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세 추천동화 - 비룡소] 힐라볼라 둥둥둥

시리즈 일공일삼 시리즈 17 | 신나군 | 그림 김성희
연령 9세 이상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17년 9월 1일 | 정가 9,500원
구매하기
힐라볼라 둥둥둥 (보기) 판매가 8,550 (정가 9,5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힐라볼라 둥둥둥

우리 마음속에는 마법이 있어!

상처 난 마음을 보듬는 판타지부터 미래를 담은 SF까지

다양한 감정을 어루만지는 이야기 아홉 편

작가 신나군이 선보이는 첫 동화로

또 다른 상상의 창을 열어 주는 열린 결말,

현재와 미래를 색다르게 보여 주는 소재에서

신인만의 참신함과 실험성이 엿보이는 책이랍니다

가족의 결핍으로 마음을 다친 아이,

몸이 불편한 아이,

상처 때문에 자신을 가리고 살아야 하는 아이들을

판타지 세계로 데려가고,

파괴된 미래의 지구 속에서 태어나는 새로운 생명과

사랑을 통해 새로운 희망을 꿈꾸게 하는 이야기들이

펼쳐지고 있답니다

열린결말이라 아이들이 이게 뭐지?!

하는 반응이 나올 수 있지만

자기 나름의 상상력을 펼칠 수 있는

장점이 있는것 같아요!!!

총 아홉편의 이야기가 들어 있어요

힐라볼라 둥둥둥

푼푼이가 왔다

삐라뽀라 삐리뽀

팝핀 마리오네트

푸딩 사냥꾼

캡숑 가면

뭉게뭉게

닥터 한

쁘쁘 띠띠

제목 또한 특이한것 같아요

어떤 내용일지 호기심을 불러일이키는 제목인것 같아요

<<힐라볼라 둥둥둥>>

힐라볼라 둥둥둥

무슨 마법의 주문같죠?

아브라카타브라같은 주문 말이예요!!!

왠지 둥둥 떠나닐 수 있게 하는 주문 같다고

하는 딸램이였어요!!

그림에서도 힌트를 얻은거겠죠?!

그런 주문이 맞을까요?! ㅎ

아빠는 마법사예요

“힐라볼라 둥둥둥”이라고 주문을 외우면

둥둥 뜨는 그런 마법을 부리는 마법사요

하지만 무대위에서는 번번히 실패를 하고 말아요

나는 마법을 부리고 싶지만 마법을 할 수 없어요

그래도 마법사는 될 수 있을거 같아서

부모님 몰래 카드연습을 하고 있지요

어느 날, 엄마한테 들켜서

카드를 빼앗기고 말았어요

오늘 아빠의 공연이 있는 날이예요

아빠는 여전히 날고 있질 못했어요

나는 답답한 마음에

“힐라볼라 둥둥둥 힐라볼라 둥둥둥’

주문을 소리쳤어요

아빠가 정말로 떠올랐어요

너무 높이 올라서 구름안으로 숨어버렸어요

아빠가 내려오질 않았어요

나는

“둥둥둥 힐라볼라” 하고 주문을 외쳤어요

그때 아빠가 내려오기 시작했어요

“나 이제 날 수 있어”

라고 아빠가 말했어요

아빠가 마법을 되찾은걸까요?

아님 내 주문 때문인걸까요?

주머니에 손을 넣어 빈 상자를 꺼내고

호기심에 아빠의 주문을 외우자

순간, 뚜껑이 날아갔어요

“힐라볼라 개굴굴, 개구리”

개구리가 되었을까요?!

딸램은 아빠한테는 미안하지만

딸의 주문이 통한거라고 하네요

아빠랑 같이 둥둥둥 떠오르는 마술과

카드 마술을 하면 좋을거 같다고 하는

공주님이였어요^^

<<삐리뽀라 삐리뽀>>

 

삐리뽀라 삐리뽀

이번에도 주문같네요

그림을 보니 새를 부르는 주문인가?

새를 탈 수 있는 주문이가?

하는 딸램이였어요!!

규빈이는 그림 그리는걸 좋아해요

특히 새 그림을 좋아하지요

아빠는 항상 술을 마셔요

아빠는 술에 취하면 눈에 보이는 물건을 다 부숴요

특히 크레파스를 발로 차거나 벽에 던져요

규빈이가 넘 불쌍하더라구요 ㅠㅠ

어느날 삐리뽀라 삐리뽀 하면서

그림을 그리는 이상한 아저씨를 보게 되요

삐리뽀라 삐리뽀 하자 그림이 살아나요!!

그리고 그 아저씨를 만나게 되지요

아저씨에게 그린 그림을 보여줬어요

규빈이는 새를 그렸어요

그리고 물감으로 색도 칠했어요

그때 아빠가 나타나서 규빈이를 때리려고 하자

아저씨가 막아줬어요

규빈이는 아빠에게 끌려갔어요

집에 있는데 누군가 문을 두르렸어요

바로 규빈이가 그린 그 새였어요

새를 타고 규빈이는 하늘을 날았어요

그러자 규빈이가 그린 수많은 새들이 나타났어요

주위에 있던 새들도 어디론가 사라졌어요

나를 내려놓고 새가 솟구쳤어요

붓을 잡고 하얀 벽을 툭 쳤어요

“삐. 삐리뽀라 삐리뽀!”

규빈이가 더이상 상처 안받고 그림 잼나게

그리면서 잘 살았으면 좋겠네요^^

<<쁘쁘 띠띠>>

쁘쁘 띠띠는 왠지 외계인 이름 같다고 하는 공주님이였어요

수상한 비행체도 그림에 보이는걸로 보아

그런거 같네요^^

쁘쁘 띠띠는 지구에 도착했어요

띠띠는 인공지능 컴퓨터예요

대백과사전과는 다른게 지구는 푸르지도 않고

아무도 살지 않았어요

쁘쁘는 땅속에서 뼈를 하나 발견했어요

뼈를 전자레인지(분자조림기계로 조그만 조각만 있어도

원래 상태로 살려 낼 수 있다 하지만 두 번은 안된다)를

이용해 뼈를 돌렸어요

전자레인지에서 나온 사람은

바로 아기였어요

“으앙 으앙”울기도 하고

침을 흘리기도 하고

“까르륵, 꺄륵’웃기도 하고

“쭈읍, 쩝쩝”배고프다고도 했어요

쁘쁘는 아기와 함께 지구에 살자고 했어요

그때 별안간 뜨거운 노란 물이 쪼르륵 튀어

쁘쁘의 얼굴을 적셨어요

다들 노란 물의 정체 아시죠?! ㅋㅋ

띠띠가 웃기 시작했어요

아기도 까르르 웃었어요

쁘쁘의 한쪽 입꼬리가 올라갔어요

우주선 안에 웃음소리가 울려 퍼졌어요

딸램이 생각한 결말은

쁘쁘가 또다른 아가의 뼈를 발견해서

남자아이 여자아이를

쁘쁘와 띠띠가 키우게 된다고 해요

그래서 나중에는

지구에 웃음 소리가 퍼졌다고 하네요^^

이밖에도 6개의 동화가 있답니다

결코 평범하지 않은 동화들

상상력으로 가득한 동화들이 9편이나

들어있답니다

열린결말의 동화 익숙하지 않으면

책을 다 읽고도 개운하지 않을 수 있겠지만

자신만의 상상의 나래를 펼쳐 볼 수 있어

좋은것 같아요

우리 아이들은 어떤 상상을 했을지

너무 궁금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