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드시 다시 돌아온다!

시리즈 블루픽션 68 | 박하령
연령 12세 이상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17년 3월 14일 | 정가 11,000원
수상/추천 블루픽션상 외 1건
구매하기
반드시 다시 돌아온다 (보기) 판매가 9,900 (정가 11,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박하령의 장편소설 반드시 다시 돌아온다. 제목부터 엄청난 몰입력이 있다는 느낌이 들었다. 책에 대한 설명에 악마라는 단어가 들어가 약간 스릴러물인가? 하는 예상을 해 보았다. 책에는 정하돈이라는 학생 중심으로 이야기가 전개된다. 게임을 좋아하고, 공부에 별 관심없는 낙천적인 평범한 학생. 우리 주변에서 흔히 볼 수 있으나 어쩌면 흔하지 않은 배경을 가진 아이. 그런 아이에게 신기한 일이 생긴다. 바로 악마의 편지를 보게 된 일, 물론 모르고 본 일이지만..보는순간 글씨가 사라져 뇌에 각인되었다니 설정이 독특했다. 이 일을 믿어주는 혹은 믿지 않는이 중요하지 않았던 이유는 내가 같은 상황에 있더라도 어리둥절 했을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이다. 하돈이는 이 상황을 어떻게 헤쳐나갈까 주변 친구들에게 고민상담을 하고, 결국 악마 아낙스와 직접 연락해 보기로 한다. 물론 편지를 통해.. 그러던 중 진짜 아낙스와 만나게 되고, 예상했던 악마의 모습이 아님에 당황+호감을 느끼게 된다. 아낙스는 하돈이의 일상에 자연스럽게 스며들며 친구들과의 일에 관여하게 된다. 그리고 서서히 변해가는 하돈이의 내면세계를 잘 그려 놓았다. 친구를 돕기 위해서라는 이름으로 하돈이가 어떻게 변해가는지, 내가 다른사람과 다르다는 것을 알게 되었을때 느끼는 우월감과 그에 따른 변화과정 등.. 이 책에서 기억에 남는 것은, 악마는 누구에게나 발을 걸 수 있다. 그 발에 걸려 넘어지고 넘어지지 않고는 그동안 자신이 만들어 놓은 일들에 달려있다는 것이다. 과연 나는 악마의 발에 걸리지 않을 자신이 있는가? 초등학교 고학년 혹은 중학생, 성인이 읽더라도 많은 생각을 하게 하는 책인 것 같다. 악마의 발에 걸리지 않을 사람…그러지 않기 위해 어떻게 살아야 할 것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