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우고 싶은 나쁜기억이 있다면 “한밤중 달빛식당”으로 오세요.

연령 7세 이상 | 출판사 비룡소 | 출간일 2018년 3월 15일 | 정가 9,500원
구매하기
한밤중 달빛 식당 (보기) 판매가 8,550 (정가 9,500원) 장바구니 바로구매
(10%↓ + 3%P + 2%P)
구매

지우고 싶은 나쁜기억이 있다면 “한밤중 달빛식당”으로 오세요

 

 오랜만에 너무 가슴시리고 공감대가 형성되는 그러한 책을 만났어요. “지우고 싶은 나쁜기억이 있다면 한밤중 달빛식당으로 오세요.” 이러한 문장 하나만으로도 얼마나 가슴이 시큰시큰 한지… 책이 도착하고 그자리에서 다읽어버렸지요.

 

 

초등저학년이 읽기 좋은 비룡소의 난 책읽기가 좋아의 2단계이긴 하지만 한번쯤은 어른들도 이런 책을 읽으면서 동심으로 혹은 달빛식당에 가는 상상을 해봐도 팍팍한 일상의 힐링이 되지 않을까하는 나만의 생각.

 

 

 

 환상성과 재미와 감동까지 모두 잡아낸 작가의 역량이 놀랍다! 정말 공감했던 부분이에요. 어떻게 이렇게 글을 풀어낼수있는지 그리고 이런 소재로 글을 쓸수있는지 그저 놀랍기만 합니다.
한밤중에 집을나온 아이는 노란불빛의 한밤중 달빛식당이라는 곳에 방문을 해요. 배는 고프지만 음식값을 낼 돈이 없다는 아이에게 달빛식당의 주인인 여우는 나쁜기억하나면 된다며 나쁜기억하나만을 요구하게 되어요. 그리고 다음은 두개, 그다음은 세개…

나쁜기억은 없애도 될것 같은 마음에 아이는 맛난음식을 먹고 나쁜기억으로 음식값을 지불해요. 아이와 같이 나쁜기억을 없애고 싶은 사람이 많았나봐요. 그리고 상처를 치유받고 싶은 사람들도 많았어요. 가게에는 여러 사람의 이름이 붙은 나쁜기억 상자들이 차곡차곡 쌓여있어요. 하지만 결국 여러가지를 기억하지 못하게 되는 사람들과 아이들. 그리고 나쁜기억도 잊어버리면 슬퍼지게 된다는 것을 뒤늦게 알게된 아이는 기억을 되찾고 싶어해요.
 
우리 타미는 과연 이책을 읽으면서 어떤 나쁜기억을 팔고싶을지 정말 궁금해졌어요. 아이들의 동화책이지만 많은것을 느끼게 하는 한밤중달빛식당. 행복을 느끼는것 만큼이나 슬픈기억, 나쁜기억도 잘 이겨내고 그것또한 인생 즐거움의 한부분임을 일깨워주는것 같았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한밤중 달빛식당에 가보고 싶은건… 왜일까요???