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마는 내 안에 있다.

시리즈 블루픽션 68 | 박하령
연령 12세 이상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17년 3월 14일 | 정가 11,000원
수상/추천 블루픽션상 외 4건
구매하기
반드시 다시 돌아온다 (보기) 판매가 9,900 (정가 11,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어느 날 우연히 잘못 배달된 편지를 읽는 것으로 하돈이는 악마와 조우하게 된다.

하돈이의 짝, 진유는 부모의 간섭을 벗어나 자신의 길을 찾으려는 방황을 하지만 뜻대로 되질 않는다. 급기야 자신의 뜻을 관철시키기 위해 부정한 방법으로라도 1등이 되려고 악마와의 거래에 동참한다. 악마는 큰 힘을 들이지 않고도 우리를 넘어뜨릴 수가 있다. 달리고 있을 때, 살짝 발을 걸기만 하면 넘어지게 되는 것이다. 양심에  반하여 자신과 남을 속이는 데에는 큰 힘이 필요한 것이 아니다. 눈 한번 질끈 감으면 충분하다. 다만 남을 속이고, 비겁해진 스스로를 합리화 할 위선만 있으면 누구나 나쁜짓을 하고도 맘 편 할 수가 있다. 즉, 악마는 피시방에 숨어 있거나 어디 멀리 있는 것이 아니다. 악마는 우리 마음 속에서 언제나 등장 할 준비를 하고 있는 것이다. 반드시 돌아올 준비를 하고 있다. 선을 부르는 것도, 악을 부르는 것도 자신이 선택하는 것이다. 친구를 돕는다는 동기도 공정하지 못하면 결국 의미도 퇴색해버리고 만다.

동화같은 세 가지 소원으로 들썩거린 일탈에서 돌아온 아이들은 이전과는 다른 눈으로 세상을, 그리고 자신을 바라보게 되었을 것이다. 하지만, 정당하지 못한 욕망을 품는 순간 악마는 언제나 다시 돌아올 것임을 우리 모두 알고 있다. 지금 마음 속에 악마를 하나씩 품고 있으니 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