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소와 주기율표, 초등과학도서로 추천해요!!

연령 6세 이상 | 출판사 어스본 코리아 | 출간일 2018년 1월 5일 | 정가 14,000원
구매하기
쉽고 재밌는 초등 영재 플랩북 ⑦ 원소와 주기율표 (보기) 판매가 12,600 (정가 14,0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초등 영재 플랩북7
원소와 주기율표

 

 

 

 

<원소와 주기율표>

처음 이 책의 제목을 보고

원소와 주기율표는 고등학교 화학 시간에 배웠던 내용 같은데 초등학생에게 너무 어려운 개념을 가르치는거 아닌가 싶었죠

초등 영재 플랩북이라 어려운 개념을 다루는건가 생각도 했지요

한편으로는 초등학생들에게 어떻게 원소와 주기율표를 설명해줄지 무척 궁금하기도 했어요

어스본의 <원소와 주기율표>에는 원소의 개념, 그리고 주기율표에 대해서 쉽게 설명이 되어 있어요

이해를 돕기 위한 그림도 있구요 고체, 액체, 기체를 표현하는 방식이 참 기발하게 느껴졌어요

‘역시 어스본이네~’ 싶었어요~

주기율표… 정말 오랜만에 봤어요~

고등학교 때 교실 게시판에 붙어있던 기억이 어렴풋이 나네요 열심히 외웠던 기억과 함께…^^;

9세인 토리가 이 책을 어려워하지 않을까 싶었는데

저보다 먼저 이 책을 보고 저에게 많은 얘기를 해주었답니다

토리에게 가장 기억에 남는 것을 물으니 고블린의 저주를 받은 ‘코발트’라네요

광부들이 코발트를 캐면서 비소의 강한 독성에 중독되었다고 해서

코발트를 고블린의 저주를 받은 광석으로 여겼다네요

그리고 동물이 산소를 마시고 이산화탄소를 내쉬고,

나무는 이산화탄소를 마시고 산소를 내보내는 것도 꼭 기억해두라고 하네요

     며칠 전 자려고 누웠는데 <원소와 주기율표> 책 이야기가 시작되었어요 ‘타이타늄’에 대한 이야기였어요 그리스 신화에 나오는 ‘티탄족’에서 이름이 유래되었다고 하네요

이야기를 하다가 갑자기 책이 보고 싶다고 해서 자리에서 일어나서 불을 켜고 책을 봤답니다

단단하고 반짝이는 원소 파트에는 토리가 공주 시절 좋아하던 금은도 나와서

더 흥미롭게 보지 않았나 생각이 듭니다 ㅎㅎ

플랩이 125개나 되어서 엄청 많은 내용을 담고 있는데도 지루해하지 않고 끝까지 잘 보더라구요

한 번 보고 끝나는게 아니고 보고 또 보고…

생각날 때마다 보는 것 같아요

어려우니까 한 번에 이해되지 않아서 여러 번 보는 것 같기도 해요

그래도 재미있으니 여러 번 보는 거겠죠? ^^

제가 봐도 원소 이름이 어려운 것이 많았지만, 호기심 많고 생소한게 많은 아이들에게는 문제 되지 않을 것 같기도 해요

원소의 이름이 타이타늄처럼 그리스 신화에서 유래된 것들도 많아서 그리스 신화에 관심 있는 아이들이라면 이 책도 관심 있게 볼 것 같아요

저는 이 내용이 가장 흥미로웠어요

소리나거나 폭발하는 원소라고 하면 어떤 이미지가 연상되시나요?

저는 위험할 것 같기도 하고 무서울 것 같기도 했는데요

불꽃놀이에 활용하기에 좋다네요

요즘은 불꽃놀이가 알록달록하기도 하고 모양도 참 멋지죠~

그래서 근처에서 불꽃놀이 하면 꼭 가서 보는 편이거든요

앞으로는 불꽃놀이 볼 때 파란색은 비소, 보라색은 루비듐, 초록색은 붕소, 주황색은 칼슘을 떠올리게 될 것 같아요

물론 다 외우진 못하겠지만, 불꽃놀이를 보면서도 토리와 원소 이야기를 나눌 수 있겠죠? ^^

요즘은 교육과정이 제가 학교 다닐 때와는 달라서 <원소와 주기율표>가 어떻게 연계되는지 궁금했는데, 뒷표지에 있더라구요

3학년 1학기 <우리 생활과 물질>

3학년 2학기 <액체와 기체>

4학년 1학기 <혼합물의 분리>

6학년 1학기 <여러 가지 기체>

꼭 교과 연계가 아니더라도 우리 주변에 존재하는 물질을 이루는 기본이 원소니까 알아두면 좋을 것 같아요~

<원소와 주기율표> 보고 나니 어스본의 초등 영재 플랩북 다른 시리즈들도 만나보고 싶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