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세 추천도서] 비룡소 자연재해로부터 탈출하라! / 지식 다다익선 시리즈 유익해요.^^

시리즈 지식 다다익선 19 | 최영준 | 그림 민은정
연령 6세 이상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17년 12월 30일 | 정가 12,000원
구매하기
자연재해로부터 탈출하라! (보기) 판매가 10,800 (정가 12,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지식 다다익선 19

자연재해로부터 탈출하라!

​​

아이들 학년이 올라갈수록 다양한 영역의 책을 읽었으면 하는 바램이 들어요.

역사, 인물, 문화, 경제 등 다양한 분야의 교양을 읽을 수 있는 책!

바로 비룡소에서 출간되고 있는 『지식 다다익선 』시리즈죠.

이 시리즈는 역사, 인물, 문화, 경제 등 다양한 세계의 교양을

재미있는 글과 개성적인 그림으로 전하는 지식 그림책 시리즈예요.

유치원부터 초등학교 아이들이 읽기에 참 좋은 지식 그림책이더라구요.

이번에 19번째로 출간된 <자연재해로부터 탈출하라!>를 만났어요.

경주에서 발생한 규모 5.8의 큰 지진 뿐만 아니라

작년 포항에서 규모 5.4의 지진이 발생하면서

요즘 자연재해에 대한 관심이 그 어느 때보다 높아진 것 같아요.

아이들도 학교에서 다양한 자연재해 대피방법을 배우더라구요.

  

 

 

<자연재해로부터 탈출하라!>는 아이들이 좋아하는

보드게임으로 전 세계 다양한 자연재해의 원인과 해결법을 알아갑니다.

숨바꼭질을 하다가 우연히 발견한 보드게임!

카드에서 지시한 대로 하면 다음 단계로 넘어갈 수 있어요.

각 카드에는 자연재해 해결법이 담겨 있는데 정말 유용한 정보더라구요.

 

 

 

준이와 하나가 보드게임 속으로 빨려 들어가요.

하필 각 나라의 자연재해 현장 속으로 들어가게 되는데

무사히 잘 탈출하려면 카드에 적힌 해결법대로 해야 한다죠.

이 과정에서 전 세계 다양한 자연재해의 원인과 해결법을 알아갈 수 있네요.

 

 

 

가뭄이 심한 아프리카를 탈출하기 위해서는 물통을 가득 채워야 해요.

아프리카 지역은 원래 비가 많이 오지 않는 지역이지만

세금을 내기 위해 더 많이 농사를 짓고 가축을 기르게 되면서

점점 더 땅이 메말라 가게 되었다고 하네요.

무엇보다 가뭄으로 인해서 물이 가장 부족하다고 해요.

그래서 우물을 파서 지하수를 마시게 하는 운동이 한창이죠.

 

 

 

오스트레일리아는 점점 사막화가 되어가고 있어요.

전 세계에서 가장 빠르게 사막화가 일어나고 있는 곳 중 하나라고 하네요.

오스트레일리아 전체 땅의 약 70퍼센트가 사막에 가깝게 건조하다고 하니

오스트레일리아 하면 캥거루가 떠오르는데 이제 그 수가 현저히 줄고 있대요.

그 원인은 비가 적게 와서 일년 내내 날씨가 건조하고

소와 양 같은 가축을 기르기 위해 지하수를 끌어 쓰기 때문이래요.

이에 대한 해결방법은 소를 줄이고 나무를 많이 심는 것!

보드게임 속으로 빨려 들어간 준이와 하나를 통해

각 나라의 자연재해를 살펴보고 원인과 해결법을 찾아갑니다.

요즘 학교에서도 자연재해 관련해서 아이들에게 교육을 하던데

함께 볼 수 있는 유익한 책이 아닐까 싶어요.

 

 

 

 

재미있는 글과 개성적인 그림이 더해져 재미있게 읽을 수 있는

비룡소 <자연재해로부터 탈출하라!>예요.

요즘 자연재해는 남의 나라 일이 아니기에 아이들에게도 교육이 꼭 필요해요.

우리나라도 지진이나 태풍등의 자연재해가 빈번하게 일어나므로

자연재해의 원인과 해결방법을 꼭 알아야 하지요.

재미있는 글과 그림으로 알아가니 이해가 쏙쏙 됩니다.

 

 

 

학교에서도 지진교육을 받은 우리 홍군~!!

지진이 났을 때 어떻게 해야하냐고 물어보니 머리를 보호하고

내진 설계가 되어 있는 건물로 피해야 한다네요.^^

포항 지진 후 지진에 대한 두려움이 더 커졌는데요,

평소에 이렇게 대처하는 방법을 알아두면 좋지 않을까 싶어요.

 
 
 

 

지진 해일도 참 무서운 자연재해 중 하나지요.

뉴스를 통해 일본에서 지진해일이 일어나 마을을 쓸어간 것을 본 적이 있어요.

지진 해일은 바닷속이나 바다 근처에서 지진이나 화산 활동 같은

큰 충격이 일어날 때 생기는 거대한 파도라고 해요.

집채만 한 파도가 모든 것을 쓸어가 버리는 무서운 재해죠.

이때는 가장 높은 곳으로 피해야 한다고 하네요.

 

 

 

오스트레일리아가 사막화되어 가고 있다는 건 이번에 처음 알았네요.

오스트레일리아 하면 코알라, 캥거루, 푸른 초원이 떠오르는데

전체 땅의 약 70퍼센트가 사막에 가깝게 건조하다니 충격이었어요.

이제 더 이상 자연재해로부터 안전한 곳은 없는 것 같아요.

그런 만큼 자연재해 원인과 해결방법을 알고 잘 대처해야 할 것 같아요.

 

 

 

재미있는 글과 개성적인 그림으로 전하는 지식 그림책이라

책을 읽으면 이해가 쏙쏙 되는 <자연재해로부터 탈출하라!>예요.

사막화 되어 가는 것을 막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 할까요?

소를 줄이고 대신 나무를 많이 심어야 한다고 하지요.

요즘 우리나라도 중국으로부터 불어오는

 황사와 미세먼지 때문에 정말 문제인데 중국도 점점 사막화되고 있대요.

이제 한 나라의 자연재해가 더 이상 그 나라만의 문제는 아니라는 사실!

이 책 속에는 자연재해를 막거나 예방하기 위해

열심히 연구하는 과학자들의 이야기도 담겨져 있어요.

 

 

 

 

점점 물에 잠기고 있는 작은 나라 투발루!

왜 투발루가 물에 잠기고 있는지 열심히 설명하는 홍군이예요.

투발루는 매년 약 6밀리미터씩 해수면이 올라가고 있다고 해요.

원인은 지구 온난화로 인한 해수면 상승 때문이지요.

지구 온난화로 지구 온도가 점점 올라가서 북극의 얼음이 녹고 있고

그 때문에 해수면이 점점 상승하고 있다고…^^

어떻게 해야할까? 했더니

가까운 거리는 자동차 대신 걸어다녀야 한대요.

그러고 보니 요즘 자동차가 많아도 너무 많아요.

 

 

 

미국을 괴롭히는 회오리바람 토네이도도 참 무서운 자연재해죠.

찬 공기와 따뜻한 공기 덩어리가 만나면

두 공기가 만나는 부분에서

 다람쥐 쳇바퀴처럼 빙빙 도는 수평 회오리가 생긴대요.

이 수평 회오리가 하늘로 솟아오르는 상승 기류를 만나면

벌떡 일어서면서 주변 공기를 끓어들인다고 하지요.

집이나 차도 쓸어가는 무서운 토네이도의 피해를 줄이기 위해

토네이도 헌터들이 토네이도를 연구한다고 하네요.

 

 

 

화산, 눈사태, 가뭄, 지진 해일, 사막화, 태풍,

해수면 상승, 지진, 토네이도 등의 자연재해~!!

아무리 ​만물의 영장이라고 하지만 이 자연재해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는

약하디 약한 존재가 바로 사람이지요.

우리나라 또한 이 자연재해로부터 자유로울 수 없는데

부록으로 우리나라에서 일어난 자연재해도 살펴보았어요.

가뭄과 산불, 지진, 태풍 등 우리나라 또한 매년 자연재해 피해가 크지요.

자연재해의 가장 큰 원인은 미세 먼지와 배기 가스랍니다.

물과 전기를 아껴 쓰고 대중교통을 이용하면서 실천해야겠어요.

물건을 함부로 쓰고 버리지 않는 작은 실천부터 시작해야겠지요.

 

 

 

 

<자연재해로부터 탈출하라!>읽고 오랫만에 독서록 써봤어요.

독서퀴즈 내고 싶다면서 스스로 문제 만들고 답을 쓰더라구요.

재미있다고 신나하면서 문제내고 답을 적었답니다.^^

자연재해는 이제 남의 나라 이야기가 아니라 우리에게도 중요한 일이예요.

아이들이 좋아하는 보드게임을 소재로 가상의 이야기로 꾸민

<자연재해로부터 탈출하라!> 참 재미있게 읽었답니다.

아이들이 자연재해를 이해하기에 더없이 좋은 책인 것 같아요.

직접 게임의 주인공이 되어 재난 현장으로 떠나서

문제를 해결하는 구성이라서 자연재해를 쉽게 이해할 수 있었어요.

이 책에는 자연재해를 막거나 예방하기 위해

열심히 연구하는 과학자들의 이야기도 담겨져 있어요.

모두 함께 노력하면 자연재해를 예방하는데 도움이 많이 될 듯 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