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녀들의 여름이야기 이상하게 파란 여름

연령 11세 이상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16년 7월 15일 | 정가 13,000원
구매하기
이상하게 파란 여름 (보기) 판매가 11,700 (정가 13,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이상하게 파란 여름 시원한 파란 여름을 만난 시기가 여름이라

여름에 시원함을 더해줄 읽을 거리라고 생각되었는데  첫느낌부터

시원함한 보다는 외로움이 느껴지는 표지 속 한 소녀

이 책에는 레이미, 루이지에나, 배벌리 태핀스키 소년 3명이 등장합니다.

각자 다른 이유로 같은 목적을 위해 모인 10살 소녀들의 성장이야기

‘이상하게 파란 여름’ 우리 아이들을 생각하면 어리게만 느껴지는 10살이지만

1975년 플로리다를 배경으로 한 시대적 배경이나 글에서 느껴지는 아이들은

초등학교 고학년에서 중등학년의 성숙함이 느껴지네요.

요즘 인기 방송에 오디션이 많은데 많은 인원 중에 소수로 뽑히는 도전 프로그램에서

1등은 아니지만 관심과 애정 사랑을 받는 친구들의 이야기처럼 느껴지네요.

소녀 3인이 도전하는 건 배턴 트월링 배우기

‘리틀 미스 센트럴 플로리다 타이어’ 대회에 나가 상금을 받기 위함인데 주목적은

그로인한 변화가 더 큰 목적인 있는 발친한 소녀들

그들의 엉뚱항 문제와 미숙하지만 사건을 해결해가는 방법을 통해

응원하고 또래들의 마음에 조금은 고개가 끄덕여지는 이상하게 파란 여름

케이트 디카밀로의 자전적인 숨은 이야기로 소년 3명중 그녀가 누구일지

찾아보는 재미도 있고 여러 과정속에서 대회 상금을 받고 원하던 바를 이루는

소녀는 누가될지 또 어떤 친구를 응원하면서 봤는지 등 여름방학동안 읽고

이야기 나눌 성장소설로 따뜻함을 주는 소설 추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