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들에게 반드시 추천하고 싶은 책]반드시 다시 돌아온다

시리즈 블루픽션 68 | 박하령
연령 12세 이상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17년 3월 14일 | 정가 11,000원
구매하기
반드시 다시 돌아온다 (보기) 판매가 9,900 (정가 11,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책 소개만으로도 엄청나게 기대를 품고 보았던 비룡소의 <반드시 다시 돌아온다> 입니다.

악마가 친구로 나타났다는 발상의 참신함에 다시 돌아온다는 제목의 주체도 내 안의 악에 관한 것일까 생각했는데,

예상을 확 뒤엎는 반전의 매력 또한 읽는 내내 설레게 했던 책이었습니다.

이야기를 풀어놓는 방식이 재미나서 단숨에 읽어 버리고픈 욕망 가득했지만 상황이 허락칠 않아 끊어 읽기 하는 과정에서도 책 내용의 잔상이 계속 머릿 속에 머무르고 있어 더욱 깊이 생각할 수 있었던 시간이었습니다.

그도 그럴 것이 친숙하지 않은 내 안의 악이라는 발상을 스쳐지나가듯 생각할 만한 계기가 있었고, 그 생각을 하게 되었음에 흠짓 놀라기도 하였었는데, 이 소설은 대놓고 그 악마를 현실의 존재로 끌고 나와 친구로까지 만들게 해 놓았음에 여러가지 뒤범벅된 감정에 휩싸이게 되었답니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마음이 좀 편안해 졌다고 할까요.

게다가 요며칠 선택은 나의 몫이고 선택에 대한 책임은 내가 지어야 한다는 말을 무슨 큰 깨달음을 얻은 것 마냥 입에 달고 살았었는데, 그러한 주제를 딱 말해주고 있는 책을 만나니 어찌나 반갑고 공감되고 그러하던지요.

자칫 무엇인가 아이들에게 메세지를 던져줄 때 지루한 잔소리나 교훈을 주입하는 방법이 되기 쉬운데, 이 이야기는 아이들 눈높이의 재밌는 이야기로 흥미를 자극시키면서 굳이 무언가를 깨닫고자 하는 의식이 없다 하더라도 자연스럽게 생각을 이끌어내게 하는 묘한 매력이 있는 필력이었습니다.

 

 

악마가 피시방에 흘리고 간 편지를 읽어버린 주인공 하돈군..

사냥개처럼 물고 늘어지는 성격 탓에 학교를 자퇴하게 된 친구 은비..

전교 일등을 목표로 공부에 뜻을 품고있지만 이 모든 것이 엄마의 바람 때문에 어쩔 수 없이 끌려가는 진유..

그리고 수련 악마로 현장 실습 체험차 온 유소년 악마 아낙스..

 

개개인에게 모두 그들만의 처한 사정이 있고 같은 문제에 대한 생각도 모두 다르지만 단촐한 이 등장인물들의 대화 만으로도 우리 청소년들이 놓치고 있는 부분, 반드시 생각해야 할 부분들에 대해 다루고 있는 점에서 이 책의 가치를 높이 평가하고 싶습니다.

그러나 비단 이 책에서 제시하고 있는 내용은 청소년들에게만 해당하는 메세지가 아닌 듯 싶습니다.

특히나 아낙스와 은비의 대사를 읽다 보면 살아져서 살아지는 삶을 살고 있는 다수의 어른들에게도 큰 울림이 있는 내용입니다.

인생의 요행을 바라 과정을 즐길 수 있는 인생의 낙을 놓쳐버리는 기회부터 인생의 목표는 무엇인지에 대한 생각도 다시 해 보게 되고, 자기 삶을 감독하는 것은 나 자신임에도 불구하고 남들이 좋다는 것만 좇아서 사는 삶이나 시키는 대로 따라가는 삶에 대해서도 잠시 멈춰서서 생각해 보게 됩니다.

악마는 따로 있는 것이 아니라 내 안에 있는 것인데, 악마가 딴지를 건다 하더라도 스스로의 가치관을 쌓아둔다면 넘어지지 않고 버틸 수 있는 힘이 있으니 내 인생의 목표를 설정하고 바른 과정을 선택하는 것은 오로지 본인이 해야만 하는 일이라는 어찌보면 당연한 일이지만 실천하기 어려웠고 생각해 보지 못했던 내용을 다루고 있는 책이라 더욱 추천해 드리고 싶습니다.

 

책을 읽고 있는 중간중간에 저도 모르게 많은 밑줄을 긋고 있었습니다.

저 스스로에게도 각인시키고 싶은 마음도 있었지만  제 아이에게 꼭 들려주고 싶었던 메세지였기에 한구절 한구절 정성스레 밑줄을 그었습니다.

아들도 한번쯤 멈춰서서 엄마의 생각을 엄마의 바람을 이 책이 전해주고자 하는 메세지를 되새겨 보는 시간을 가졌겠지요.

작가는 아이들과 많이 소통하는 분인 것 같습니다. 문체가 아이들이 쓰는 화법으로 되어 있어 책을 읽는다는 느낌마저 사라지게 하는 힘이 있더군요.

 

벌써 10회나 되었다는 블루 픽션 상에 대한 관심을 이제서야 갖게 되었고, 관련 도서가 78권 이상의 책임에 발빠르게 따라잡아 읽고 싶다는 욕심이 생기기도 하였습니다. 오랜 역사를 가지고 있는 비룡소에서 청소년 문학을 위해 만든 상이라 하니 더욱 관심을 갖고 보게 되는 블루픽션 시리즈 도서들입니다.

그리고 이 책을 통해서 박하령이란 작가에 대한 관심이 더욱 높아졌습니다.

바로 검색 들어가 책 구매 하였는데, 또 다른 작품은 어떤 내용일지 사뭇 궁금해집니다.

 

모든 것은 우리 선택에 달려 있고, 선택에 대한 책임 또한 본인이 져야 한다는 진중한 메세지를 흥미롭게 제공해준 소장가치 200% 괜찮은 책이었습니다.

 

* 해당 출판사에서 도서를 제공받아 쓴 후기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