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학생 추천도서] 비룡소의 빙하기라도 괜찮아

연령 8세 이상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16년 7월 12일 | 정가 10,000원
수상/추천 교보문고 추천 도서 외 2건
구매하기
빙하기라도 괜찮아 (보기) 판매가 9,000 (정가 10,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빙하기라도 괜찮아

비룡소의 난 책읽기가 좋아!!

초등학생들이 읽기 딱 좋은 도서지요!!

다들 초등학생 추천도서로 추천들 많이 하시더라구요

독서레벨 1단계 – 책을 혼자 읽기 시작하는 아이들을 위한 동화

독서레벨 2단계 – 책읽기의 즐거움을 느끼게 하는 동화

독서레벨 3단계 – 책읽기와 글쓰기에 길잡이가 되어 주는 동화 

저희 딸램도 넘 좋아한답니다

학교 도서관에서도 빌려다 보았답니다

글만 있지 않고 중간중간에 그림도 있어서

초등학생들이 읽기 딱 좋은 그런 도서랍니다

동화 작가 이현이 들려주는

우리 모두 친구가 되는 마법 이야기

목이긴사우르스에게도 친구가 필요해!

빙하기가 좋아라는 책을 보고

저는 둘리가 생각났답니다

하지만 저희 딸은 둘리를 모르더라구요

저희 어릴적에 인기 많았던 만화인데 말이죠

총 12개의 이야기로 이루어져 있답니다!!

그럼 한번 빙하기라도 괜찮아속으로 들어가볼까요?

미르는 거대한 공룡입니다

공룡 중에서도 ‘목을길게뻗으면구름에이마가닿을락말락해서비오는날

몹시불편할만큼목이긴사우루스’입니다

간단히 줄여서 ‘목이긴사우르스’라고 부르면 되겠지요

이름 한번 기네요 ㅎㅎ

딸램이 이름 부르다가 숨 넘어갈거 같다고요 ㅎㅎ

미르는 너무커서 작은 생명체의 말을 들을 수가 없었어요

그리고 날이면 날마다 심심했습니다

‘작고작은얼굴에입만삐죽테루스’

간단히 ‘삐죽테루스’는 태어나서 맨 처음 만난 목이긴사우루스를

평생 따라다녔습니다

삐죽테루스가 유일하게 할 줄 아는 말은 ‘쮯!’이였어요

심심한 미르와 삐죽테루스는 산모롱이 저편으로 가보았어요

바닷가 절벽에 커다란 동굴을 발견했어요

미르는 동굴을 저만 알고 있을까 어른들에게도 알려줄까

행복한 고민에 빠졌습니다

미르는 스르르 잠이들었습니다

어느새 해가 저물고 밤이 몰려와 있었습니다

하늘에는 먹구름이 가득했고 하얗고 차갑고 가볍고 보드라운 것들이

온통 흩날리고 있었습니다

바닥에 쌓인 하얀 것들은 무척 미끄러웠습니다

그래서 빨리 갈 수가 없었어요

힘이 들었지만 ‘쮯’소리에 조금 힘이 났습니다

높은 산에서 하얀 파도가 밀려왔습니다

제 아무리 거대한 공룡이라도 단숨에 집어삼킬 만큼 엄청난 파도였어요

정신을 차린 미르는 주위를 둘러보았어요

온 세상이 하얗고 또 조용했습니다

삐죽테루스의 목소리도 들리지 않았습니다

미르는 그만 울음을 터트렸습니다

“엉엉…이제 어떡해…어떡해…”

그런 미르에게 작은 무언가가 나타났어요

콧구멍보다 작은 것이 말도 했습니다

그리고 아이를 열일곱이나 낳은 엄마라고 했어요

미르는 저도 모르게 공손해졌습니다

그 분의 이름은 ‘쥐라나뭐라나쥐 잘남 씨’ 였어요

잘남 씨 미르의 마을을 안다고 해서 둘은 같이 다니기로 했지요

배가 고파 풀밭에 간 미르는 잘남 씨때문에

그동안 자리잠자리들을 나도 모르게 먹었던 사실을 알게 되었어요
그것들은 정말정말정말 작았습니다

소리도 지르고 비명도 질렀는데 미르가 못 알았들었던 말에

말문이 막혔습니다

미르는 지끔껏 작은 동물의 목소리를 들어본 적은 없었습니다

미르가 귀 기울이니 작은 소리가 들렸습니다

관심을 가지고 집중을 하면 소리를 들을 수 있는 거 같아요

사람들도 마찬가지인거 같아요

미르처럼 못듣고 사는 경우가 많치요

주위의 소리에 귀 기울이며 관심 가지면 도와주며 살아야겠어요

쥐인듯아닌듯쥐와 쥐라서그래서쥐와 쥐라서어쩌라쥐와 쥐라나뭐라나쥐
부모를 잃은 네 마리의 쥐도 미르와 같이 가기로 했어요

공룡 등에서 기뻐하는 쥐들의 소리에 미르도 절로 웃음이 났습니다

마음 같아서는 같이 뛰놀고 싶었지요

하지만 그저 조심조심 걸아야 했습니다

쥐들이 떨어질까 조심해야 했고, 눈 때문에 길도 미끄러웠지요

미르가 들어갈 수 있을 만큼 커다란 동굴을 발견했어요

미르는 흥분해서 동굴로 뛰어갔습니다

쥐들이 겁에 질려 비명을 질러 댔습니다

미르는 전혀 몰랐습니다 등에 쥐들을 태웠다는 사실조차 잊었어요

잘남 씨가 계속 뭔가 말했지만, 미르에게[는 찍찍거리는 소리로만 들렸습니다

미르는 다른 공룡을 만났습니다

그 공룡의 이름은 ‘깜짝놀랄만큼사나운인상그대로성미도고약하기짝이없는사우루스 돌개’였어요

미르가 그 공룡을 친구로 생각하고 따라가자

딸램이 안절부절!!

안돼 미르야 가지마!!! 네 작은 친구들을 찾아야지

그리고 네 마을로 가야지

넌 저렇게 무서운 공룡을 어떻게 친구라고 생각할 수 있는거니?

하더라구요 ㅎㅎ

돌개와 돌개엄마는 본색을 드러냈어요

미르는 도망쳤어요 하지만 힘들어서 숨도 제대로 못 쉴 지경이었어요

도망을 가던 미르에게 “조심해”라는 소리가 들렸어요

바로 미르가 아주 잘 아는 삐죽테루스였어요

미르는 이제 삐죽테루스의 말을 알아들을 수 있게 된거예요

친구들이 힘을 모아 미르를 돕고 있었어요

미르는 용기가 났습니다

쥐들의 멋진 계획으로 돌개와 돌개엄마는 바위에 떨어져버렸지요

소문대로 마을은 눈으로 뒤덮여 있었어요

하지만 소문이 전부 사실은 아니였어요

엄마 아빠가 살아계셨어요

마을을 떠나야 한다는 사실은 슬프지만

새로운 곳을 생각하면 설렜습니다

그리고 이제 세상에는 공룡이 아닌 친구도 많다는 것을

알고 있었으니까요

잘남 씨 아줌마는 6마리의 쥐를 낳았어요

미르는 가슴이 따뜻해졌어요

빙하기라도 괜찮습니다

미르가 다시 마을로 돌아와서 넘 좋아요

그리고 엄마 아빠도 살아계셔서 좋구요

미르가 세상에는 친구가 많다는 사실을

알게 된것도 너무 좋아요!!

미르야~ 지금처럼 작은 친구들의 말에 귀 기울이며

그 친구들을 많이많이 도와주면서

행복하게 잘 살아

엄마 아빠 몰래 또 마을을 나가면 안돼!!

어디 갈때는 꼭 말하고 다니렴!!

책을 읽고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을 그려보았어요

딸램은 미르가 길을 읽고 우는 장면을 그렸답니다

눈이 오는 날에 엄마, 아빠에게 가는 길을 잃어버려서

울고 있는 장면이다

부모님을 잃어버리면 나도 정말 슬플것 같다

공룡 이름은 목을길게뻗으면구름에닿을락말락해서비오는날몹시불편할만큼목이긴사우르스

미르이다 미르가 엄마 아빠를 찾아서 기쁘다 미르야 밖에 혼자 나오지 마 행복하게 잘 지내

책에 나오는 친구들이 이름들이 다 독특해서

책을 더 잼나게 읽을 수 있었던거 같아요!!

주위의 작은 목소리에도 귀 기울일줄 알고

자기보다 힘이 부족한 친구들을 도울 줄 알며

이 세상에는 많은 친구들이 있다는 것을

책을 통해 다시 한번 깨닫게되었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