돼지가 어때서? 『변신돼지』

연령 7세 이상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17년 2월 27일 | 정가 9,000원
구매하기
변신돼지 (보기) 판매가 8,100 (정가 9,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어느날, 찬이네 집에

돼지가 나타났어요.

‘동물편한세상’에서 사 온

늙은 토끼 달콤이는 사라지고요.

자세히 보니

돼지가 달콤이를 닮았어요.

식성이나 몸에 난 무늬가요.

찬이는 달콤이가

돼지로 변했다고 생각했어요.

하지만 엄마는

집에서 돼지를 키울 수 없대요.

엄마는 돼지를 좋아하지 않아요.

어렸을 때 ‘복’씨 성을 따서

별명이 복돼지였대요.

책 속에 등장하는

찬이 엄마가 저와 비슷하게 생겼고

성격까지 비슷해서(!)

아이 눈에 비춰질 엄마의 모습을

살피며 읽었어요.ㅎ

엄마는 ‘동물편한세상’에

돼지를 가져다주고

버림받은 강아지를 데리고 왔어요.

찬이네 가족은

강아지에게 ‘통닭’이라는

이름을 지어줬어요.

그런데 통닭도

돼지로 변했어요.

집에 데리고 온지 열흘째 되는 날이요.

달콤이도 찬이네 집에 온지

열흘째 되는 날 돼지로 변했는데..

‘동물편한세상’의 동물들이

마법에 걸린 걸까요?

아니면 가정집으로 분양가고 싶은

돼지가 토끼로 강아지로 변신하는걸까요?

엄마는 다시 돼지를

‘동물편한세상’에 가져다주었어요.

그러자 주인 아저씨가 이번에는

분양되었다가 돌아온

햄스터를 주시겠다네요.

한번 분양되었다 돌아왔으니

절대 돼지로 변하지 않을거라고요.

찬이네 가족은 햄스터를

‘푸딩’이라고 불렀어요.

푸딩은 돼지로 변했을까요?

네!

푸딩도 돼지로 변했어요.

이제 찬이네 가족은

운명을 받아들이고

달콤이가 변한 돼지

통닭이 변한 돼지

푸딩이 변한 돼지

이렇게 세 마리를 데리고 살기로 했어요.

동물들을 위해 단독주택으로 이사가는 날,

이웃에 사는 아주머니 한 분이

찬이네 집에 인사를 왔어요.

“어쩜 이렇게 가족들이 판박이처럼

똑 닮았어요.”

“저희가 다 덩치가 좀 있어요.”

“아니, 그게 아니라. 다들 웃는 모습이

기가 막히게 예뻐요.

똑 닮았다니까요.

아빠랑 엄마,

애기랑 저기 돼지들까지.”

찬이네 가족은 모두 서로를 쳐다보며

함박웃음을 지었대요.

돼지가 지닌 부정적인 이미지 때문에

처음엔 키우기를 거부하지만

돼지를 위해 넓은 마당이 있는

집으로 이사하는

찬이네 가족을 보며

마음이 따뜻해졌어요.

아이와 깔깔대며 읽을 수 있는

유쾌한 돼지 이야기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