딱따구리에 대한 모든 것

시리즈 물들숲 그림책 12 | 김성호 | 그림 이지현
연령 5세 이상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18년 1월 2일 | 정가 11,000원
구매하기
빨간 모자를 쓴 딱따구리야 (보기) 판매가 9,900 (정가 11,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비룡소에 생태 그림책이 나오는 사실 아시나요?

비룡소의 그림동화가 워낙 유명하다보니 창작동화를 주로 읽어보아서

생태 그림책이 나온다는 사실을 이번에 알게 되었어요.

비룡소의 생태 그림책인 물들숲 그림책은

생명의 한살이를 담은 생태그림책 꾸러미라고 해요.

지금까지 1. 참나무는 참 좋다

2. 호박이 넝쿨째

3. 알록달록 무당벌레야

4. 거미가 줄을 타고

5. 어흥어흥 어름치야

6. 사과가 주렁중렁

7. 어여쁜 각시붕어

8. 고추좀잠자리가 높이높이

9. 꽃을 먹는 늑대야

10. 새콤달콤 딸기야

11. 힘이 센 장수풍뎅이가 나왔고요,

이번에 새롭게 열 두번째 물들숲 그림책

<빨간 모자를 쓴 딱따구리야>가 나왔어요.

빨간 모자를 쓴 딱따구리야

<물들숲 그림책 12>

김성호 글. 이지현 그림

비룡소

이화여대 에코과학부 최재천 교수가 추천한
<빨간 모자를 쓴 딱따구리야>
한번 만나볼까요?
봄이 오면 숲에 울려퍼지는 탁 탁탁 탁탁탁 타닥탁탁 소리.
딱따구리가 나무를 쪼아대는 소리예요.
빨간 모자를 쓴 수컷 오색딱따구리와
머리에 빨간 색이 없는 암컷 오색 딱따구리는
번갈아 가며 둥지를 짓는답니다.
이렇게 딱따구리는 하루에 만 번이 넘도록
열나흘 동안 둥지를 짓는데 집중을 합니다.
세상에나..만번이 넘는다니 상상이 되시나요?
삶의 보금자리를 마련하는게 사람이나, 동물이나 쉽지 않은건 마찬가지네요.
꼬박 한 달이 걸려 완성된 보금자리에서 알을 낳은 딱따구리는
잠시도 둥지를 비우지 않고 두시간 간격으로 번갈아 품어 알을 지킵니다.
천적이 많은 밤에는 아빠가 둥지를 지키고
​동이 트자마자 엄마가 날아와 교대를 해 준다고 하네요.
밤새 아무것도 먹지 못하고 알을 지키는 아빠 딱따구리의 모습이
아이들을 위해 힘들게 일하시는 우리 부모님들의 모습과 많이 겹쳐지죠?
부모란 늘 희생이 따르는 위치임을 다시한번 생각하게 됩니다.
드디어 알을 깨고 나온 아기새들에게 엄마 아빠는 먹이를 나르느라 바쁘네요.
딱정벌레 애벌레를 아기새 한마리에게 하루에 서른 번 날라서 먹입니다.
둥지 근처에서 아기 새를 노리는 붉은배새매에게서
목숨을 걸고 지켜내는 아빠새의 모습도 보입니다.
이렇게 아기 새들은 엄마 아빠의 보살핌을 받으며 쑥쑥 자라납니다.
마침내 잘 자란 아기새들은 엄마아빠의 도움으로 힘차게 먼 숲으로 날아가요.
이렇게 보니 오색딱따구리의 일생이 참 우리 사람들의 일생과도 닮아있네요.
엄마아빠의 끝없는 희생과 사랑, 그리고 아이들의 독립과 그를 향한 응원.
이 오색딱따구리의 이야기를 보고
40개월아들이 엄마아빠의 희생과 사랑을 느낄 수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은
너무 이르려나요? ㅎㅎ
이야기가 끝난 뒤에는 오색 딱따구리의 한살이와
우리나라 딱따구리의 종류에 대한 설명이 나옵니다.
그림과 함께 설명이 되어있어 한눈에 쏙 들어오네요.^^
그 뒤에는 책에서 중간중간 언급되었던
딱따구리에 관한 지식이 보기 좋게 정리되어 있어요.
딱따구리 수컷 머리에는 빨간색이 있고
딱따구리가 좋아하는 먹이는 딱정벌레 애벌레이며
딱따구리는 하루에 만 번이 넘게 나무를 쪼아댄다는 사실 등
우리가 모르던 정보들이 간단한 설명과 함께 나와 있어서
아이들의 궁금증을 해결해 주기 딱 좋겠어요.^^
​어린이집에서 하원한 아들과 함께 딱따구리 이야기를 들려주었어요.
집에 있는 새 모형과 함께 즐겁게 책을 읽는 아들.
사진에서도 아들의 즐거움이 보이시죠? ㅎㅎ
지식 위주의 책이라 지루해하진 않을까 걱정했는데 너무 잘 봐줘서 좋더라고요.
이제 슬슬 지식 관련 책도 들여줄 때가 되었나봐요.^^

책을 재미있게 읽었으니 그냥 지나갈 수 없죠?
간단히 딱따구리 둥지 만들기를 해 보기로 했어요~
준비물은 다 쓴 키친타올심(혹은 휴지심 여러개), 서류봉투, 풀, 테잎,
나무젓가락, 양면테잎, 칼, 그리고 흰색 플레이콘이예요.
먼저 휴지심 세개를 테잎을 이용해서 길게 붙여주어요.
키친타올 심이 있으면 좋았을텐데 없어서 전 휴지심 여러개를 이용했어요.
서류봉투를 오려서 풀칠을 해준 후 연결한 휴지심 위에 붙여주어요.
매끈해진 휴지심 옆을 칼로 살짝 홈을 내어
반으로 자른 나무젓가락을 꾸욱 끼워줍니다.
진지하게 하고있죠?^^

완성된 나무예요~
더 멋지게 하면 좋겠지만 40개월 아들 수준에 딱 맞네요. ㅎㅎ
이 나무의 앞쪽에 제가 칼로 둥그렇게 오려서 안으로 접어 넣었어요.
이제 딱따구리의 둥지까지 완성!
완성된 둥지에 알을 넣어볼까요?^^
흰색 플레이콘을 쏘옥~
둥지에 알까지 들어있으니 멋지네요!
이제 알을 품어볼까요?
아빠 새가 둥지 안에 들어가요~^^
집에 딱따구리가 없어서 독수리 모형으로 대신했어요.
아들에게는 이 독수리가 딱따구리랍니다~ ㅎㅎ
​간단하고 즐거운 딱따구리 둥지 만들기였어요.^^

책을 보다보니 그림이 굉장히 섬세해서 책의 내용이 더 와 닿더라고요.
자연스러운 글의 전개와 아이들에게 딱 적당한 정보, 섬세한 그림이
저절로 책에 몰입하게 만들어줍니다.
제작년 친정집 뒷산에 올라가면
딱따구리가 나무를 뚫는 다다다닥 딱딱 하는 소리를 들을 수 있었어요.
소리가 나는 쪽을 바라보면
저 멀리 어렴풋이 딱따구리의 모습도 볼 수 있었고요.
보면서 우와..딱따구리의 부리가 정말 단단하구나
하고 느꼈던 기억이 나네요.^^
책을 보고 만들기도 하고 나니 실제로 딱따구리와 둥지를 보고 싶다는 아들.
따뜻한 봄이 오면 친정집 뒷산에 함께 올라가 보기로 했어요.
제작년처럼 딱따구리들이 둥지를 만들고 있었으면 좋겠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