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의 아이 / 문자가 모여서 그림이? 타이포그래피 그림책!

연령 5세 이상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17년 12월 12일 | 정가 15,000원
구매하기
책의 아이 (보기) 판매가 13,500 (정가 15,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제가 생각하는 주제는 ‘고전’

 

   책 가지고 놀기

    – 책의 아이 제작 과정 둘러보기

    – 책의 아이의 워크지 활동해 보기

 

 

책의 아이 / 올리버 제퍼스 & 샘 윈스턴 / 이상희 옮김 / 비룡소

/ 2017.12.12 / 비룡소의 그림동화 249

/ 원제 A Child Of Books (2016년)

20180108_113020.jpg

 

저 부자 되었어요. 부자~

책이 도착하기 전에 후배에게 책을 권유받았네요.

두 권이 있어도 더 기분이 좋아지네요.

’2017 볼로냐 라가치 상 수상작’이라는 것도 놀라운데 17개국에서 동시 출간!

우와~ 엄청난 책이 분명한 것 같아요.

2018-01-09 16;02;50.jpg

원작의 표지와는 크게 다른 점이 없어요.

단지 출판사의 로고만 달라졌다는 거죠.

그리고 보통 옮긴이가 보이는데 여기서는 안 보이네요.

 

붉은 표지 안에 붉은 책과 푸른 아이.

무슨 의미일까?

20180108_112507.jpg

맘에 드는 부분 중 하나에요.

특별한 이유는 없지만 이 본문이 시작되는 이곳이 맘에 드네요.

뭔가 시작이 될 것 같은 기분이어서 일까요?

왠지 저의 이야기를 시작해야 할 것 같다는 생각이 들기도 하고요.

20180108_112521.jpg
방금 전 페이지의 그 종이인 것 같은데 배의 돛으로 만들었네요.

방금 그 종이를 돛단배의 돛으로 만들어 버렸네요.

(‘배의 방향을 결정짓는 것은 바람이 아니고 돛이다’라는 문장을 어디서 봤는데…)

8949113643_t9.jpg

어디론가 여행하는 것 같아요.

(이야기 세상에서 온 아이와 함께 문학 속으로 떠나는 모험이라고 출판사에서 표현했어요) 여행은 하는 것 같은 이 페이지에는 걸리버 여행기, 보물선, 피노키오의 모험, 해저 2만 리의 책들이 보이네요.

2018-01-09 16;04;32.jpg

맘에 든 다른 한 부분이랍니다. 나뭇잎을 몇 개 표현하지 않았는데도 너무 예뻐요.

나뭇가지로 표현된 책은 빨간 모자, 헨젤과 그레텔, 지빠귀 부리 왕자, 백설 공주, 미녀와 야수…

모두 숲이 나오는 책 들이네요.

나무는 책으로..  무심히 지났을 때는 숲이라고 생각했는데.

조금 더 열린 눈으로 바라보니 책배 부분이네요.

(이상희 작가님의 토크쇼에 다녀오신 분의 말씀으로는 책을 여는 부분(책 입)이라고 표현하셨네요)

20180108_234754.jpg
그림 글자의 큰 산, 험난한 파도, 유령의 성, 계단을 오르며 모험을 하다가 마침내 유령의 성에서 탈출하고 ‘이야기로 만든 세상’에서 마음껏 뛰놀다가

20180108_112845.jpg

돌아오지요.

하지만 모든 게 바뀌었어요.

 

책의 아이의 모습이 점점 더 푸른색의 부분이 많아지고 있어요.

푸른색의 상징이 무엇일까요?

남자아이의 표정이 처음과는 달리 점점 변하는 걸 볼 수 있어요. 모험을 즐기고 있는 그 모습.
마지막에 빨간 열쇠구멍의 책을 든 아이의 모습에서는 언제 어디서든 책의 세계로 떠날 수 있을 것 같네요.

 

책 속의 구절을 구절을 천천히 읽다 보니 고전이 더 궁금해지네요.

나이가 들어감에 따라 같은 책이라도 다르게 느껴지는데…

기회가 되면 다시 한 번 곱씹어 봐야겠다는 생각을 했어요.

 

 

얼마 전부터는 책이 영원히 새책일 수만은 없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낡아진 책에서 느껴지는 그 손맛~ ㅋㅋ

또 혼자만의 귀중한 책보다는 많이 상하지 않으면 같이 보는 것도 좋은 것 같아요.

그래서 요즘은 제 책을 많이 빌려 주고 있어요.

가끔 책이 접히거나 찌끄러 지면 남몰래 ㅠ.ㅠ

2018-01-09 16;04;57.jpg

면지에 정말 많은 책들의 제목과 작가의 이름들이 들어 있어요.

본문에 40여 종의 고전 작품이 수록되어 있다고 하네요.

(비룡소 클래식 시리즈를 출간해 한국어판 저작권을 가지고 있어서

이 텍스트들을 싣는 것이 조금 수월했다고 하네요. -토크쇼에 다녀오신 분의 말씀 )

원서의 사진을 검색해 보니 면지에 그림이 있네요.(사진출처:구글 이미지 검색)

이젠 ‘책의 아이’ 원서도 궁금해지네요.

 

 

 - 책의 아이의 워크지 활동해 보기 –

 

워크지가 함께 들어 있어요.  3종류가 하나의 종이에 들어 있는 워크지네요.

Screenshot_20180108-104135.jpg
2018-01-09_15;04;53.jpg
2017년에도 만났던 비룡소 책들이에요. 정말 정말 좋았어요.

 

 - 책의 아이 제작 과정 둘러보기 –

아래의 사진의 출처

http://blog.picturebookmakers.com/post/149741346681/oliver-jeffers-sam-winston

 

두 작가의 ‘책의 아이’ 작업 과정에 대한 이야기에요.

해석을 굳이 하지 않더라도 그 안의 그림들을 보는 재미가 있네요.

8.jpg
2018-01-08 23;25;09.jpg
2018-01-08 23;25;26.jpg
2018-01-08 23;26;55.jpg
oliver-jeffers-sam-winston-2-16x9.jpg
JeffersandWinston_c_KarinSoNoCreditNeeded.JPG
두  작가님이 작업하시는 사진들을 보면 작가님들의 헤어스타일이 바뀌는 걸 알 수 있어요.

이 책의 얼마나 작업을 했을까? 궁금했는데 무려 6년이 걸렸다고 해요.

 

 

책의 아이의 관련한 토크 : https://youtu.be/ZM5HY48Er0o

 

올리버 제퍼슨의 홈페이지 : http://www.oliverjeffers.com/

 

샘 윈스턴의 홈페이지 : http://www.samwinston.com/

리뷰를 하면서 다녀온 분의 도움을 받고 글이 좀 더 달라진 것 같아요.

이상희 작가님과의 만남의 내용 출처 : https://blog.naver.com/cjstlsdo/221170996447

오늘도 행복한 책 읽기!  투명 한지 현앤진맘이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