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태그림책을 만나다 [빨간 모자를 쓴 딱따구리야] 물들숲 그림책12

연령 5세 이상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18년 1월 2일 | 정가 11,000원
구매하기
빨간 모자를 쓴 딱따구리야 (보기) 판매가 9,900 (정가 11,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빨간 모자 딱따구리를 아세요? 정식 이름은 [오색딱따구리] 입니다.

다섯 가지 색깔을 지닌 딱따구리죠. 검은색, 흰색,갈색, 빨간색, 주황색이 잘 어울려서 무척 예쁘다네요.

 

글을 쓴 김성호작가님은 오색딱따구리를 만난지 10년이나 되었답니다.

과연 어떤 이야기가 가득할 지 궁금하죠? 오색딱따구리의 매력에 빠져보아요!

아, 우선 생태그림책에 대한 소개를 먼저 해야겠군요.
물들숲 그림책은 생명의 한살이를 담은 생태그림책 꾸러미입니다.
물들숲 그림책 이름이 어찌 이리 예쁜지요. 네이밍 엄지 척!!!
흔한 나무 한 그루, 풀 한 포기, 곤충 한마리가 계절에 따라

어떻게 태어나고 자라는지 그림으로 쉽게 이해할 수 있어요.
낯선 생명의 한살이를 통해서,

어린이들이 자연과 더욱 친해질 수 있도록 연결하고 있지요.
[빨간 모자를 쓴 딱따구리야]는 물들숲 12번째 이야기입니다.

봄이 오면, 딱따구리는 둥지를 짓기 시작한답니다.
겨울동안 꽁꽁 얼어있던 숲이 딱따구리의 소리에 깨어나는 거죠.
탁탁탁 탁탁탁 타닥탁탁
빨간 모자를 쓴 수컷 오색딱따구리가 나무에 구멍을 냅니다.
머리에 모자가 없는 암컷 딱따구리도 같이 나무를 쪼아요.

드르르르륵 드르르르르륵
탁탁탁 탁타닥 탁탁탁
드르르르륵 드르르르르륵
탁탁탁  탁타닥 탁탁탁
하루에 만 번도 넘게 나무를 쪼아서 둥지를 만듭니다.
매일 만 번의 정성으로 이루어진 보금자리 그곳에서
암컷은 알을 낳고, 엄마, 아빠 딱따구리가 정성껏 둥지를 지켜요.

딱따구리의 부성이 잘 드러난 장면입니다.
평소 두 시간 간격으로 번갈아 알을 품지만, 어두운 밤에는
밤새워 알을 품는  아빠 딱따구리가 대단하지요.

새가 알을 품을 때는 제대로 먹지 못해.
날개를 접고 나는 것을 포기한 채
생명을 키워 내는 시간이야.

역시나 생명의 힘은 신비합니다.

우리 엄마가 열달 동안 잘 품어주었기에, 이렇게 건강하게 잘 태어났고,

잘 키워주셨기에, 이렇게 잘 살고 있는 것이죠.

우린 저절로 자랐다라고 말하는 사람이 있을수도 있겠지만,

부모님의 큰 사랑과 희생이 없었다면, 지금의 우리는 존재할까요?

 

 

어느덧 시간은 흘러
새끼 딱따구리가 휠훨 날아가지요!
어쩜 이렇게 푸르른 숲속을 잘 그려냈을까요. 그림책을  한장 넘길 때마다
자연의 아름다움에 제 눈이 맑아집니다.
어린 새가 스스로 날개를 펼쳐서 날아가는 마지막 모습이 참 멋지네요.
어둡고 좁았던 나무 구멍 둥지에서 벗어나

밝고 넓은 하늘로 날아오르는 어린 새의 앞날이 기대됩니다.

 

 생태그림책이니 오색딱따구리에 대한 정보가 잘 나와있답니다.
아하~ 아하~ 아이들과 함께 읽으면 좋겠지요.

오색딱따구리의 한살이
 1. 둥지를 짓고 짝짓기를 해요(3주)
 2. 알을 낳아요.(3-6일)
 3. 알을 품어요.(2주)
 4. 알에서 깨어 난 새끼 기르기(4주)
 5. 새끼가 둥지를 떠나요.

다양한 딱따구리 친구들도 소개되어 있답니다.
딱따구리의 습성 및 특징도 간략히 정리되어 있구요.
더 궁금한 점이 있다면, 딱따구리 이름을 직접 찾아보는 것도 좋겠습니다.

오늘은  독후 활동도 함께 올려봅니다.  *^^*

오랜만에 드로잉 북과 연필을 준비합니다.
언제든지 지울 수 있는 지우개도 필수지요.

가장 인상 깊었던 장면을 담아내려구요.
어둡고 춥고 깜깜한 밤, 천적 매의 공격을 피해
자식들을 지켜내는 아빠 딱따구리를 그려봅니다.

 

연필로 쓱쓱 밑그림을 그리구요, 이젠 색연필로 살살 색칠을 해요.
12색 색연필로는 역부족이네요.

짜잔! 72색 문교 오일파스텔입니다.
손에 잘 묻어나지만 다양한 색깔이 있으니
색칠 공부를 해볼까요?

나무 구멍이 잘 표현되었나요?

느낌대로, 손에 잡히는대로 색칠합니다.
빨간 모자는 뽀인트로 잊지 말아야죠!

참 오랜만에 그림을
그려보았습니다.
삐뚤빼뚤해도 직접 손으로 그림을 그리니 재미납니다.
아이와 함께 책을 읽고 나서 그림 + 색칠놀이를 해도 좋을 것 같아요.
종이와 크레파스, 혹은 색연필, 싸인펜  간단한 재료로
쉽게 활동을 할 수 있습니다.

* 생태그림책을 통해서 아이들이 자연의 정다운 친구가 되길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