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의 날은 모두 멋지다 : 이렇게 멋진 날

시리즈 비룡소의 그림동화 248 | 리처드 잭슨 | 글, 그림 이수지 | 옮김 이수지
연령 4세 이상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17년 8월 30일 | 정가 12,000원
수상/추천 아침독서 추천 도서 외 3건
구매하기
이렇게 멋진 날 (보기) 판매가 10,800 (정가 12,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어떤 날에도 즐거움을 찾아내는
아이들의 보석 같은 능력을 보여 주는 책 <이렇게 멋진 날>
출근길, 비가 오거나 눈이 오면
가뜩이나 가기 싫은 그 출근길이 더욱 가기 싫고,
내리는 비와 눈마저 싫어질때가 다반사이다.
왜 나에게 주어진 소중한 하루 하루의 값짐과 아름다움을 발견하지 못하고
모든 상황에서 부정적인 감정들만을 이끌어내며 살아가는 것일까…
마냥 즐거운 아이들처럼 하루 하루를 행복하고 즐겁게 살아도
금세 바람처럼 지나가버리는 것이 바로 ‘시간’인데 말이다.
그래서 이 책은 아이에게보다 오히려 어른들에게 더 큰 깨달음을 주는 책이기도 하다.
비가 올때, 비가 와서 즐겁고, 눈이 오면 눈이 와서 즐겁고,
바람이 불면 바람이 불어 즐거울 수 있는 마음.
비가 주룩 주룩 내릴때면, 내리는 비가 마치 음악인 듯,
빗소리를 들으며 집에서 신나게 춤을 추는 아이들.
빙글 빙글 돌고, 점프하고, 재잘 재잘 노래를 부르면서
비가 오는 풍경을 뒤로 하고 자신들만의 놀이를 만들어 간다.
짧은 글귀와 연필로 슥슥 스케치한 듯한 그림체가
자유롭게 열려 있는 아이들의 마음을 그대로 담은 듯,
종이 위에서 마치, 노랫말처럼 그려진다.
비가 개이면, 그 풍경 또한 참으로 아름답다.
언제 어디서든 놀 거리를 찾아내는 마법과도 같은 아이들.
어른들은 분명 아이들로부터 많은 것들을 배운다.
이 책은 그러한 깨달음을 또 한번 주는 책이다.
우산을 들고 하늘을 둥둥 떠다니는 그러한 상상.
나무 위에 올라 가고, 구름 위에 올라 가고,
저 멀리 둥둥 날아 가고 싶었던 어린 시절의 생각들이 떠오른다.
‘오늘같이 좋은 날, 우리 소리쳐 볼까?’
‘야호! 오늘은 정말 멋져!’
우리의 날들은 멋지다.
단지 우리가 미처 그 멋짐을 발견하지 못할 뿐이다.
by 지아이제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