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을 나는 마법약

연령 5세 이상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17년 2월 24일 | 정가 11,000원
구매하기
하늘을 나는 마법 약 (보기) 판매가 9,900 (정가 11,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칼데콧상. 뉴베리상 수상작가 윌리엄 스타이그 하늘을 나는 마법약
하늘을 나는  마법약이라니 제목부터 궁금증을 자아내네요. 어렸을 때 하늘을 나는 상상도 했었는데 말이죠~  책을 보다보니 문득 어린시절에 상상했던 것들이 떠오르네요~
그림체도 따뜻하고 소박해서 편안한 안정감을 주네요. 컬러도 차분하고 부드러워 그림을 보고 있노라면 마음이 차분해지네요.
강렬하고 자극적인 화면에 노출이 많은 우리 아이들에게 꼭 보여주고 싶은  잔잔함이에요.

우리의 주인공 개구리 골키는 부모님이 나기시자마자 부엌으로  가서 뭔가를 열심히 만드네요~ 커피찌꺼기.  베이비 파우더. 고추가루. 식초. 홍차…..정말 많이 넣네요 정말 이대로 만들면 마법약이 만들어 질까요?
7살 우리딸 베이비 파우더가 뭐야?  묻네요. 그건 기저귀차는 아가들 엉덩이 짖무르지 말라고 뿌리는 거야~

글밥이 제법  많아요. 한글공부 중인 7살 메이양에게 열심히 읽어주고 있죠. 얼른 한글 떼서 한줄씩 번갈아가며 읽을 날을 기다리고 있답니다
지금은 오가 루가 옹가  우가… 골키가 외우는 주문을 같이 읽는 걸로 시작하고 있지요.

이야기는 엄마의 예상을 뛰어 넘네요. 마법약을 먹거나 뿌리거나 할 줄 알았는데… 그냥 풀밭에 누워  잠들었는데 골키의 몸이 떠오르죠.
너무 신나겠어요. 비행기를 타는 것도 아니고 새처럼 날개를 퍼덕 거리는 것도 아니고 풍선처럼 두둥실 떠오르다니~
잠에서 깨어 하늘에 떠있는 것을 깨닫고도 무섭지 않았죠.

하늘을 날면서 내려다보이는 것들을 묘사하고 있어요. 하늘에 떠가는 골키를 보고 다들 놀라는 모습이었죠. 토끼가 탄 그네도 놀라서 멈췄다는.. 마을 사람들도 저마다 창문으로.  길에서 골키를 보고 있었죠.
그에 맞춰 골키는 하늘에 떠서 각종 묘기를 보이는 여유까지 보이네요.
비구름 속에서 비를 만나기도 하구요. 아무리 신나는 일이라도 늘 좋을 수 만은 없나봐요. 우리네 인생같네요.

아주 오랫동안  하늘에 떠 있었어요 아주~  조용한 하늘에서 골키는 이런 저런 질문을 던졌어요.
밤이되자 골키는 집에 가고 싶어졌어요 역시 아무리 즐거운 일이 있어도 집이 최고죠~
골키는 어떻게 내려올 수 있을까요?

상상 가득한 이야기 소박하고 따뜻한 그림
우리 아이 정서를  따뜻하게 해주는 동화책 하늘을 나는 마법 약
오늘도 골키와 함께  신나는 모험을 떠나볼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