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신의 내면을 들여다 볼 시간

시리즈 블루픽션 68 | 박하령
연령 12세 이상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17년 3월 14일 | 정가 11,000원
수상/추천 블루픽션상 외 1건
구매하기
반드시 다시 돌아온다 (보기) 판매가 9,900 (정가 11,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반드시 다시 돌아온다

제목에서 무거운 무게감을 느끼게 하는 책이 아닌가 싶었답니다.

아이들이 커가면서 성장기를 다룬 청소년소설을 즐겨 읽게 되었는데

이번에는 비룡소에서 제 10회 블루픽션상 수상작인 반드시 다시 돌아온다로 박하령 작가님에 장편소설을

만났답니다..

책속 주인공은 청소년소설 답게 17살에 주인공으로

 게임을 좋아해서 PC방을 자주 다니는데 우연히 바닥에 떨어져있던

편지를 발견하고 이야기가 시작된답니다.

처음부터 흥미롭게 시작되어 긴장감을 주고 있는데,

​책 속 주인공 고2 남학생으로 정하돈이 등장하면서 PC방에서 주운 악마의 편지 이야기를 하고 있답니다.

악마의 편지는 “사랑하는 아낙스”라고 시작하는 것으로 보아

악마가 쓴 연애편지였는데요,  유소년 악마인 로콜프가 아낙스에게 보내는 연애편지로

현재 수련 악마로 현장 실습 체험 중이라고 나온답니다..

우리 아이들에게 있어 PC방은 부모들에게 또는 모든 이들에게서 또 다른 세계라는 착각을 주는 곳으로

이 책에서는 유료 치외법권 지역이라고 표현하고 있답니다.

우리 아들도 PC방을 그리 생각하고 있다고 말하는데요..

이 책을 읽으면서 우리 아이들에게 지금에 자신들을 들여다 볼 수 있는 시간을 제공해 줌으로써

내면에 자신의 선과 악을 경험하게 해주었던 책이 되어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악마라는 판타지를 경험하면서 내가 정하돈이라는 인물이 되어 경험할 수 있는 것들은

내 삶에 선택은 내가 스스로 하는 것으로 선택에 있어서 어떠한 선택을 했는지

모든 선택의 결과는 반드시 다시 돌아온다는 것이였다. 모든 일상에서 선택이 따라다니며,

아침에 6시 30분에 기상을 할지 말지부터 선택을 하게되는 우리에 아이들에게

약속된 시간에 기상을 했을 때 하루가 어떻게 바뀌게 되는지 알아갈 수 있을 것 같네요.

로콜프가 아낙스에게 보낸 편지를 하돈이가 하필 PC방에서 주었다는 설정이 정말 웃기다면서

아들은 즐겁게 이야기하지만, PC방에서에 우리 아이들을 다시한 번 생각하게 되면서 박하령 작가님 답게

즐거움을 주면서 교훈까지 남겨주는 내용이라 더욱 깊이 들여다 보게 되었답니다.

악마를 통해 자신의 내면을 들여다 보게 되면서, 반드시 다시 돌아온다는 제목을 생각해 보게 만들어 주었답니다.

게임을 좋아하는 하돈이를 통해서 우리 아들에게 늘 하던 잔소리도 떠올랐답니다..

이 책에서도 말했듯이 지금에 소중한 한 시간이 우리에 미래의 나를 만들어 줄 것이다..

지금 행복한 시간들은 결코 미래에 행복한 시간이 아니겠지요..

지금 고통스럽고, 힘들지만 나에 밝은 미래를 위한 노력이라 말해주고 싶었던 부분으로

우리 아들도 조금 반성하며 우리 내면에 감정들과 타협하면서,

하얀늑대와 검은 늑대를 번갈아 맞이하면서 올바른 선택을 할 수 있기를 간절히 바래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