딱따구리의 한살이 관찰하기

시리즈 물들숲 그림책 12 | 김성호 | 그림 이지현
연령 5세 이상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18년 1월 2일 | 정가 11,000원
구매하기
빨간 모자를 쓴 딱따구리야 (보기) 판매가 9,900 (정가 11,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이번에 보게된 빨간모자를 쓴 딱따구리야는 자연관찰 책이에요.
집에 자연관찰 책이 제법 있긴 하지만 세밀화로 된 책은 없었는데,
실사하고는 확실히 다른 부드럽고 따뜻한 느낌이 드는 책이더라고요.
그림만큼이나 글씨체도 부드러워 동화적인 느낌을 주고 있지요.
책 사이즈도 큼직하고, 딱따구리 둥지 주변의 배경도 섬세하게 묘사되어 있어
딱따구리가 짝짓기를 해서 알을 낳고 새끼를 키우고 그 새끼들이 독립하기 까지의 이야기를 잔잔하게 들려줍니다.
힌편의 자연 다큐멘터리를 보는듯한 느낌도 들어요.
배경을 보면 사계절의 변화와 시간의 흐름이 느껴진답니다.
황량했던 나무들이 봄이 되며 푸르러 지고 진달래꽃이 활짝 피어난 모습들을 보여주더니
여름이 되니 빽빽하게 푸른 이파리가 가득해 지네요.
푸르름이 가득한 숲 한켠에 있는 나무에서는 딱따구리 엄마, 아빠가 새끼들을 돌보고 있어요.
딱따구리들도 아빠가 알을 품는군요. 부부가 사이좋게 아기들을 돌보는 모습에 흐뭇한 미소가 절로 나옵니다.
이런 내용들은 저도 처음 알았네요.
요렇게 자연관찰 책을 보면 이렇게 엄마가 배우는게 더 많답니다 :)
가엽게도 새끼 딱따구리 한마리는 건강하지 못해서 슬며시 눈물도 나오게 만드네요.
어린 새끼들이 스스로 독립할 수 있도록 부모 딱따구리가 자립심을 키워주기도 한답니다.
마지막에는 슬픈 헤어짐이 아닌 (새끼의 독립을 표현할 때 슬프게 묘사하는 책들이 많더라고요)
힘차게 스스로 둥지를 떠나 날아가며 끝난답니다.
처음에 읽어줄 때는 글밥이 꽤 있는 편이라 간략하게 큰 내용만 읽어줬지요.
쨍한 그림과 실사에만 익숙해져 있던 터라 살짝 낯설어 하다가 금세 적응합니다.
딱따구리 책이야~ 하니 딱딱딱딱 딱따구리 흉내를 내기도 하고
예쁜 핑크 꽃이야! 하면서 꽃구경도 하고,
딱따구리 새끼를 보고는 왜 이렇게 생겼어? 물어보기도 하네요.
만 3세인 저희 딸램에게는 살짝 수준이 높은 책이긴 했는데, 그래도 제법 열심히 보더라고요.
사실 자연관찰 책은 무조건 실사! 이렇게 생각했어서 한번도 들이지 않았었는데,
왜 세밀화를 선호하는 분들이 많은지 알겠네요. 세밀화 만의 장점이 많이 있습니다.
자연관찰 책과는 다른 새로운 시각에서 볼 수 있고요,
무엇보다 실사로 보여주기 어려운 장면들을 그림으로는 한 컷에 충분히 보여줄 수 있으니 더 상세하게 배울 수도 있네요.
그리고 책 뒤에는 독후활동으로 오색딱따구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알아볼 수 있는 내용들이 있어요.
지금까지 보았던 오색 딱따구리의 일생과 우리나라에 살고 있는 다른 딱따구리들 까지.
물들숲 그림책 시리즈 중 하나인 빨간 모자를 쓴 딱따구리야.
다른 시리즈 물은 무당벌레,사과,늑대, 장수풍뎅이,딸기 등등 여러가지가 있군요.
다음에는 꽃을 먹는 늑대야 한번 데려오려고요. 늑대러버라서요 ㅋㅋ
이제 혼자서 책을 탁탁탁 넘겨가며 이것저것 나무와 꽃을 관찰해 보기도 하고요.
딱따구리의 새끼를 보며 신기해 하기도 합니다.
마지막에 딱따구리 새끼가 다 커서 날아가는 장면을 보며 난 엄마랑 같이 살꺼야! 라는 마무리 멘트 ㅋㅋ
딱따구리 보러 산에 가자는 딸 데리고 주말엔 동물원이라도 다녀와야 겠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