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룡소] 초등추천도서 :: 마법의 시간 여행55-아홉째 용을 찾아라!

연령 8세 이상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18년 2월 10일 | 정가 7,500원

마법의 시간여행

마법의 시간 여행 시리즈는 워낙 유명하죠

Magic tree house라는 원작 도서로도 많이 읽는 것 같더라구요 (저와 토리는 실력이 안 되어서 한국어로만 읽습니다^^)


마법의 시간 여행 55 아홉째 용을 찾아라!가 최근 발간되었어요
시리즈물이긴 하지만 다 읽지 않고 이 책만 읽어도 이해하는데 무리는 없답니다

 

 

앞쪽에 잭과 애니가 어떻게, 그리고 왜 시간여행을 떠나게 되었는지가 나와있거든요
저와 토리도 1권부터 54권까지 다 읽은 것은 아니고 열댓권 정도 읽은 것 같아요

토리가 여섯 살 때 처음 마법의 시간 여행을 접하게 되어서 처음에는 제가 읽어줬었어요

그때 저도 이 마법의 시간 여행의 매력에 푹 빠졌었답니다

시공을 초월한 여행! 상상만으로도 재미가 느껴지지 않나요?

 

 

마법의 시간 여행은 단순한 모험 이야기가 아니라 재미있게 읽는 가운데 사회, 과학, 역사를 배울 수 있는 책이에요
책 소개는 이 정도로 하고 55번째 모험을 떠나볼까요?

 

 

잭과 애니는 강아지 오키를 데리고 반려견 놀이터에 가는 길에 마법의 오두막집에 가게 되요

시간여행을 떠나게 해주는 바로 그 오두막집이요

오두막집에서 쪽지를 발견하고 캐멀롯으로 가게 됩니다

누가 이들을 캐멀롯으로 와 달라고 했는지는 알 수 없었어요

 

캐멀롯으로 이들을 부른 사람은 다름 아닌 기네비어 왕비님이었어요
용은 캐멀롯은 다스리는 사람의 상징이에요

유서 펜드라곤 왕이 세상을 떠나기 전, 아홉 가지 재료로 아홉 개의 용을 만들게 하고 멀린이 그 용에 마법을 불어넣었어요

아홉 개의 용은 모건의 비밀 정원에 있을 때에만 캐멀롯의 아홉 가지 신화 속 세상으로 가는 통로를 열어주는 신비한 힘을 발휘할 수 있어요

가장 중요한 용이 황금으로 만든 아홉째 용인데, 신비한 마법의 나라 아발론으로 가는 문을 열어 줄 수 있는 그 용을 도둑 맞고 말았어요

황금을 탐내서 성에 쳐들어온 침입자들이 가져가 버린 아홉째 용!

그 용을 찾기 위해 기네비어 왕비님은 잭과 애니를 소환한거였어요

 

아서 왕은 화살을 심장 가까이에 맞아서 위독한 상태였어요 왕이 빨리 아발론으로 가지 않으면 목숨을 잃을 수도 있는 상황이었어요 그래서 잭과 애니는 잃어버린 아홉째 용을 찾기 위해 아서 왕과 기네비어 왕비님과 함께 떠납니다

 

아홉째 용을 찾으러 가는 길은 물론 순탄치 않았어요

예언자 카펠 유모가 준 단서들을 조합해서 아홉째 용을 찾으러 가는 길에 침입자들을 만나기도 하고 큰 비를 만나기도 했어요

왕은 몸이 점점 약해졌어요

 

 


달구지가 망가져서 막판에는 잭과 애니, 왕비까지 힘을 합쳐 달구지를 끌어야하기도 했지요

그래도 결국은 아홉째 용을 찾는데 성공했어요!!

하지만 도둑들이 다가오는 소리가 들렸어요

왕은 곧 숨을 거둘 것 같았지요

잭과 애니는 어떻게 그 위기에서 벗어날 수 있었을까요?

답은 마법의 시간 여행 55 아홉째 용을 찾아라!에 있습니다^^

아마 잭과 애니가 아니었으면 못 해냈을거예요

전 마법의 시간여행 시리즈를 읽을 때마다 작가의 상상력에 감탄하곤 해요

작가 메리 폽 어즈번은 세계 여러 나라를 여행하기도 했고,  병원 조무사, 식당 종업원, 바텐더, 어린이 책과 잡지의 편집자 등 다양한 직업을 가지며 생활했었다고 하는데, 그런 경험들이 이런 재미있는 책을 쓸 수 있도록 해 준게 아닌가 생각이 들어요

작가의 풍부한 지식과 경험이 녹아 든 마법의 시간여행을 통해서 시공을 초월한 여행을 하면서 다양한 간접 경험을 할 수 있어서 참 좋은 것 같아요

한편으로는 토리도 다양한 경험을 하게 해줘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답니다~

총 55권의 책을 읽는다고 생각하면 참 많다는 생각이 드는데, 사실 한 권 한 권 읽다보면 시간이 아주 오래 걸리지는 않거든요

한 번 읽기 시작하면 손에서 놓기 힘들어서 금세 읽게 되요

여름 방학 때는 토리와 함께 마법의 시간여행 읽기에 도전해봐야겠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