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룡소] 블루픽션 시리즈 – 반드시 다시 돌아온다

시리즈 블루픽션 68 | 박하령
연령 12세 이상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17년 3월 14일 | 정가 11,000원
구매하기
반드시 다시 돌아온다 (보기) 판매가 9,900 (정가 11,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이번 비룡소 연못지기로 받은 책은

12살 울 걸군이 읽기엔 살~짝 수준이 있는 책이었어요~

 청소년 성장 소설이라고 할까요??

주인공도 17살~

무려 악마가 등장하는 소설입니다.

 

처음에 악마가 등장한다고 해서 판타지인가? 싶었다가

파우스트같은 철학 소설인가~ 하는 기대감도 있었습니다.

읽다보니 청소년들이 읽기 쉽고 재미있는 한편의 철학 성장 소설이라고 할 수 있을 듯 해요~

피씨방에서 악마의 편지를 발견한 주인공이

전교 1등 모범생 진유와 학교에 적응을 못하고 홈스쿨링을 하고 있는

단짝 친구 은비와 악마를 만나면서 이야기가 전개됩니다.

악마의 편지는 주인공 머릿속에 저장되어 버리고

셋 앞에 나타난 악마 ‘아낙스’는 머리에 뿔달린 무시무시한 악마라기 보다는

또래 여자친구와 같은 모습으로 나타납니다.~

첫 등장에서부터 의미심장한 대사를 날려주는 아낙스

주인공이 머리속의 주문을 알려주겠다고 하자 아낙스는 스스로 알아내겠다며 대사를 합니다.

“지름길이라는게 결국 빠르게 간 만큼 클 수 있는 내 능력을 묻어 버리는 일이거든?

내 인생을 사는 건데 내 스스로 자해하는 일을 왜 하겠어?”

 

뭐든 빨리 빨리 속성으로 해버리기를 원하는 요즘 사회를 살아가는 우리 아이들이 꼭 알았으면 하는 말인데

이 책을 읽으면서 많은 아이들의 가슴 속에 담겼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초반에 나오는 대사이지만

이 책에서 다루고자 하는 내용이 함축되어 있는 듯 해요~~

제목과도 연관이 있지요.

내가 한 일은 반드시 어떤 결과이든지간데

다시 돌아와서 나에게 영향을 미친다는 이야기죠~~

제목인 반드시 다시 돌아온다에도 이런 의미가 담겨있는듯 해요.

뒤로 갈수록 세 친구와 수습 악마 아낙스의

이야기 속에서

내 인생 나 스스로 결정하며 후회없이 살아갈 수 있기를 바라는

작가의 마음이 느껴지는 책이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