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홉째 용을 찾아라!]

연령 8세 이상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18년 2월 10일 | 정가 7,500원
구매하기
아홉째 용을 찾아라! (보기) 판매가 6,750 (정가 7,5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초등과학동화책으로 유명한 <마법의 시간여행>을 읽었다. 제목처럼 마법 같은 여행을 하는 내용이다. 호기심과 상상력이 자극될 뿐만 아니라 재미있는 모험을 하는 와중에 과학, 사회, 역사 지식 등을 접할 수 있어 좋다.

나는 55권부터 읽게 되었지만 ‘이야기를 시작하기 전에’라는 간단한 설명이 있어 내용 이해에 무리가 없었다. <아홉째 용을 찾아라>는 전설 속 왕국 캐멀롯으로 와달라는 쪽지를 받으면서 시작한다. 잭과 애니는 기쁜 마음으로 캐멀롯에 찾아갔지만, 스산한 풍경들을 발견한다. 알고보니 적의 침입으로 아홉번째 황금 용을 빼앗겼고 아서 왕도 위독한 상황. 아이들은 용을 찾기 위해 모험을 떠난다.

그 모험이라는 게 정말 말 그대로 환상 같아서 나뭇잎에게서 예언을 듣기도 하고 위험에 처하기도 한다. 아이들은 하나씩 난관을 헤쳐나가는데 중간중간에 모르는 단어들은 옮긴이가 설명을 해두기도 했고, 책 내용에서 자세히 다루기도 한다. 아이들은 모르는 단어나 사실을 하나씩 알아가는 것만으로도 흥미를 느낄 듯하다.

한편 책 마지막에는 용과 관련한 역사와 문화를 알려주고 있어 스토리를 통해 지식을 얻기에 적합했다.

 

교과내용과 연계되어 있어 미국에서는 초등학생 필독서라고 한다. 마법의 오두막집을 통해 시공간을 건너 이동하고 비밀 정원에 들어가는 등 다른 세계를 상상하면서 어린시절을 보낸 터라 흥미롭게 읽었다. 아직 아이가 읽기에는 글밥이 많지만 요즘 열심히 독서를 하고 있어 곧 읽을 수 있을 듯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