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이수지/비룡소/말로 다 표현할 수 없는 예술적인 그림책

시리즈 비룡소의 그림동화 246 | 글, 그림 이수지
연령 4세 이상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17년 11월 3일 | 정가 15,000원
구매하기
(보기) 판매가 13,500 (정가 15,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비룡소 출판사

이수지 작가

이수지 작가님의 신간

그동안 작가님의 책들을 보면서 정말 그림으로 많은 힐링을 했었는데요

이번에는 선 이라는 책으로 어떤 감동을 줄지 기대되었어요

특히나 이 책은 이수지 작가님이 모든 어린 예술가 친구들에게 선물하는 그림책이라고 하니

어떤 책일까 더 궁금했죠

흠잡을 것 하나 없는 완벽한 걸작 는 찬사도 받고

한국인 최초 한스크리스티안 안데르센 상 최종 노미네이트

보스턴 글로브 혼 북 명예상 수상, 뉴욕 타임스 우수 그림책 선정 된 책이라니…

작가님은 이 책에 대해서 이렇게 말하셨어요

모든 이야기는 선 하나에서 시작됩니다

새하얀 종이에 긋는 사가각 연필 소리

첫눈 내린 마당에 뛰어나가 재빨리 발자국을 찍는 아이의 마음

내가 만드는 궤적을 따라가는 두근거림..

그림 그리기의 즐거움을 이 책에 담아 봅니다 라고..

이 책은 그런 책이였어요

끄적이고 그림 그리는것이 즐거운 일이고 놀이라는걸 표현한 책

큰 도화지에 선이 그려져요

김연아 선수가 떠오르듯 스케이트를 타는 아이가 지나온 자리가

선으로 표현되어요

아이는 이리저리 돌아다니며 그 흔적마다 선을 그려넣는데

그 모습이 너무 아름다워요

부드러운 곡선을 표현하기도 하고 좁아졌다 넓어졌다

자유로이 춤추는 아이를 따라 여러 모양의 선이 그려져요

쭉 길게 늘여진 직선을 그려보기도 하고

꼬불꼬불 선을 그려보기도 하고

신나게 스케이트를 타다보면 여러 선이 그려지는건 당연하다는듯

아이는 멈추지 않아요

아이가 뱅글뱅글 돌아봐요

흡사 김연아 선수의 모습이 오버랩되어 보였어요

뱅글뱅글 도는 그자리에 둥근 선들이 계속 겹쳐져 그려지네요

아이가 점프를 해서 착지를 하려해요

그만 넘어지고 말았네요

선위에 지우개가 지나간 듯한 모양이 보여요

처음에는 점프하다 착지하는 표현이 도화지에 구멍이 뚫린건 아닐까 했는데

아이가 더이상 선을 그릴수 없게 멈췄고

곧이어 지우개 선이 보이는듯했어요

그리고 이내 종이는 구겨졌어요

지우다 지우다 마음에 들지 않았는지 구겨서 뭉쳐져버린 종이

다시 종이를 펴보니

구깃구깃해진 종이에 연필의 선과, 지우개의 선이 뒤죽박죽 보였어요

곧이어 다른 친구가 오네요

그리고 신나게 스케이트를 타요

구깃구깃 구겨진 종이가 마치 넓은 얼음판을 떠올리게 했어요

그리고 많은 친구들이 나와서 선을 그리며 스케이트를 타네요

모두 다 즐거워 보였어요

모두 다 행복해 보였어요

그렇게 멋진 그림이 완성 되었어요

선을 계속 그리다가 이내 그림하나가 완성이 되어요

그림을 그리는 과정을 정말 너무나도 아름답게 표현한게 아닐까 싶었어요

아이는 모여든 친구들이 사실은 색연필이라고 했어요

아이들 마다 모자와 장갑에 색이 달랐거든요

선을 그리는게 연필뿐아니라 색연필도 된다며 그러한 발상을 하는 아이가 놀라웠어요

끄적끄적 끄적이는 선을 그리는 과정, 그림을 완성하는 과정을

너무 잘표현하신것 같았어요

글이 없고 그림만 있는 책이라서 아이와 함께 상상하며 책을 읽어보았어요

제가 생각한대로 이야기해보기도 하고

아이도 자신이 느낀대로 이야기하며 책을 읽었어요

하나의 그림을 완성하기까지 여러 과정이 있고 그 속에서 마음에 들지 않은 나름의 실패가 있겠지만

그 모든 과정이 하나의 즐거움이고, 결코 헛되지 않는다는걸 느끼게 해주는것 같았어요

다시 일어서서 스케이트를 재미있게 타는 아이의 모습을 보면서

그림 그리는 것이 얼마나 즐겁고 행복한 일인지 작가가 보여주고 싶었던게 아닐까 했네요

아이들의 끄적임이 하나 둘 모여 멋진 그림이 될 수 있다니

앞으로 아이의 낙서 하나하나도 허투로 보이지 않을것 같았어요

글이 없고 그림만 있어서 더 자유롭게 생각해 볼 수 있었던

아름다운 그림책 ‘선’

역시 이수지 작가님이란 생각을 했네요

저에게는 그림만으로도 가치가 넘치는 그런 책이였기에

많은 분들에게도 소개해 드리고 싶었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