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평]책의 아이- 살아 역동하는 듯 아름다운, 책으로의 초대

연령 5세 이상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17년 12월 12일 | 정가 15,000원
구매하기
책의 아이 (보기) 판매가 13,500 (정가 15,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책을 주제로 한 작품은 꾸준히 선을 보이는데 그때마다 새롭게 눈길이 간다. 그럼에도 그동안의 관심과는 차원이 다른 특별함을 ‘책의 아이’로 경험하게 되었다. ‘마음이 아플까봐’의 잊지 못할 작가 올리버 제퍼스라는 이름만으로 ‘2017 볼로냐 라가치 상’은 오히려 당연하게 생각되었다. 두고 두고 생각나는, 아이보다는 어른의 책이기도 한 ‘마음이 아플까봐’의 여운은 꽤 오래갔다. 여러 독서치료 도서나 강좌에서 소개되어 더 신뢰하게 된 그의 새로운 작품, 작가와 동시대를 사는 행복이 이렇게나 멋지다.

 

 

 

붉은색 표지 가운데 빨갛고 두툼한 한 권의 책이 자리하고 있다. 고급스런 금박의 글자와 열쇠 구멍은 비밀스러움을 더한다. 그 위에 걸터 앉은 푸른색 여자 아이가 아마도 책의 아이인 것 같다. 앞 뒤의 면지 또한 시선을 사로잡는다. 우리에게 익숙한 명작 동화의 제목과 저자가 작은 글씨로 깨알같이 박혀있다. 제목을 읽으며 머리 속으로는 이야기의 장면들이 펼쳐진다. 속표지를 넘겨 헌사와 인용문을 읽으며 한참을 지체했다. 우주가 이야기로 이루어져 있다는 단언이 강렬하고 멋지다. 미지의 아이 후르비네크를 생각하며, 프리모 레비의 작품과 삶을 찾아보며 도서목록에 새롭게 이름을 올린다.

 

 

 

매체에서 극찬한 ‘타이포그래피 그림책’의 진면목을 이 작품으로 확인할 수 있다. 문자의 나열로 새로운 디자인을 만들어내는것이 타이포그래피라 했는데 다양한 크기의 글자들이 모자이크의 의미없는 조각을 대체한다. 글과 그림의 경계가 허물어지고 서로가 어울려 진동하고 확장되어가는 울림을 준다.

 

 

 

책의 아이를 잊고 ‘심각한 문제’에 몰두하는 ‘어른’의 무표정은 마음을 슬프게 한다. 그의 눈에는 단지 숫자나 돈, 외면과 물질만이 중요하게 보인다. 여백이 많은 단순한 그림은 독자를생각에 푹 잠기게 한다. 한계 없는 ‘우리의 세상’, ‘이야기로 만드는 세상’은 환상적이고 아름답고 무한하다. 그 멋진 곳이 누구나 언제나 들를 수 있는 곳이니 정말 감사하다. 책 속에 등장하는 낯익은 문장과 제목을 찾아서 새로운 여행을 계획할 수 있으니 그림책계의 메타북처럼 반갑기도 하다. 아이와 어른 모두를 위한 선물같은 작품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