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법이 필요한 아이들에게!

시리즈 일공일삼 시리즈 17 | 신나군 | 그림 김성희
연령 9세 이상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17년 9월 1일 | 정가 9,500원
구매하기
힐라볼라 둥둥둥 (보기) 판매가 8,550 (정가 9,5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단편 동화집 <힐라볼라 둥둥둥>에는 상처 난 마음을 보듬는 판타지부터 미래를 담은 SF까지 다양한 감정을 어루만지는 이야기 아홉 편이 수록되어 있습니다.

마법사 아빠의 부진에 애가 타던 주인공이 간절한 마음으로 ‘힐라볼라 둥둥둥!’이라고 외치자 아빠의 몸이 공중에 붕 뜨는 기적이 일어나지요. 아빠는 마법 실력이 돌아왔다고 생각하지만 주인공은 자신에게 마술 능력이 생긴 게 아닐까 신기해한답니다. 책 제목 <힐라볼라 둥둥둥>은 바로 여기서 따온 것이지요.

‘푼푼이’는 아이의 눈에만 보이는 밥 친구입니다. 어느 날 밥을 먹던 주인공의 눈에 푼푼이가 보이기 시작합니다. 자그마한 몸에 작은 숟가락을 들고 나타나 괴상한 식성을 선보이는 푼푼이. 둘은 어느새 사이좋은 친구가 된답니다. 어쩌면 푼푼이는 밥 먹기 싫은 주인공의 환상이 만들어낸 친구인지도 모르겠습니다.

동심이란 잃어버린 상상력인지도 모릅니다. 이 책을 읽는 내내 동심에 푹 빠질 수 있었습니다. 어린 마음으로 읽으면 이처럼 신기하고 재미있는 세상도 없겠지요? 마법이 필요한 아이들과 함께 읽어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