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림만으로도 색다른 재미를 느낄 수 있는 책

시리즈 비룡소의 그림동화 246 | 글, 그림 이수지
연령 4세 이상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17년 11월 3일 | 정가 15,000원
구매하기
(보기) 판매가 13,500 (정가 15,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예전에 ‘파도야 놀자’라는 책을 본 적이 있다.

첫 표지 제목부터 이야기가 시작되는, 그림만으로도 전달되는 이야기가 참 신기했었다.

 

그렇게 알고 있던 이수지 작가의 신작이 나왔다는 소식을 들었다.

 

이수지 작가의 신작 ‘선’

 

곱게 비닐에 싸인 것뿐 아니라 그림책으로 드물게 하드커버 겉에 코팅된 그림이 그려진 겉지가 한꺼풀 더 있다.

오랜만에 겉지가 있는 책을 만나니 책이 더욱 귀하게 느껴졌다.

이 책 역시, 표지 그림부터, 표지의 제목부터 이야기가 시작된다.

마찬가지로 텍스트 하나 없어도, 그림만으로도 읽혀지는 이야기가 재미있다.

 

 

제목의 텍스트 조차 그림처럼 느껴진다.

 

제목과 이어진 텍스트는 한 아이가 스케이트를 타며 남긴 흔적이었다.

 

이리저리 신나게 얼음판을 누비기도 하고,

 

멋지게 뱅글뱅글 돌기도 하고…

 

여러 이야기를 거쳐, 얼음판은 소녀 외에도 많은 이들이 함께 즐기는 곳이 되었다. 마치 신나게 풍악을 울리는 놀이마당처럼…

 

아직 글을 모르는 아이도 혼자 읽을 수 있는 책.

선만으로도, 글씨 하나 없어도 작가의 고심과 이야기가 느껴지는 신기한 책.

이야기를 표현하는 또 다른 방법을 새삼 알게 해 준 책이다.
* 보태기

처음 읽을 때는 몰랐는데, 두 번째 읽으며 눈에 들어 온 첫 장과 마지막 장의 연필과 지우개.

연필과 지우개가 저만치 닳도록 그린 것만 같은, 손으로 정말 그렸겠구나 싶은 수고로움마처 느끼게 한 컷.

사실감을 더욱 생생하게 느끼게 하기 위한 작가가 숨겨둔 숨은 그림이 아닐까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