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태그림책, 빨간 모자를 쓴 딱따구리야

시리즈 물들숲 그림책 12 | 김성호 | 그림 이지현
연령 5세 이상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18년 1월 2일 | 정가 11,000원
구매하기
빨간 모자를 쓴 딱따구리야 (보기) 판매가 9,900 (정가 11,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비룡소 물들숲 시리즈의 12번째 책, 빨간 모자를 쓴 딱다구리야 입니다.

 

 

 

 

물들숲 생태그림책 시리즈 우리나라 물,들,숲에 사는 동식물의 한살이를 아름다운 감성으로 담은 생태그림책 시리즈예요.

 

한국적이고 섬세한 삽화가 표지에서부터 섬세함과 따뜻한 느낌을 주는 것 같아요. 빨간 모자를 쓴 딱따구리야 의 작가님은 두 달여의 시간동안 움막을 짓고 살며, 딱따구리의 한살이를 관찰했다고 해요. 그 어느 책보다 생생하게 딱딱구리의 삶을 전해주실만 하죠?

 

 

제목에서처럼 빨간 모자를 썼다고 표현된 딱따구리는 수컷 딱다구리라고 해요. 딱따구리 암수는 머리에 빨간색의 유무로 구별한대요. 딱다구리가 하루에 만번이나 딱딱딱딱 나무를 쪼은다는 사실부터, 엄마아빠가 번갈아가면서 알을 지킨다는 것! 저도 잘 몰랐던 내용들을 많이 알게 되네요.

 

 

요즘 한참 짝직기,결혼 등에 관심이 많은 저희 딸은  엄마아빠 딱따구리가 낳은 알에 관심이 많았어요. 딱따구리의 자식사랑은 사람만큼 대단! 위에서도 말했지만 밤낯없이 알을 지키기위해 암수가 번갈아 둥지를 지키고, 아빠딱따구리는 목숨을 던져 다른 새들로부터 아기새를 지키기도 해요. 관찰된 모습이 기록된 책임에도 감동적인 부분이 많더라고요.

 

높은 곳에 지어진 딱따구리 둥지를 표현하기 위해 책의 양면을 세로로 사용하여 표현된 페이지도 굿!

 

 

마지막 페이지에는 오색딱따구리에 대한 정보가 잘 정리되어 있어요.

지금은 지식적인 부분보다 스토리에 집중하여 읽어주고 나중엔 지식적인 부분들도 다시금 알려주면서 오래도록 볼 수 있는 도서인 것 같습니다. 생명의 한살이를 담고 있는 물들숲 그림책 시리즈가 (사람으로 치면 일생이 담긴)  더욱 인상적으로 느껴지고, 다른 책들도 찾아보고싶다는 생각이 들었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