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간모자를 쓴 딱따구리야

시리즈 물들숲 그림책 12 | 김성호 | 그림 이지현
연령 5세 이상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18년 1월 2일 | 정가 11,000원
구매하기
빨간 모자를 쓴 딱따구리야 (보기) 판매가 9,900 (정가 11,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얼마전 아이들과 녹꼬메 오름에 다녀온적이 있었어요.
등산을 하면서 5시간 동안 꾸준히 들려온 나무를 쪼던 딱따구리의 소리가 너무 인상적이어서
아이들이 집에 가면 우리가 본 딱따구리가 어떤 종류인지 꼭 찾아보겠다
다짐을 한 적이 있었는데요
갈색에 가깝던 그 녀석은 어떤 녀석인지…지금 와서 찾아보려니 당췌 모르겠네요 ㅎㅎ
제주에 살고 있는 그 녀석 이름은 모르겠지만
우리집 아이들은 이제 오색딱따구리에 대해서는 잘 알게 되었답니다.

딱딱한 내용에 새에 대한 정보만 알려주는 책이 아니어서 아이들에게 더 깊은 울림을
주었던 비룡소의 물들숲 그림책!
빨간모자를 쓴 딱따구리야

엄마 아빠 딱따구리가 집을 짓고
알을 낳고
새끼가 나고
위험을 겪고
잘 커서 부모의 품을 떠나 날아가는 장면까지

아이들은 매가 딱따구리 새끼를 채갈까봐 숨을 죽이며 이야기를 들었어요

이야기와 더불어 아이들에게 감성적인 이미지를 넣어준 그림 또한
생태계를 글로써도 충분히 느낄수 있게 한 몫 단단히 해주었죠.
비가 주룩주룩 내리는 날 황량한 숲의 새끼를 위해 집을 짓고 있는 딱따구리의 고단함이
그대로 느껴져 아이들에게도 좋은 영향을 준듯해요.

이야기 뒤에는 오색딱따구리에 대한 이모저모들을 알 수 있어 좋았구요
더불어 우리나라에 서식하는 여러 종류의 새들을 더 만나볼 수 있었답니다.

이야기를 듣는 내내 진지한 표정의 꼬맹이들 입니다.
딱따구리의 집 구멍은 나뭇가지 아래에 비가 들이치지 않는 곳에 짓는다는 것도
알았구요 새끼들이 커갈수록 먹잇감도 커간다는 사실도 알게 되었어요.

책을 보면서 한 줄 읽어나가기가 너무 힘이 들었어요
문장이 끝날때마다 두 마디 세 마디 질문이 마구 쏟아져서 ㅎㅎ
심지어는 딱따구리가 구멍을 너무 크게 뚫을까봐 희안한 걱정까지

빠알간 모자를 쓰고 다섯가지 색이나 지니고 있는 오색딱따구리를
꼬맹이들이 직접 그려보았어요.
책을 읽으면서 그 특징들을 얼마나 잘 기억했을지 궁금했는데
이야기의 흐름이 중요 사실들을 제대로 캐치하여 기억하게 해주었네요.

쌍둥이가 그렸지만 전혀 다른 느낌의 그림
왼쪽 그림은 유난히 큰 구멍에 새끼들이 편안히 있었으면 좋겠다는 마음이 잘
나타났구요  오른쪽 그림은 나무 사이에서 비를 맞으며 구멍을 뚫는 새를 잘 그렸네요
특히 머리는 빨간 모자를 썼습니다.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