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의 다양한 자연재해들을 보드게임으로 만나봐요!

시리즈 지식 다다익선 19 | 최영준 | 그림 민은정
연령 6세 이상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17년 12월 30일 | 정가 12,000원
구매하기
자연재해로부터 탈출하라! (보기) 판매가 10,800 (정가 12,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자연재해하면 뭐가 가장 먼저 생각나나요?

 

태풍이 가장 자주 경험해서 그런지 태풍이 가장 무섭다고 생각했는데.

 

얼마전 포항에서 지진이 난 후로는 예측이 불가능한 지진이 정말 무서운것 같아요.

 

그런데 자연재해를 막연히 무섭다고만 느낀다면 늘 불안에 떨기만 해야할 꺼예요.

 

지구에서 일어나고 있는 다양한 자연재해를 한눈에 알아보고 재해의 원인과 재해상황에서 대처방법등을 알고 있다면 덜 불안하겠죠.

 

그렇지만 워낙 다양한 자연재해들이 있어서 하나하나 찾아보기 힘들죠.

 

 

 

비룡소 의 [지식  다다익선 시리즈]에 전세계의 자연재해와  안전에 관한 책이 있더라구요.

 

역사,  인물, 문화, 경제 등 다양한 세계의 교양을

 

재미있는  글과 개성있는 그림으로 전하는 지식그림책 시리즈.

 

유치원부터  초등학교 아이들의 호기심을 채워주고 논리적 사고력을 키워 줍니다.

 

비룡소의 지식 다다익선을 소개하는 글이예요.

 

 

 

비룡소 지식다다익선 19  [자연재해로부터 탈출하라!] 책을  읽어보니 정말 딱 인것 같아요.

 

지구의 다양한 자연재해들을 소개하고 원인과 대처방법 그리고 우리가 할 수 있는 일들을 모두 알려주고 있더라구요.

 

 

표지를 넘기면 속지가 나오는데 무슨 카드같기도 하고 이게 뭘까요?

 

황금열쇠도 있네요.

 

그리고 가만히 들여다보니 지구에서 일어날 수 있는 다양한 자연재해들이 그림과 함께 표시되어있어요.

 

도대체 이것이 뭘까요?

 

 

 

준이와 하나가 집에서 숨바꼭질을 하고 있어요.

 

동생 하나가 찾지 못하게 숨어야하는데… 어디에 숨지? 고민하던 오빠가 다락방에 숨었어요.

 

다락방에서 이상한 상자를 하나 발견하게 되는데…

 

하나가 다락방까지 찾아왔어요.

 

ESCAPE 탈출이라고 적혀있는 상자네요.

 

상자가 저절로 열리면서 보드게임이 펼쳐졌어요.

 

 

‘주사위를 던져 세상에서 가장 안전한 곳을  찾으시오.’

 

갑자기 보드게임이 시작되었어요.

 

준이와 하나는 숨바꼭질을 하다가 갑자기 탈출 보드게임을 하게 되었어요.

 

이게 어떤 게임인지도 잘 모르는데 말이죠.

 

앗! 속지에서 만났던 자연재해가 적힌 카드들이네요.

 

아 보드게임의 일부였군요.

 

 

갑자기 땅이 흔들려서 정신을 차릴수가 업어요.

 

준이와 하나는 분명히 집의 다락방에 있었는데, 지금은 일본의 도시에 있어요. 그것도 지진이 나서 땅이 흔들리는 도시에 말이예요.

 

지진이 나면 어떻게 해야하죠?

 

넓은 광장으로 가라고 배운것 같은데… 여긴 도시한복판이라서 광장도 없어요.

 

준이와 하나가 허둥지둥하는데 일본의 전통옷을 입은 아주머니가 아이들을 도와주네요.

 

 

속지에서 만났던 카드가 지진이 일어났을때 어떻게 해야하는지 알려주고 있어요.

 

‘내진 설계가 된 건물로 피하시오.!’

 

 

준이와 하나는 아주머니의 도움을 받아서 내진설계가된 건물의 대피소로 피신을 하게 되었어요.

 

그곳에서 왜 지진이 나고, 지진이 났을때 어떻게 행동해야하는지를 배우게 되었어요.

 

 

 

아하! 말을 던져서 나오는 자연재해를 경험하고 탈출하는 게임이였던거죠.

 

무서운면서도 흥미로운 게임이예요.

 

준이와 하나는 그 후로도 다양한 자연재해를 경험해요.

 

 

어떻게 보면 살아가면서 한번도 경험하지 못할 것 같은 자연재해도 있지만.

 

모르는 것 보다는 알고 있으면 그 상황에 휠씬 대처를  잘 하겠죠.

 

특히나 준이와 하나는 몸으로 경험을 해서 더 잘 기억을 할 것 같아요.

 

 

준이와 하나는 지구의 여기저기를 다니면서 다양한 자연재해를 경험해요.

 

우리가 잘 알고 있던 재해도 있지만 생소하고 낯선 자연재해들이 있어요.

 

그리고 왜 이런 재해들이 일어나는지 설명을 들어보면 반성을 하게 되는 부분도 많아요.

 

내가 조금 편하자고 함부로 사용하는 일회용품들. 함부로 낭비하는 물과 전기.

 

그런 행동들이 어떤 결과를 가져오는지 직접 눈으로 확인하게 되더라구요.

 

말로만 하는 환경보호가 아니라 내가 할 수 있는 것부터 하나하나 실천해서 같이 살아가는 지구가 되어야겠어요.

 

 

울 아이 글씨가 정말 재해수준이네요.

 

그래도 책속에 나왔던 상황들을 잘 기억하고 있더라구요.

 

가장 인상깊었던 것은 표지에도 나오는 아이슬란드 화산이였나봐요.

 

우리나라와에서는 일어나지 않을 것 같아서 그런가봐요.

 

아이슬란드 아줌마가 마트로시카 인형을 닮았다고 하네요.

 

지식다다익선은 새로운 지식도 알려주지만 조금은 독특한 그림이  인상적이예요.

 

그림을 통해서 그곳의 풍습도 알려주고 말이죠.

 

아이들은 이런 이미지를 통한 정보를 잘 습득하고 더 오래 기억한다고 해요.

 

아이슬란드가 어디 있는 나라인지도 몰랐던 우리 아이가 뒷면 면지를 통해  나라의 위치도 알고 그곳의 전통의상도 알수 있는기회가 되었어요.

 

 

 

한 권에 다양한 지식과 정보가 가득해요.

 

또한 재미도 놓칠수 없죠.

 

보드게임을 하는 흥미진지함과 다음 여행은 어떤 여행일지 궁금해서 얼른 얼른 책을 넘겨보더라구요.

 

한번 보고 덮어두는 책이 아니라 궁금할때마다 들쳐보는  책이 되었어요.

 

자연재해가 궁금하다면 얼른 책장을 넘겨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