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의 인생은 너의 선택에 달려있어.

시리즈 블루픽션 68 | 박하령
연령 12세 이상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17년 3월 14일 | 정가 11,000원
수상/추천 블루픽션상 외 1건
구매하기
반드시 다시 돌아온다 (보기) 판매가 9,900 (정가 11,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제목만 보고 세월호 이야기인 줄 알았다. 돌아와야 할 아이들 생각이 났다. 물론 이 책은 그 이야기가 아니다. 다양한 캐릭터 중에서도 유달리 ‘악마’ 캐릭터를 좋아하는 우리집 아이가 관심을 보였다. 열두살인 우리집 아이가 이해하기에는 조금 어렵지 않을까 생각한 것은 주인공들의 나이가 열일곱살이기 때문이다. 아무래도 초등학생에게는 좀 어려운 이야기이다.

이 이야기는 로콜프라는 악마가 흘린 편지를 주운 하돈이가 편지의 수신인인 또다른 악마 아낙스를 만나면서 일어난 일련의 사건을 다룬다. 로콜프는 사랑하는 아낙스를 위해 자신이 알아낸 주문을 전달하고자 한다. 그리고 그것을 이용해 아낙스가 빨리 자신들의 세계로 돌아오기를 바란다.

로콜프의 편지는 이 책을 다 읽은 후에 다시 생각해보니, 우리 모두에게 던져 진 유혹과 같다. 로콜프는 아낙스와 같은 목표를 갖고 어떤 수행을 했을 것이고, 아낙스는 성취하지 못한 것을 먼저 성취하였다. 그래서 먼저 떠나게 된 로콜프는 아낙스가 좀 더 쉽게 그들의 세계로 돌아올 수 있게 자신이 성취한 주문을 주려고 한다. 아낙스는 그 주문이 자신이 노력하여 얻은 결과물이 아니기 때문에 사용하지 않으려한다.

하돈이의 머리 속에 저장된 그 주문을 사용하기만 하면 되는데, 쉽고 빠르게 갈 수 있는 길을 마다한 아낙스의 선택을 어떻게 보아야할까?

하돈이는 진유가 전교1등의 압박에서 벗어나 자유롭게 살게 하고 싶다는 이유로, 진유는 엄마의 감시와 압박에서 벗어나고자 아낙스의 주문을 이용하기로 하고 아낙스의 게임 티어를 올려주기로 한다. 악마와의 거래이다. 물론 아낙스는 싫다고 했고, 그것을 조른 이들은 하돈이와 진유이다.

아낙스가 이런 이야기를 한다. ”우린 정해진 일만 하게 되어 있는데…. 사실 악마의 역할은 아주 분명하거든. 네 말대로 어차피 악마니까. 하수인이라고 할 수 있지. 그거에 반해서 인간인 너희들은….자기 삶의 감독은 너희들이잖아. 근데도 늘 정해진 길만 가려고 애를 쓰는 것 같아. 남들이 좋다는 대로만 너나 할 것 없이 좇거나 아니면 엄마가 시키는 대로만 하고…. 물론 그나마도 안 하고 자기가 어디로 가는 지도 모르고 가는 애들도 많더라만…” (p.63)

악마의 유혹은 달콤하다. 너의 인생을 살아야 하지 않겠어? 정해진 대로만 가는 게 네 인생일까? 인간들은 불쌍해.

아이들은 각각의 이유로 자신의 의지대로 자신의 삶을 누리고 있지는 못하다. 학교를 그만 두고 홈스쿨을 하고 있는 은비도 어느 한편으로는 그러하다. 그런 아이들은 악마라는 것을 알면서도 악마의 주문을 쓰려고 한다. 그 조건으로 자기가 좋아하는 게임을 실컷 하면 되니 손해볼 것도 없다.

결말에서 아이들이 악마의 주문을 쓸 수 없게 된 후 더이상 주문에 기대를 하지 않고 자신의 자리로 돌아가는 모습이 개연성이 떨어지긴 한다. 우리는 언제나 선택을 하면서 살아간다. 손쉽고 빠른 길로 무임승차할 수 있는 선택도 가능하고, 자신의 노력으로 하나하나 성취해가려는 선택도 할 수 있다. 그 선택의 주인은 바로 자기 자신이다. 선택의 순간이 눈 앞에 왔을 때 어떤 선택을 할 지는 전적으로 자신의 결정에 따른 것이다. 어떨 때는 엄마의 감시때문에, 어떨 때는 가정의 평화를 위해서, 어떨 때는 좋은 게 좋은 거여서. 아낙스는 하돈이와 진유와 은비에게, 그리고 이 책을 읽는 아이들에게 자기 인생을 제대로 살아가길 원한다.

악마는 반드시 다시 돌아온다. 우리가 오늘도 여러 가지 선택의 순간을 지나왔듯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