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하령 장편소설 반드시 다시 돌아온다

시리즈 블루픽션 68 | 박하령
연령 12세 이상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17년 3월 14일 | 정가 11,000원
수상/추천 블루픽션상 외 1건
구매하기
반드시 다시 돌아온다 (보기) 판매가 9,900 (정가 11,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블루픽션상​이란 출판사 비룡소​에서 2007년 제정한 13~18세 청소년이 읽을 수 있는 청소년 장편 소설 수상작을 말하는건데
이번에는 ‘반드시 다시 돌아온다’가​ 제10회 블루픽션상 수상작이다.
제목으로만 생각했을 땐 과연 뭐가 돌아 온다는 거야?! 청소년시기인 아이들한테 정말 도움이 될 도서가 맞을까??는
의문을 갖고 읽어 봤다.
첫 장을 열어 읽기 시작하는데 유치하게도 악마의 편지 어쩌고 저쩌고다.
‘우시락스 바락스 스텐푸아 카당스’라는 주문도 나온다.ㅋ
17살 정하돈은 피시방에서 악마가 흘리고 간 연애편지를 발견한다. 그 안의 모든 글씨는 읽는 순간 사라져 버린다. 하돈이는 악마가 적어 놓은 주문이 자신의 머릿속에 입력되었다는 걸 알게 된다. 악마의 편지에 대해 반에서 1등이자 짝인 진유에게 말하지만 비아냥거리기만 한다.
​어릴 적부터 단짝이던 은비만이 그렇다면 편지 속 수신인인 아낙스를 찾아보라며 조언해 주고, 마침내 악마는 정말 하돈이 앞에
너무도 ‘인간 같은’ 모습으로 나타난다. 중학생쯤으로 보이는 여자애 모습을 한 아낙스는 자신은 수련 악마로서 일정 수련을 거쳐야 악마 세계로 돌아갈 수 있다고 말한다. 하돈이의 머릿속에 든 편지 속 주문을 알고 있으면 쉽게 돌아갈 수도 있지만,
아낙스는 스스로 방법을 찾는다며 듣기를 거부하고 대신 하돈이에게 인간 친구가 되어 달라고 부탁한다.
처음엔 아낙스의 겉모습에만 매력을 느끼던 하돈이 그 주문과 악마의 능력에 관심을 가지게 된다. 결국 하돈, 진유, 은비는 악마가 인간에게 슬며시 거는 발짓에 빠지게 되며, 자신의 선택과 욕심에 따라 욕망이 변질 된다는 걸 알게 된다.
​처음엔 유치하다라는 생각으로 읽기 시작했는데 읽을 수록 빠져들기 시작하면서 책에만 집중하며 한 권을 그 자리에서
바로 읽어 버렸다.
“레알?!”, “구라”, “개뻥”.. 요즘 아이들이 많이 사용하는 단어들도 나오기에 아이들에겐 친숙한 단어라
다른 책보다 더 잘 읽지 않을까 싶다.ㅎ
악마를 통해 나 자신의 내면을 들여다 보게 되면서, 반드시 다시 돌아온다​는 제목의 속 뜻을 이해하게 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