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룡소 유아 그림책/물들숲 그림책]빨간 모자를 쓴 딱따구리야

시리즈 물들숲 그림책 12 | 김성호 | 그림 이지현
연령 5세 이상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18년 1월 2일 | 정가 11,000원
구매하기
빨간 모자를 쓴 딱따구리야 (보기) 판매가 9,900 (정가 11,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물들숲 그림책 12

빨간 모자를 쓴 따구리야

 

글 김성호 / 그림 이지현

 

 

탁 탁탁 탁탁탁 탁다탁탁~ 나무를 쪼아대는 딱따구리.

암컷 딱따구리와 수컷 딱따구리가 번갈아가면서 둥지를 짓고 있네요.

딱따구리는 하루에 몇 번이나 나무를 쪼아 댈까요? 만 번이 넘는다고 하네요!!

 

 

엄마인 나도 딱따구리에 대해서는
나무를 쪼아댄다는 사실밖에 몰랐는데요.

딸아이와 비룡소 물들숲 그림책 <빨간 모자를 쓴 딱따구리야>를

읽으면서 딱따구리에 대해 좀 더 자세히 알 수 있었답니다. ^^

 

 

 

비룡소 ‘물들숲 그림책’은 우리나라 물, 들, 숲에 사는 동식물의 한살이를

아름다운 감성으로 담은 생태 그림책 시리즈에요.

이번에 새로 출간된 열두번째 <빨간 모자를 쓴 딱따구리야>에서는

숲에 사는 딱따구리의 한살이에 대해 자세히 친근하고 사실적인 그림과 함께 알아볼 수 있어요.

 

 

 

 

두 달 동안 숲속에 움막을 짓고, 딱따구리를 관찰했다는 작가.

와웃!!!

작가의 딱따구리에 대한 사랑이 고스란히 책 속에 담여 있어요.

그래서 그런지 처음에 시큰둥한 표정을 짓던 아이도

엄마가 책을 읽어줄수록 딱따구리의 신기함에 절로 빠져들면서 집중해서 읽었답니다.

 

 

 

 

나무에 작은 구멍을 뚫어 둥지를 만들고 있는 오색딱따구리.

머리에 빨간 모자를 쓴 딱따구리는 수컷,

빨간색이 없는 딱따구리는 암컷이라고 하네요.

또, 딱따구리가 내는 소리를 자세히 들어보면 2가지로 나누어지는데

드르르르르르르륵 드르르르르륵

드럼을 두드리는 것 같은 드러밍(drumming) 소리는
영역을 표시하거나 짝을 찾기 위해서 나무를 두드리는 것이고,

 

탁타닥 타닥 타다닥 타탁

먹이를 잡거나 둥지를 지으려고 나무를 파는 소리랍니다.

 

 

 

 

하루 만 번 이상 나무를 쪼아대면서 꼬박 한 달이 걸려서 만들어진 둥지.

 

 

 

 

부러진 나뭇가지 아래,

새끼들이 떨어지지 않도록 깊숙이~~ 둥지를 만들어 알을 낳네요.

 

 

 

하루에 하나씩 알을 낳으며

엄마 아빠가 두 시간 간격으로 번갈아 품어

제대로 먹지도 못하고 생명을 키워내는 오색딱따구리.

 

두 마리 아기 새를 키우기 위해 하루 예순 번 먹이를 나르고,

아기새를 노리는 천적으로부터 아기 새를 지키며
어린 새가 둥지를 떠날 때까지 보살펴주는 모습이

흡사 자식 걱정하고 돌봐주는 사람들의 모습과 비슷하네요.

 

 

 

 

검은색, 흰색, 갈색, 빨간색, 주황색 다섯 가지 색깔을 지닌 딱따구리.

오색딱따구리의 한살이와 우리나라에 살고 있는 딱따구리의 종류,

딱따구리의 특징들이 아이들의 눈높이에 맞게 자세히 설명되어 있어요.

덕분에 엄마인 저도 딱따구리에 대한 많은 정보를 알 수 있었답니다. ^^

 

 

한 생명이 살아가기 위한 가장 기본적인 생태와 성장과정을 

한눈에 알 수 있어 어린이들이 자연과 더욱 친해질 수 있게 도와주는

비룡소 ‘물들숲 그림책’ 시리즈.

다음 편에서는 어떤 동물 이야기가 펼쳐질지 벌써부터 기대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