그런 동생을 이해 할 수 없다며 오빠는 팔짱을 끼고 쳐다보네요
달래주고 토닥여주는 오빠를 기대한 건 엄마늬 너무 큰 기다림인 걸까여??
“함께여서 행복하다,,,,행복하다,,,,”
전 주문을 걸어봅니다
요즘 우리아이들이 간절히 기다리는 건 꼬마새우예요
무화하는데 일주일이 넘게 걸린다고 해요
저도 첨 듣고 보는 녀석이라 설레임으로 기다리고 있답니다

 

 
직접 먹이도 주고 물도 갈아주고 동생처럼 키울 거라는데 진짜 기대되네요
기다리는 즐거움 ,설렘 ,행복이 무엇인지 
우리 아이들 조금씩 알아가고 있었어요
사이좋게 함께 기다리는 즐거움이 절실한 우리집에 꼭 필요한 그림책이네요
엄마는 오늘도 따뜻한 배려와 정다움이 묻어나는 우리집을 그려봅니다
이제 ’조금만 기다려 봐’라는 말이 좌절이 아닌 설레임과 준비의 시간이 될 거 같아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